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8해,신시배달5919해 단기 4354해,서기 2021해, 대한민국 102해(나뉨 73해),

청원 소로리 구석기유적지 출토 탄화벼, 청원 소로리 토탄층 출토 볍씨 재고

댓글 0

현생인류출현~1만년전/현생인류-만주와 한반도

2019. 12. 8.

한국작물학회 1999년도 춘계 학술대회지 1999 May 01, 1999년, pp.120 - 121  

청원 소로리 구석기유적지 출토 탄화벼

Carbonized Rice Excavated at the SORORI Paleolithic Age Site

이융조   우종윤    서학수  김주용    조용구    허문회  

 

 

 

  • 초록

    1. 충북대학교 박물관팀이 충북 청원군 옥산면 소로리에서 구석기시대 유적지를 발굴하는 과정에서 13,010BP로 추정되는 상위토탄층에서 고대형 탄화벼가 출토되었고 36,350BP 이전으로 추정되는 하위토탄층에서 유사벼가 출토되었다. 2. 고대형벼는 11개의 단립형과 1개의 장립형이었다. 장립형벼는 영피표면에 융모가 없고 황금색인(Smootn and gold-hull) 세장립이었다. 그 크기는 지금의 세장한 indica 와 비슷하였다. 3. 유사벼는 영표면에 융모가 있고 깍지(莢)모양으로 되어있는 것(유사벼-1)과 영표면에 융모없이 미끈한것(유사벼-2)으로 2종류가 있었다. 이들의 크기는 모두 벼알과 비슷하였다. 4. DNA 분석결과 고대벼는 지금의 재배종 japonica 나 indica 와는 차이를 보였다. 장립종은 시료가 부족하여 분석하지 못하였다. 유사벼-1은 재배종 벼와 약간 유사한점이 보였으나 유사벼-2는 유사점이 없었다. 5. 고대벼에서는 쌍봉돌기(Bi-peak protuberences)가 있었으나 유사벼-1 과 유사벼-2에서는 이것이 없었다.

 

 

출처;http://www.ndsl.kr/ndsl/search/detail/article/articleSearchResultDetail.do?cn=NPAP07950611

 

 

한국고고학보 , 2009년, pp.192 - 238   

본 등재정보는 저널의 등재정보를 참고하여 보여주는 베타서비스로 정확한 논문의 등재여부는 등재기관에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청원 소로리 토탄층 출토 볍씨 재고
Reconsidering the Sorori Rice Husk Remains

안승모 

 

 

 

  • 초록

    The so-called “oldest rice husks” were reported from the peaty soil layer of the Sorori site in central Korea.

    Radiocarbon dates between 12,500 and 14,800 uncalibrated BP have been obtained for the peaty soil layer containing the ricehusks. DNA (RAPD) analysis on the Sorori rice showed only about a 34%genetic similarity between the Sorori rice and current rice samples. If the genetic composition of Sorori rice was different from that of current and Neolithic ricesamples, it could belong to the final Pleistocene. If the dating of the Sorori rice to the final Pleistocene is correct, the Sorori rice should belong to the wild type. Hence I was faced with the following three questions. Are the results of the DNA analysis reliable? Did the Sorori rice come from a final Pleistocene context? Does the Sorori rice belong to common wild rice? My conclusion is that the DNA analysis on the Sorori rice cannot beacceptable since it lacks correct decontamination procedures. The shape andsize of the husks, awnless and glabrous husks, as well as the rough abscissionscar on the rachilla, all illustrate features of domesticated rice. Considering theradiocarbon dates of the peat, the deposition of the peat could be relativelystable; nevertheless, it cannot be said that the radiocarbon dates of the peat claycorrespond to that of the Sorori rice. The date (18,000~15,000 cal. BP) of theSorori peaty layer corresponds to the Oldest Dryas, which was a period whenrice could not grow in the middle latitudes, such as the Korean peninsula.Hence, it is difficult to believe that the dates for the Sorori rice belong to 18,000~15,000 cal. BP. Even if the Sorori rice is identified as Paleolithic domesticatedrice, there is no evidence to suggest that the rice grew in Sorori or any otherplace in Korea.

출처;http://www.ndsl.kr/ndsl/search/detail/article/articleSearchResultDetail.do?cn=ART001332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