력사를 찾아서

환기9218해,신시배달5918해 단기 4354해,서기 2021해, 대한민국 102해(나뉨 73해),

12,000 Years Ago, a Boy Had His Skull Squashed into a Cone Shape. It's the Oldest Evidence of Such Head-Shaping. 12,000년 전, 한 소년이 그의 두개골을 원뿔 모양으로 쪼갰다. 그것은 그런 머리모양의 가장 오래된 증거다.

댓글 0

환국시대/고고학

2019. 10. 19.

12,000 Years Ago, a Boy Had His Skull Squashed into a Cone Shape. It's the Oldest Evidence of Such Head-Shaping.

12,000년 전, 한 소년이 그의 두개골을 원뿔 모양으로 쪼갰다. 그것은 그런 머리모양의 가장 오래된 증거다.

 

By Laura Geggel July 10, 2019

 

번역은 파파고번역임.

 

The skull known as M45, the earliest known case of head modification on record. It dates to about 12,000 years ago.(Image: © Qian Wang )

 

이 두개골은 M45로 알려져 있으며, 가장 초기 머리 변형 사례로 알려져 있다. 그것은 약 12,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Ancient people in China practiced human head-shaping about 12,000 years ago — meaning they bound some children's maturing skulls, encouraging the heads to grow into elongated ovals — making them the oldest group on record to purposefully squash their skulls, a new study finds.

 

중국의 고대 사람들은 약 12,000 년 전 인간의 머리 모양 만드는 것을 연습했는데, 일부 어린이의 두개골을 묶어 머리가 길쭉한 타원으로 자라도록함으로써 의도적으로 두개골을 스쿼시한 ​​기록이 있는 가장 오래된 집단이 되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While excavating a Neolithic site (the last period of the Stone Age) at Houtaomuga, Jilin province, in northeast China, the archaeologists found 11 elongated skulls — belonging to both males and females and ranging from toddlers to adults — that showed signs of deliberate skull reshaping, also known as intentional cranial modification (ICM).

 

중국 동북부 지린성 후타오무가 신석기시대 유적지(석기시대 말기)를 발굴하던 중 고고학자들은 유아부터 어른에 이르는 남성과 여성 11개의 긴 두개골을 발견했는데, 이는 의도적인 두개골 개조(ICM)라고도 알려진 고의적인 두개골 재형성의 징후를 보였다.

 

"This is the earliest discovery of signs of intentional head modification in Eurasia continent, perhaps in the world," said study co-researcher Qian Wang, an associate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Biomedical Sciences at the Texas A&M University College of Dentistry. "If this practice began in East Asia, it likely spread westward to the Middle East, Russia and Europe through the steppes as well as eastward across the Bering land bridge to the Americas." [In Images: An Ancient Long-headed Woman Reconstructed]

 

텍사스 A&M대 치의대 생명과학부 부교수인 첸 왕 교수는 "유라시아 대륙에서 고의적인 머리 변형 징후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라고 말했다. "만약 이 관행이 동아시아에서 시작된다면, 그것은 베링 육교를 가로질러 아메리카 대륙으로 동쪽으로뿐만 아니라 스텝을 통해 중동, 러시아, 유럽으로 서쪽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

 

The Houtaomuga site is a treasure trove, holding burials and artifacts from 12,000 to 5,000 years ago. During an excavation there between 2011 and 2015, archaeologists found the remains of 25 individuals, 19 of which were preserved enough to be studied for ICM. After putting these skulls in a CT scanner, which produced 3D digital images of each specimen, the researchers confirmed that 11 had indisputable signs of skull shaping, such as flattening and elongation of the frontal bone, or forehead.

 

후타오무가 유적지는 1만2000~5000년 전 매장물과 유물을 소장하고 있는 보물창고다. 2011년에서 2015년 사이의 발굴에서 고고학자들은 25명의 유해를 발견했고, 그 중 19명은 ICM을 위해 연구될 만큼 보존되었다. 이들 두개골을 각 시료의 3D 디지털 이미지를 생성하는 CT 스캐너에 넣은 후, 연구원들은 11개의 두개골이 납작해지고 이마 부분이 길어지는 등 명백한 두개골 형상의 징후가 있음을 확인했다.

