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04 2020년 07월

04

책, 연재/역사학자 김기협의 ‘오랑캐의 역사’ [김기협이 발굴한 ‘오랑캐의 역사’(9)] 유라시아 차원에서 본 중원·오랑캐 관계사

202007호(2020.06.17) [김기협이 발굴한 ‘오랑캐의 역사’(9)] 유라시아 차원에서 본 중원·오랑캐 관계사 내륙의 바다 사막에 광대한 그림자 문명 농경문화 확장에 따라 남방의 형오·백월, 동방 동이족은 한족에 흡수 발전 느렸던 서북방은 유목 중심 문화 지속, 중화와 다른 정체성 유지 중국은 56개 민족으로 구성된 ‘다민족(多民族)국가’를 표방하지만 인구의 91.5%를 점하는 한족(漢族)의 국가에 55개 소수민족이 곁들여져 있는 모양새다. 두 개 이상의 공용어를 나란히 쓰는 일반 다민족국가와 달리 중국의 전국적 공용어는 한어(漢語) 하나뿐이고, 각 소수민족의 언어는 자치 구역 안에서만 공용어로 쓰인다. 그리고 ‘민족’의 의미도 고르지 않다. 서남방 산악지대에는 “골짜기 하나에 민족 하나씩” 있..

04 2020년 07월

04

책, 연재/역사학자 김기협의 ‘오랑캐의 역사’ [김기협이 발굴한 ‘오랑캐의 역사’(8)] 동북방 유목민 제국 요·금·원·청의 흥망

202006호(2020.05.17) [김기협이 발굴한 ‘오랑캐의 역사’(8)] 동북방 유목민 제국 요·금·원·청의 흥망 농경·유목 융합형 오랑캐, 10세기 이후 중원 지배 수·당, 돌궐·위구르 몰락하자 중원·오랑캐 모두 강력한 패권 사라져 ‘잡식성’ 선비·거란·여진·몽골, 중원문명 빠르게 흡수해 안정적 통치 30년 전 강의실에서 중국사를 가르칠 때 가장 기본 도구는 개설서(통사)였다. 미국산으로 페어뱅크와 라이샤워의 [동양문화사], 일본산으로 미야자키의 [중국사], 그리고 중국(대만)산으로 부낙성의 [중국통사]가 번역본이 나와 있어서 활용할 수 있었다. 이번 작업을 위해 보다 근래에 나온 개설서를 보고 싶어서 페어뱅크와 골드먼의 [신중국사(China: A New History)](2006 증보판)를 구해..

04 2020년 07월

04

책, 연재/전원철의역사거꾸로읽기,異論의 역사 [전원철의 ‘역사 거꾸로 읽기’(마지막 회)] 고구려와 튀르크 잇는 ‘미싱링크’ 킵차크 칸국

[전원철의 ‘역사 거꾸로 읽기’(마지막 회)] 고구려와 튀르크 잇는 ‘미싱링크’ 킵차크 칸국 동아시아(요나라 vs 금나라) 대전쟁이 낳은 연합왕국(키멕 칸국)의 쿠데타 내몽골에서 이주한 ‘옥리백리 씨’ 가문이 칸으로 등극 칭기즈 칸 침략 이후 루시·불가리아·이집트 등지로 서진 지난 호에선 연개소문의 둘째 아들 남건(男建)의 행적을 살폈다. 남건은 668년 고구려 멸망 이후 당(唐)의 포로가 됐다가 금주(黔州)로 유배 간다. 오늘날 티베트 남쪽 운남 지방을 가리킨다. 그로부터 약 70여 년이 지난 743년, 카자흐스탄 이르티시 강 유역에서 새로운 칸국이 세워졌다. ‘타타르 칸의 아들 샤드(Shad)’가 세웠다고 알려진 키멕(Kimek) 칸국이다. 여기서 [튀르크멘 계보] [소식의 장식] 등 튀르크·페르시아..

04 2020년 07월

04

책, 연재/전원철의역사거꾸로읽기,異論의 역사 [전원철의 ‘역사 거꾸로 읽기’] 중앙아시아 ‘중세 300년’ 호령한 예맥 칸국

[전원철의 ‘역사 거꾸로 읽기’] 중앙아시아 ‘중세 300년’ 호령한 예맥 칸국 750명 유민(遺民)으로 시작한 ‘고구려 굴기(屈起)’ 옛 고구려 출신 7개 부족 규합해 카자흐스탄 일대에서 건국... 창업주 ‘샤드 토톡’, 연개소문 차남 남건(男建)의 후손? 지난 호에서 필자는 오늘날 ‘모든 튀르크인의 선조’라 불리는 오구즈(Oguz) 칸의 계보를 살폈다. 오구즈칸에게는 24명의 손자가 있었다. 이들은 모두 24개의 튀르크 부족을 이뤘다. 이들 부족 가운데 일부는 오스만 튀르크와 셀주크 튀르크처럼 제국으로 발돋움한다. 그런데 오구즈 칸의 위 항렬로 올라가면 고구려 왕가의 흔적이 발견된다. 그의 증조부로 기록돼 있는 알라일리 칸(Alaili Han)은 고구려 을지왕(乙支王)의 튀르크식 이름일 가능성을 지난..

04 2020년 07월

04

책, 연재/전원철의역사거꾸로읽기,異論의 역사 [전원철의 ‘역사 거꾸로 읽기’] 튀르크 14개 왕조의 뿌리, 고구려 고(高)씨 왕가

[전원철의 ‘역사 거꾸로 읽기’] 튀르크 14개 왕조의 뿌리, 고구려 고(高)씨 왕가 6세기 고대 튀르크인의 모습이 우리 선조와 닮은 까닭은? [구당서], 고구려 보장왕 가문과 유민이 서쪽 동돌궐로 갔다고 언급 일부는 몽골, 카자흐스탄 등을 거쳐 동로마제국까지 진출했을 수도 오랜 세월 튀르크 민족은 여러 갈래로 존재해 왔다. 유럽의 입구 크림 반도의 타타르인, 러시아 남시베리아의 타타리스탄인, 그리고 1453년까지만 해도 동로마 비잔틴제국의 수도였던 이스탄불을 중심으로 한 터키에 이르기까지. 또 그 동쪽의 튀르크멘인·우즈벡인·카자흐인, 그리고 동방에 가까운 키르기스스탄 등등. 튀르크인을 부르는 말은 이렇게 다양하지만, 이들은 모두 자신을 ‘오구즈 할크(Oguz Halk)’라고 부른다. ‘오구즈인 백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