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동북아고대역사학회, '동북아문명과 백두산' 주제 학술대회 개최

댓글 0

우리겨레력사와 문화/우리 겨레 력사

2020. 9. 7.

동북아고대역사학회, '동북아문명과 백두산' 주제 학술대회 개최

유수인 입력 2020.06.18. 10:40 댓글 0

 

동북아문명과 백두산의 관계 조명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동북아고대역사학회는 지난 6월 13일 천안 국학원에서 ‘동북아문명과 백두산’이라는 주제로 제3회 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백두산 일대에서 펼쳐진 상고고대 역사문화의 주역이 한민족이었음을 근대 지식인들의 백두산 인식 문제, 백산신앙의 내용과 일본으로의 전파 문제, 백두산 일대에서 시작된 한민족사의 기원 문제 등을 통해 살펴봤다. 

이날 이명종 강릉원주대 교수는 ‘1910~1920년대 식민지조선 지식인들의 백두산=단군발상지론과 만주=단군강역론’을 발표했다.

 

이명종 교수는 “백두산을 단군의 발상지, 만주를 단군조선의 도읍지와 강역으로 보는 견해, 또 만주족을 단군의 후예로 보는 견해는 1910·20년대 조선지식인들 사이에서 적극적으로 표명되기 시작했고 1930·40년대에 이르면 만주가 조선 역사의 발상지이고 요람이었다는 주장이 일반화됐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강역의 크기는 만주를 향한 영토적 욕망을 나타낸 것이라기 보다는 조선민족이 유사 이래로 독립적인 영토 국가를 영위하며 존재했다는 점을 증빙하는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만주=단군강역’이라는 담론 속에는 조선 지식인들의 나라를 잃은 현실과 민족 독립을 향한 의식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철수 중원대학교 교수는 ‘동북아의 백산신앙과 백두산’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김 교수는 “백산신앙은 백두산을 중심으로 한 신앙으로 동북아 창세역사 문화의 본원지이며 한민족의 소도제천의 본향”이라면서 “이곳을 중심으로 환웅과 단군의 제천의례가 이루어졌다”고 했다.

 

그는 “이러한 백산신앙은 시간이 흘러 백두산의 소도를 본보기로 이곳 저곳에 소도가 세워졌는데 특히 바다 건너 일본열도로 전해져 일본의 백산신앙의 원류가 됐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일본에는 예로부터 산을 신성시한 산악신앙, 즉 백산신앙이 있었으며, 현재 일본전역을 통틀어 2700여곳에 달하는 백산이 있다. 이러한 백산에는 백산신사(시라야마히메 신사)가 세워져 백산신앙의 모습을 보여준다. 김 교수는 “이 신사의 주신은 고구려 신으로 알려진 구쿠리히메신이며 환웅의 숭배 흔적도 남아있다”며 “백산은 단순히 산의 정상부가 하얀 산이 아니라 백두산처럼 외경의 대상이었고 신성한 산으로 신앙의 대상이 된 것이며, 쓰시마의 솟도신앙, 일본 신도의 히모로기 등은 백산신앙이 일본열도로 흘러들어간 증거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경희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교수는 ‘백두산문명과 한민족의 형성’을 발표했다. 그는 “한민족 기원에 대한 연구는 일제시기 일본인학자들에 의해 시작됐고 ‘한민족 시베리아 기원설’로 정리될 수 있는데, 광복 이후에도 답습이 되어 한국학계의 주류를 이루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1990년대 중국측에 의해 조사·발굴된 백두산 서편 일대의 고제단군과 한국측 선도문헌의 내용들이 합치되고 있기에 이를 통해 서기전 4000년 무렵 백두산 서편지역에서 시작된 배달국 개창과 한민족(예맥족) 형성 과정을 정리해보게 된다”며 “이러한 시도는 고고학과 선도문헌을 접목해 한민족의 형성 과정을 새롭게 해석한 시도로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suin92710@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출처; news.v.daum.net/v/20200618104005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