 

The oldest ICM skull belonged to an adult male, who lived between 12,027 and 11,747 years ago, according to radiocarbon dating.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 결과, 가장 오래된 ICM 두개골은 12,027년에서 11,747년 전에 살았던 성인 남성의 것이었다.

 

The M72 skull is between 6,300 and 5,500 years old. (Image credit: Qian Wang )

 

Archaeologists have found reshaped human skulls all around the world, from every inhabited continent. But this particular finding, if confirmed, "will [be] the earliest evidence of the intentional head modification, which lasted for 7,000 years at the same site after its first emergence," Wang told Live Science.

 

고고학자들은 전세계에 거주하는 모든 대륙에서 인간의 두개골을 재조립한 것을 발견했다. 그러나 왕 교수는 라이브 사이언스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이 발견이 확인된다면, 첫 등장 이후 같은 장소에서 7,000년 동안 지속된 고의적인 머리 변형의 가장 초기 증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The 11 ICM individuals died between ages 3 and 40, indicating that skull shaping began at a young age, when human skulls are still malleable, Wang said.

 

왕 교수는 11 명의 ICM 개체는 3 세에서 40 세 사이에 사망했으며, 이는 두개골 형성이 인간의 두개골에 아직 손상을 줄 수 있는 어린 나이에 시작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It's unclear why this particular culture practiced skull modification, but it's possible that fertility, social status and beauty could be factors, Wang said. The people with ICM buried at Houtaomuga were likely from a privileged class, as these individuals tended to have grave goods and funeral decorations.

 

왕 교수는 "이 특정 문화가 왜 두개골 수정을 시행했는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다산과 사회적 지위, 아름다움이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후타오무가에 ICM을 묻힌 사람들은 특권층 출신일 가능성이 높았는데, 이들 개인들은 무덤과 장례 장식을 하는 경향이 있었기 때문이다.

 

"Apparently, these youth were treated with a decent funeral, which might suggest a high socioeconomic class," Wang said.

 

"분명히, 이 젊은이들은 훌륭한 장례식을 치렀는데, 이것은 높은 사회경제적 계층을 암시할지도 모릅니다,"라고 왕 교수는 말했다.

 

An excavation at the site during 2010. (Image credit: Lixin Wang)

 

Even though the Houtaomuga man is the oldest known case of ICM in history, it's a mystery whether other known instances of ICM spread from this group, or whether they rose independently of one another, Wang said.

 

왕 교수는 "후타오무가가 ICM 역사상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사례임에도 불구하고 ICM의 다른 알려진 사례들이 이 그룹에서 퍼졌는지, 아니면 서로 독립적으로 일어섰는지는 미스터리"라고 말했다.

 

"It is still too early to claim intentional cranial modification first emerged in East Asia and spread elsewhere; it may have originated independently in different places," Wang said. More ancient DNA research and skull examinations throughout the world may shed light on this practice's spread, he said.

 

왕 교수는 "동아시아에서 고의적인 두개골 개조가 처음 발생해 다른 곳에서 확산됐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직 시기상조"라며 "다른 곳에서 독자적으로 시작됐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 많은 고대의 DNA 연구와 두개골 검사가 이 관행이 퍼졌다는 것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he study was published online June 25 in the 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

Originally published on Live Science.

 

출처;https://www.livescience.com/65901-china-oldest-skull-shaping.html

 

 

Eerie 'Xenomorph' Skulls Dating Back Thousands of Years Have Been Discovered in China

수천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섬뜩한 '제노모르프' 두개골이 중국에서 발견되었다.

MICHELLE STARR

5 JULY 2019

번역은 파파고번역임.

 

(Zhang et al., 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 2019)

HUMANS

 

 

Some of the oldest evidence of humans modifying the shape of their skulls has just been uncovered in what is now northeastern China. Up to 12,000 years ago, people who lived there were intentionally reshaping their heads - and the practice continued for thousands of years.

 

인간이 두개골의 모양을 변형시켰다는 가장 오래된 증거들 중 몇 가지가 현재 중국 북동부 지역에서 방금 발견되었다. 최대 12,000년 전에, 그 곳에 살았던 사람들은 의도적으로 그들의 머리를 다듬고 있었고, 그 관행은 수천 년 동안 계속되었다.

