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04 2020년 06월

04

남국/조선 177년된 태안 섬마을 폐가의 벽지에서 조선시대 군인명부 쏟아졌다

177년된 태안 섬마을 폐가의 벽지에서 조선시대 군인명부 쏟아졌다 이기환 선임기자 입력 2020.06.04. 09:00 댓글 214개 [경향신문] 177년 된 섬마을 폐가의 벽지에서 발견된 19세기 군적부. 군역의 의무가 있넌 장정 면단과 특징을 적은 공문서이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서해문화재과 제공 “응? 상량문이 보이네. 저건 ‘수군(水軍)’이라는 글자네”. 지난 4월 21일 충남 태안 신진도에 근무중인 정동환 산림청 산림수련관 시설관리인(45)은 연수원 근방의 숲을 답사하다가 다 쓰러져가는 폐가를 발견한다. 사람들 눈길에 닿지 않은 곳에 숨어있었던 폐가였지만 왠지 들어가 보고픈 생각이 들었다. “오히려 전날 밤 평소 좋아하던 고향 어르신을 만나뵙는 꿈을 꾸었던 터라 매우 기분이 좋았습니다. 폐가가..

댓글 남국/조선 2020. 6. 4.

01 2020년 06월

01

남국/조선 조선후기 대형 사찰 건축물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됐다

조선후기 대형 사찰 건축물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됐다 송고시간2020-06-01 09:49 임동근 기자 고창 선운사 만세루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문화재청은 정면 9칸, 측면 2칸으로 지은 조선 후기 대형 사찰 건축물인 고창 선운사 만세루(萬歲樓)를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2065호로 지정했다고 1일 밝혔다. 선운사에 전하는 기록물인 '대양루열기'(1686)와 '만세루 중수기'(1760)에 따르면 만세루 자리에는 본래 1620년에 지은 중층 누각인 대양루가 있었다. 이후 화재로 소실된 것을 1752년에 재건축했다. 만세루는 책을 엎어놓은 듯한 맞배지붕을 얹은 단층건물이다. 처음에는 중층 누각으로 지었으나 재건하면서 현재와 같은 단층 건물로 바뀐 것..

댓글 남국/조선 2020. 6. 1.

01 2020년 06월

01

남국/조선 [단독]조선시대 '마지막 통신사' 행렬도 국내서 처음 나왔다

[단독]조선시대 '마지막 통신사' 행렬도 국내서 처음 나왔다 CBS노컷뉴스 김태헌 기자메일보내기 2020-05-10 07:00 일본서 1980년대 환수한 문화재…최근 전문가 평가 1811년 신미사행 다룬 작품으로 국내 처음이자 유일본 국편위 "구체적인 연구 통해 최종 가치 평가할 것" 1811년 '신미사행' 추정 통신사행렬도 병풍. (사진=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조선시대 마지막 통신사 '신미사행(辛未使行·1811년)' 행렬도가 발견됐다. 신미통신사를 그린 그림이 국내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사편찬위원회(국편위)는 지난달 7일 '통신사행렬도 병풍'에 대한 전문가 평가 자문회의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동아시아 전문가와 문화재청 감정위원 등 외부 전문가 3명이 참석해 행렬도의 가치와..

댓글 남국/조선 2020. 6. 1.

17 2020년 04월

17

남국/조선 “은해사 괘불탱, 얇고 투명한 특수 비단 위에 그렸다”

“은해사 괘불탱, 얇고 투명한 특수 비단 위에 그렸다” 입력 2020.03.26 12:10 수정 2020.03.26 16:49 권경성 기자 고급 직물인 특수 비단 '초'를 바탕재로 사용했다는 사실이 확인된 보물 제1270호 은해사 괘불탱. 문화재청 제공 경북 영천 은해사의 괘불탱이 얇고 투명한 특수 비단 위에 그려진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2015년부터 이어오고 있는 10년 기한의 ‘대형 불화 정밀 조사’ 작업 중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조사 대상이 된 대형 불화는 △청곡사 영산회 괘불탱(국보 제302호) △법주사 괘불탱(보물 제1259호) △개심사 영산회 괘불탱(보물 제1264호) △은해사 괘불탱(보물 제1270호) △예천 용문사 영산회 괘불탱(보물 제1445호) △안동..

댓글 남국/조선 2020. 4. 17.

