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8해,신시배달5919해 단기 4354해,서기 2021해, 대한민국 102해(나뉨 73해),

하가점문화의 실체는 무엇일까-돌 성곽 안 암각화, 한반도 유적 닮은꼴 발견 / "中 홍산-하가점하층 문화, 고조선과 연결짓는 건 무리"

댓글 0

단군조선시대/고고학

2020. 9. 6.

돌 성곽 안 암각화, 한반도 유적 닮은꼴 발견

등록 :2015-08-10 19:03수정 :2015-08-10 21:45

 

츠펑 북쪽의 청동기시대 성터인 삼좌점 석성의 모습. 앞으로 튀어나온 ‘치’ 같은 구조물의 모습이 보인다.

(하) 하가점문화의 실체는 무엇일까



처음 보는 초원의 비경이었다. 부슬비 맞으며 올라간 산정상 돌무더기 성곽터 아래로 내몽골 초원의 아득한 지평선이 펼쳐졌다. 이 장엄한 풍경을 안겨준 산정상부 구릉 수만평에는 제단, 집터로 보이는 돌무더기 유적들이 별처럼 흩어져 있다. 고조선 문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되는 요서·내몽골 지역의 고대 성곽인 성자산(청쯔산) 산성의 장관이다. 국내 재야학계가 단군신화의 실체, 고조선 문화의 원류로 주목하는 홍산문화의 본산인 내몽골자치구 츠펑(적봉)시 북쪽에 있는 이 산성은 기원전 2000~1500년에 쌓은 것으로 고조선 시기와 겹친다. 축성 방식도 고구려 성 등과 유사해 국내 학계에선 반드시 짚고가는 유적이다.

 

국사편찬위원회·동북아역사재단 답사단은 지난달 16일 오전 살력파향(싸리바향)이란 곳에서 차를 갈아타면서 산성을 찾아 헤매다 여기에 도착했다. 땀투성이가 된 답사단원들은 산성 서남쪽에서 북쪽까지 터를 가로지르며 정상부근에 산재한 집터, 제단터, 성곽터에서 고조선 문화와 잇닿는 흔적들을 찾아다녔다. 2001년 기초조사를 벌였던 유적 주변에는 고운 흙으로 만든 꼰무늬 토기 조각들이 널려 있었다. 해발고도 856m, 유적 범위 6.6㎢에 228개나 되는 돌무지 유적들이 가득하고 정상 부근에는 별도로 성을 두르고 땅을 돋운 내성도 있다. 정원철 동북아재단 연구위원은 “요서지역의 청동기시대 문화인 하가점(샤자뎬) 하층문화를 대표하는 성으로, 고조선과 연관된 이 지역의 청동기시대 성곽 취락 유적의 단면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청동기 주거터엔 고조선 연결고리
요서~내몽골 일대 고대유적들은
여러 민족이 일군 복합문화 도가니
교류 자취 뚜렷…단정짓기엔 무리

“요서 유적 국내 연구자 육성 절실”

 

하가점상하층 문화는 60년 츠펑시 하가점촌 유적의 상·하층을 발굴하면서 드러난 청동기 문화로, 고대 요하지역과 고조선의 관계를 푸는 또다른 열쇠다. 고조선 문화의 물증인 비파형동검과 고구려계 성곽·주거지 등과 연결되는 취락, 성터 등이 상당수 나와 국내 주류학계도 관심이 높다. 답사단은 성자산산성이 산 정상부 성곽이며, 돌을 다듬어 축성하는 방식 등에서 후대 요동 고구려 산성과 일부 비슷한 측면이 있다는 것을 감지할 수 있었다. 시기가 2000년 이상 차이 나고, 공간적 거리가 크다는 공백도 있으나, 성에 대한 본격 발굴이 진행된 뒤의 성과를 기약하면서 내려올 수밖에 없었다.

 

아쉬움이 다소 풀린 건 다음날 진행된 츠펑 북서쪽 일대의 삼좌점(싼쭤뎬) 석성 답사였다. 옆에 저수댐이 자리잡은 이곳 둔덕에는 수백미터의 야트막한 성곽과 고구려산성에 보이는 돌출된 ‘치’(적을 끌어들여 제압하는 옹성 시설) 등이 드러나, 중원의 토성과 구분되고, 우리 고대 성곽과의 유사성도 좀더 분명하게 짐작할 수 있었다. 또 성곽 안의 원형 집터 사이의 바위에는 국내 암각화 특유의 동심원과 마름모꼴 암각화도 보여 답사는 활기를 띠었다. 역시 3000~4000년전 유적이라 국내 암각화·성곽 유적과 시기 공백이 크다는 한계가 있고, 군사용인 고구려 성곽과 달리 주거지를 야수들로부터 지키는 외곽 담장 정도의 구실에 머물렀을 것이란 견해도 있다.

 

박남수 국사편찬위 편사연구관은 “방어성곽 안에 원형 주거지가 넓게 조성된 만큼 마을 성격이 뚜렷하다. 암각화는 동네 장승 구실을 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이날 오후 찾은 음하(인하) 강변의 지가영자(츠자잉쯔) 유적은 곳곳이 암각화 문양의 밭이었다. 바위 곳곳에 사슴, 늑대 등의 형상과 함께 태양을 상징한 듯한 동심원 등 기하학 무늬들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중앙아시아의 초원 암각문화가 내몽골 지역을 거쳐 한반도 남부까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보여주는 유적”이라는 게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의 추정이었다.