 

In tombs at the Neolithic Houtaomuga archaeological site in Jilin, archaeologists recovered 25 skeletons, 11 of which showed evidence of intentional cranial modification - or, as it's more commonly known, artificial cranial deformation - dating from between 12,000 and 5,000 years ago.

 

지린에 있는 신석기 후타오무가 유적지의 무덤에서 고고학자들은 25개의 유골을 발견했는데, 그 중 11개는 고의적인 두개골 변형 또는 더 흔히 알려진 바와 같이, 인공 두개골 변형 - 1만 2천년에서 5천년 전 사이인 -의 증거를 보여주었다.

 

Although it's dying out today (you can see some fascinating examples of it here), it's an ancient practice, and there's evidence for it dating back thousands of years all around the world.

 

비록 그것이 오늘날 멸종되고 있지만(여기서 몇 가지 매혹적인 예를 볼 수 있다), 그것은 고대의 관습이며, 그것이 전 세계적으로 수천 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증거들이 있다.

 

The earliest known example of this practice was thought to be of two Neanderthal skulls in Iraq that date back around 45,000 years ago. Published in 1982, that finding has since been called into question, but archaeologists are more confident in other skulls dating back to 13,000 years ago in Australia.

 

이 관행에 대한 가장 초기 알려진 예는 약 4만 5천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이라크의 네안데르탈인 두개골인 것으로 생각되었다. 1982년에 출판된 이 발견은 그 이후로 문제가 되었지만, 고고학자들은 호주에서 13,0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다른 두개골에 대해 더 확신을 갖고 있다.

 

But, prior to the Houtaomuga discovery by archaeologists at Jilin University in China and Texas A&M University, no other archaeological site had provided evidence for skull shaping that spanned a massive timeframe of 7,000 years.

 

그러나 중국 지린대학교와 텍사스 A&M대학교 고고학자들이 후타오무가를 발견하기 전에는 7000년이라는 거대한 시기에 걸친 두개골 형성을 위한 증거를 제공한 고고학 유적지는 없었다.

 

The skulls of two 8-year-old children, unmodified (left) and modified. (Zhang et al., 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 2019)

 

"The area as part of the Northeast Asia has arguably served as a centre for the radiation of human populations to territories beyond northern China, such as central China, the Korean Peninsula, the Japanese archipelago, eastern Siberia, and possibly the American continents," the researchers wrote in their paper.

 

연구진은 논문에서 "동북아시아의 일부로서 이 지역은 중국 중부, 한반도, 일본 열도, 동부 시베리아, 그리고 아마도 미국 대륙과 같은 중국 북부를 넘어서는 영토로 인구를 방사하는 중심지 역할을 해왔다"고 밝혔다.

 

"Therefore, the new materials found at the Neolithic Houtaomuga Site in Northeastern China may hold secrets about the origin, diffusion, and meaning of intentional cranial modification."

 

이에 따라 중국 동북부 신석기 후타오무가 유적에서 발견된 신소재에는 의도적인 두개골 개조의 기원과 확산, 의미 등에 대한 비밀이 담겨 있을 수 있다.

 

Cranial modification is usually performed in infancy, when the baby's skull is still quite soft and malleable, the bones not yet fused. The head can be wrapped tightly with cloth, or shaped with boards, so that it grows in a flattened, elongated shape, somewhat resembling Ridley Scott's xenomorph.

 

두개골 개조는 보통 유아기에 시행되는데, 아기의 두개골이 여전히 부드럽고 유순할 때, 뼈는 아직 융접되지 않았다. 머리는 헝겊으로 단단히 감싸거나 판자로 모양을 낼 수 있어 납작하고 길쭉한 모양으로 자라 리들리 스콧의 이질적인 형상을 다소 닮았다.

 

Curiously, this seems to have no negative impact on cognitive function.

 

이상하게도, 이것은 인지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 것 같다.

 

We can't know exactly why the Houtaomuga people performed it, and over millennia it's possible there were a number of different motivations. In addition, reasons for the practice seem varied globally throughout history - from a marker of social status, to a side-effect of binding a baby's soft head to protect it while it grows.