17 2020년 04월

17

남국/조선 프랑스인이 120년전 필사한 조선왕조의궤 2종 발견

프랑스인이 120년전 필사한 조선왕조의궤 2종 발견 송고시간2020-03-23 06:00 박상현 기자 국외소재문화재재단, 佛 기메동양박물관서 확인 '화성성역의궤' 불어판 펴낸 앙리 슈발리에 제작 앙리 슈발리에가 필사한 의궤 내부 국립기메동양박물관(Musee national des arts asiatiques - Guimet) 소장.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프랑스인이 1900년을 전후해 '조선왕조의궤'(朝鮮王朝儀軌) 2종을 필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책이 발견됐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프랑스 국립기메동양박물관 도서관에서 진행한 자료 조사를 통해 프랑스인 앙리 슈발리에가 베껴 적은 '헌종대왕국장도감의궤'와 '효현왕후국장도감의궤'를 확인했다고 23일 밝..

댓글 남국/조선 2020. 4. 17.

17 2020년 04월

17

남국/조선 어린 정조의 삐뚤한 손글씨, '개야 짖지 마라' 적힌 차사발 보셨나요?

어린 정조의 삐뚤한 손글씨, '개야 짖지 마라' 적힌 차사발 보셨나요? 조선일보 허윤희 기자 입력 2020.03.19 03:00 [조선일보 100년 기획 - 말모이 100년, 다시 쓰는 우리말 사전] 한글박물관 '김씨 부인 한글 상언', 중앙박물관 '한글 금속활자' 등 상설전시실에 숨어있는 우리가 몰랐던 한글 유물들 어린 정조가 큰 외숙모에게 보낸 한글 편지(위)와 한글 묵서가 적힌 차사발(가운데). /국립한글박물관·국립중앙박물관 '상풍(서릿바람)에 기후 평안하신지 문안 알고자 합니다. 뵌 지 오래되어 섭섭하고 그리웠는데 어제 편지 보니 든든하고 반갑습니다.' 어린아이 글씨가 삐뚤빼뚤한데 내용은 사뭇 의젓하다. 이 한글 편지를 쓴 주인공은 조선 22대 임금 정조(1752~1800). 편지 끝에 '원손(元..

댓글 남국/조선 2020. 4. 17.

16 2020년 04월

16

남국/조선 조선의 가장 치밀한 함경도 지도, 보물되다

조선의 가장 치밀한 함경도 지도, 보물되다 지금의 함경도 아우르는 관북여지도 조선 영조때 제작된 총 13면 지도집 동아대 석당박물관 소장품 기법과 표현 탁월해 보물로 지정 조상인 기자 2020-02-27 20:46:19 한반도 북동부를 칭하는 조선 시대 관북(關北) 지방의 마을과 군사 요충지를 13면에 걸쳐 그린 지도집이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조선의 영조 재위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관북여지도(關北輿地圖)’를 보물 제2061호로 지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유물은 부산 동아대 석당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관북여지도’의 원조는 1719년(숙종 45년) 함경도병마절도사를 역임한 이삼(1677~1735)의 지시로 제작된 함경도 지도집이다. 조선과 청나라 정계(定界)를 계기로 함경도 지역 방어에..

댓글 남국/조선 2020. 4. 16.

16 2020년 04월

16

남국/조선 ‘삼전도의 굴욕’ 안긴 청 태종 칼…한국에 볼모처럼 남은 이유는?

‘삼전도의 굴욕’ 안긴 청 태종 칼…한국에 볼모처럼 남은 이유는? 등록 :2020-02-24 17:57수정 :2020-02-25 02:04 [노형석의 시사문화재] 고궁박물관 ‘청 황실의 아침’전 심양고궁박물원 전시품 가져와 중국 1급 국가문물 ‘황태극도’ 등 청나라 황실 역사 유물 선보여 ‘삼전도 항복’ 강요한 홍타이지 유물 중국발 코로나19 전쟁 탓 383년 전 속국에 발 묶인 처지로 조선 인조에게 삼전도의 굴욕을 안겼던 청 태종의 칼이 국립고궁박물관 전시장에 나왔다. 생전 전장에서 썼던 보검으로 전해지고 있어 병자호란 당시 그가 차고 다녔을 가능성도 있다. 중국의 국보 격인 1급 국가문물이다. 전시의 대표적인 출품작 가운데 하나다. 역사도, 인생도 무상하다. 383년 전 ‘삼전도의 굴욕’을 안기며 조..

댓글 남국/조선 2020. 4.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