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서울시민 70% "남북통일 필요"…통일예상 시기 '20년 이내'

댓글 0

코리아/(남)한국

2019. 12. 26.

공감언론 뉴시스 newsis

서울시민 70% "남북통일 필요"…통일예상 시기

 '20년 이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25 11:15:00
서울시, 서울시민 대상 남북교류협력 의식조사 결과
남성 77.8% "남북통일이 필요"…40대 긍정은 77.8%
20년 이내 통일 응답 25.6%…통일 불가능 답변 17%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필요 64.9%·도움有 58.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의식조사. (자료=서울시) 2019.12.25.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남북 통일은 필요하다'는 서울시민의 응답이 7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 예상시기에 대해서는 '20년 이내'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서울시가 25일 공개한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의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전체 74.2%로 집계됐다. 통일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5.9%를 기록했다.

이번 '서울시민 남북교류협력 의식조사'는 지난해 12월에 이어 1년 만에 실시된 것으로, 만 19~69세 서울시민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시기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3일까지였다.

전체 남성응답자 가운데 남북 통일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77.8%를 기록했다. 여성 응답자의 통일 찬성 비율은 70.7%였다. 연령별로 긍정적으로 응답한 비율은 40대가 78.6%로 가장 높았으며 20대가 66%로 지난해에 이어 가장 낮았다.

통일 예상시기에 대해서는 '20년 이내'가 25.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통일이 불가능하다는 의견도 17.0%를 기록했다. 통일 후 가장 기대되는 사회문제 개선분야로는 경제성장률(35.4%)이 1위로 꼽혔고 이념갈등(31.3%), 실업률(18.8%)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남북관계 인식’ 등에 대한 질문에는 부정적인 답변이 우세했다. 5년 이내 남북관계 전망에 대한 물음에는 39.5%만이 '좋아질 것'이라 답했다. 5년 이내 북한의 개혁·개방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62.9%가 '낮다'고 응답했다. 향후 북한의 비핵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71.1%가 ‘낮다’고 답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사진=서울시) 2019.12.25.
이밖에 서울시의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년 대비 13.4%포인트 오른 57.2%가 '알고 있다'고 응답했다. 서울시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필요하다'가 64.9%, '불필요하다'가 25.1%를 기록했다.

또 서울시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이 남북관계 개선과 통일에 도움될 것이라는 질문에는 '도움된다'와 '도움되지 않는다'가 각각 58.1%, 57.2%로 나타났다.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사업 중 가장 우선해야 할 정책으로는 '사회문화교류'가 30.1%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제·산업 20.1%, 도시인프라 20.1%, 보건 14.7% 등이 뒤따랐다.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에 있어서 가장 필요한 사항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시민의 지지와 공감대'이 35.1%로 1위를 차지했다.

정부와 서울시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2032 서울-평양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에 대해서는 전년 대비 8.4%포인트 낮아진 61.8%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올해 새롭게 추가된 대북 인도지원 및 남북관계 인식차이로 인한 내부 갈등(남남갈등)에 대해서도 각각 56.6%, 83.1%가 '인도지원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 내부갈등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경색된 남북관계에도 불구하고 통일의 필요성에 긍정적으로 응답한 비율이 지난해와 동일하게 나타났다"며 "서울시민의 남북관계 개선의지가 조사결과에서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2020년은 대내·외 정세가 한층 불투명해 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시는 내년에도 남북교류 현안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