 

요서와 내몽골 일대의 고대 유적들은 고대 한민족인 예맥족은 물론, 선비, 거란, 한족 등 여러 민족이 일군 복합문화의 도가니였다. 답사 틈틈이 돌아본 우한치 박물관, 적봉 박물관의 토기류와 비파형동검 유물들이 이를 증거했다. 한반도 신석기문화의 빗살무늬 문양과 비슷한 문양의 토기들도 많지만, 어김없이 중원 계통의 다양한 기하·동물문 채색토기가 섞여 있었다. 고조선의 대명사인 비파형동검도 제조 방식이나 함께 나오는 장신구, 무기류 등은 우리 고대문화 양상과 크게 달랐다. 교류의 자취는 뚜렷하지만, 고조선 강역이라거나 한민족이 주도세력이라고 단정하기는 무리라는 게 답사단의 결론이었다. 조영광 국사편찬위 연구사는 “요서·내몽골 유적 현장 연구자가 국내에 사실상 전무해 중국 쪽 조사결과만 놓고 논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사실관계부터 파악할 연구인력 육성이 초미의 과제”라고 지적했다. <끝>

 

츠펑/글·사진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703842.html#csidx9e2bdcb0f905e1c9c0a94f4cefb26f4 

 

 

"中 홍산-하가점하층 문화, 고조선과 연결짓는 건 무리"

입력 2016.10.10. 03:03 댓글 5

 

고고학-사학계 요서古代史 학술대회"2500년 시차에 매장방식 달라" 주장.. 재야학계 "곰 장식은 韓민족 유물"2300년전 쇠퇴한 십이대영자문화.. "우리민족과 깊은 관련" 주장도

 

[동아일보]


 중국 요서 지역의 고대 문화와 고조선의 관계에 관한 학술대회가 8일 열렸다.

 한국고고학회, 한국고대사학회, 한국역사연구회 등 고고학계와 사학계가 함께 구성한 ‘고고학·역사학 협의회’는 이날 이화여대에서 학술대회 ‘요서 지역의 고고학과 고대사’를 열었다.

 

 재야 사학계에서는 제왕운기에 나오는 고조선 건국 시기(기원전 2333년) 등을 들어 기원전 2000년∼기원전 1400년 청동기시대 전기 문화인 하가점하층(夏家店下層) 문화를 고조선 문화로 보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송호정 한국교원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이날 대회에서 “하가점하층 문화는 채색토기나 나무 판재로 무덤곽을 짜서 매장하는 등 비교적 중원문화와 유사성을 보이며, 지석묘나 석관묘를 주로 만든 예맥족의 문화나 한반도 지역의 문화와는 다른 특성을 보인다”고 말했다.

 

 기원전 4500년∼기원전 3000년 지금의 중국 네이멍구 지역에서 번영한 신석기 문화인 훙산(紅山) 문화를 둘러싼 발표도 나왔다. 김정열 숭실대 사학과 교수는 “고조선이 문자 기록에 등장하는 중국의 전국시대와 훙산문화는 2500년의 시간적 거리가 있고, 이후 고조선이 훙산문화를 계승했다고 볼 수도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재야 사학계는 홍산 문화를 고조선과 연관짓고 있다. “한민족의 무덤 형태인 적석총(돌무지무덤), 단군 신화와 관계된 곰 모양이 머리 부분에 새겨진 동그란 옥 장식품이 발견된다”는 것이다.

 

 고교 역사 교과서의 ‘고조선 관련 문화’ 지도에 대한 분석도 있었다. 실제 이 지도에는 두만강 건너 연해주가 포함돼 있지만 비파형동검, 세형동검이나 고인돌이 발견됐다는 표시는 없다. 하일식 연세대 사학과 교수는 “연해주를 고조선 문화권으로 볼 근거는 희박하다”며 “1990년 교과서에서 고조선 문화 범위에 연해주가 빠졌다가 1년 만인 1991년 재야사학자들의 요구를 수용해 다시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날 대회를 주관한 한국상고사학회 성정용 회장(충북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은 “기원전 2세기 고조선은 넓은 강역을 가진 고대 국가로 보이지만 그 모습을 그보다도 2000년 더 전까지 투영하는 것은 위험하다”라며 “섣부른 민족주의가 아니라 치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기원전 9세기 이전 요서 지역인 다링 강(대릉하) 중류를 중심으로 형성된 십이대영자(十二臺營子) 문화를 고조선 관련 문화로 봐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 부분은 학계에서 의견이 갈리는 것으로 향후 논의가 주목된다.

 

 조진선 전남대 문화인류고고학과 교수는 “요서 지역의 비파형동검 문화인 십이대영자문화가 기원전 300년경 급격하게 쇠퇴하고 대신 전국시대 연나라 문화가 등장한다”며 “이는 연나라 장수 진개의 고조선 침입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십이대영자 문화는 요동 북부, 지린 성 중남부, 한반도 중서부의 세형동검 문화로 이어지므로 우리 민족의 형성과 관련이 깊다는 게 조 교수의 주장이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https://news.v.daum.net/v/20161010030358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