 

우리는 Houtaomuga 사람들이 왜 그것을 수행했는지 정확히 알 수 없고, 수 천년 동안 다양한 동기들이 있을 수 있다. 게다가, 이 관습의 이유는 역사를 통틀어, 사회적 지위를 나타내는 표식에서부터, 아기의 부드러운 머리를 묶어 그것을 보호하는 부작용에 이르기까지 세계적으로 다양해 보인다.

 

The site was excavated between 2011 and 2015, during which time it yielded 25 individual skeletons. Only 19 of these had skulls in good-enough condition to examine. CT scans revealed that 11 skulls showed signs of modification.

 

이 유적지는 2011년에서 2015년 사이에 발굴되었는데, 이 기간 동안 25개의 개별 유골이 나왔다. 이 중 19명만이 조사하기에 좋은 상태의 두개골을 가지고 있었다. CT 촬영 결과 11개의 두개골이 변형된 흔적이 보였다.

 

 (Zhang et al., 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 2019)

Above: Four intentionally modified adult skulls, on the left of each box, compared to nonintentionally modified skulls.

 

They were five adults (four men and one woman), and six children, with ages ranging between around 3 to 40 years.

 

The oldest was an adult male, radiocarbon dated to around 12,000 years ago. The others were from two layers of sediment, one from 6,500 years ago and the other from 5,000 years ago.

 

"We noticed that not all individuals carried the sign of intentional cranial modification, indicating that it might be a selective intentional cultural behaviour among this population," the researchers wrote.

 

All the burials were placed in the same type of vertical tomb, and there seemed to be no sex-based preference for modified skulls. Some of the burials - in particular the three-year-old child and the adult woman - were buried with opulent grave goods, generally an indicator of high status.

 

There were also two shared tombs, one with an adult and child, and another with three individuals. The adult and child buried together both showed signs of modification, but the three-person tomb did not; this could mean that sometimes there was a familial element to it.

 

"All of this evidence indicates that among the whole population, the practice of intentional cranial modification was a type of cultural practice only implemented on certain individuals," the researchers wrote.

 

"Although the selective criterion and meaning of this cultural behaviour are still unknown, the distinction of identity, perhaps depending on family affiliation or socioeconomic status, should be principle reasons for the cranial modification."

 

Further research will be conducted to compare the Houtaomuga site to other Neolithic sites around the area to try to learn more about this curious practice.

 

The research has been published in the 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

 

 

이들은 성인 5명(남성 4명, 여성 1명)과 자녀 6명으로 연령은 3~40세 정도였다.

가장 나이가 많은 사람은 약 12,000년 전의 방사성 탄소 성인 남성이었다. 다른 것들은 두 겹의 침전물에서 나온 것인데, 하나는 6,500년 전의 것이고 다른 하나는 5,000년 전의 것이다.

"우리는 모든 개인이 의도적인 두개골 수정의 징후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이는 이 인구들 사이에서 선택적인 의도적인 문화적 행동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연구자들은 썼다.

모든 부장품들은 같은 형태의 수직 무덤에 안치되어 있었고, 변형된 두개골에 대한 성별에 따른 선호도는 없는 것 같았다. 특히 세 살짜리 아이와 성인 여성이 묻힌 매장지 중에는 일반적으로 높은 지위를 나타내는 사치스러운 무덤이 있었다.

또한 두 개의 공동묘가 있었는데, 하나는 어른과 아이가 있고, 다른 하나는 개인 3명이 있었다. 함께 묻힌 어른과 아이는 모두 수정의 징후를 보였지만, 3인 무덤은 그렇지 않았다. 이것은 때때로 가족적인 요소가 있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다.

"이 모든 증거는 전체 인구 중에서 의도적인 두개골 수정의 실천이 특정 개인에게만 시행되는 문화적 실천의 한 유형이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연구진은 썼다.

"이런 문화적 행동의 선택적 기준과 의미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아마도 가족관계나 사회경제적 지위에 따라 정체성의 구분이 두개골 수정의 원칙적 이유가 되어야 한다."

후타오무가 유적지를 주변의 다른 신석기 유적지와 비교하여 이 기이한 관행에 대해 좀 더 알아보려고 더 많은 연구가 진행될 것이다.

 

 

출처; https://www.sciencealert.com/asian-cultures-may-have-been-making-their-skulls-look-like-xenomorph-heads-12-000-years-a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