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02 2020년 11월

02

여러나라시대/가라 가야 무덤이라는 창녕 고분, 쏟아져 나온 건 신라 장신구

가야 무덤이라는 창녕 고분, 쏟아져 나온 건 신라 장신구 허윤희 기자 입력 2020.10.28. 18:11 수정 2020.10.29. 14:25 댓글 2개 학계 "이미 신라에 편입됐다는 증거" 경남 창녕 교동 63호분에서 금동관이 노출된 모습.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가야인가 신라인가. 경남 창녕 교동 고분에서 금동관 등 신라 장신구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왔다. 발굴단은 “5세기 후반~6세기 초 비화가야 지배층의 무덤”이라고 밝혔지만, 피장자의 몸을 감쌌던 장신구 일체는 모두 신라 유물이라 고분의 성격을 둘러싸고 향후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에서 도굴되지 않은 교동 63호분을 지난 1년간 발굴한 성과를 28일 발표했다. 높이 21..

02 2020년 11월

02

남국/후기신라 '황룡사 짝퉁이 아니다'..산골 폐사지 황용사터에서 금동제 유물 20여점 쏟아졌다

'황룡사 짝퉁이 아니다'..산골 폐사지 황용사터에서 금동제 유물 20여점 쏟아졌다 이기환 선임기자 입력 2020.10.21. 19:15 수정 2020.10.21. 23:17 댓글 217개 [경향신문] 경주 황용사에서 통일신라 금동귀면, 금동보당 등 금동제 유물 20여점이 쏟아졌다. |불교문화재연구소 제공 신라시대부터 유명한 절이 있으니 바로 경주 시내에 조성된 황룡사(皇龍寺)다. 553년(진흥왕 14년) 새로운 대궐을 짓다가 황룡이 나타났다는 이유로 대궐 대신 사찰을 지었으니 그것이 바로 황룡사이다. 그렇게 건설된 황룡사는 17년 만인 569년에 완성했고, 신라 제일의 사찰이 됐다. 643년(선덕여왕 12년)에는 높이 80m에 달하는 목탑까지 완성해놓았다. 그러나 경주에는 또 하나의 황룡사가 있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