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04 2020년 06월

04

단군조선시대/단군조선시대의 세계 멕시코서 '最古最大' 마야유적 발견.."10m높이 1.4km 인공고원"

멕시코서 '最古最大' 마야유적 발견.."10m높이 1.4km 인공고원" 이주영 입력 2020.06.04. 06:01 댓글 460개 국제연구팀 "항공 라이다 탐색으로 발견..BC 1천년 전 건설 추정"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지금까지 발견된 것 가운데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가장 큰 마야문명 유적이 과테말라 북동쪽 국경과 인접한 멕시코 타바스코 지역에서 발견됐다. 미국 애리조나대 이노마타 다케시 교수가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4일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서 항공 라이다(Lidar) 탐색을 통해 멕시코 타바스코 지역의 아구아다 페닉스에서 기원전(BC) 1천년께 건설된 높이 10~15m, 길이 1.4㎞의 인공고원으로 이루어진 마야문명 유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라이다 탐사를 바탕으로 한 아쿠..

06 2020년 05월

06

단군조선시대/단군조선(BCE2333~BCE238) 9천년 한민족사의 위대한 증언 ―안경전의 『환단고기桓檀古記』 이야기 <7> 조선, 단군조선, 고조선​

9천년 한민족사의 위대한 증언 ―안경전의 『환단고기桓檀古記』 이야기 환단고기(桓檀古記) / ♠한민족 역사문화♠ 2014. 7. 31. 15:42 https://blog.naver.com/greatcorea10/220077630833 번역하기 전용뷰어 보기 9천년 한민족사의 위대한 증언 ―안경전의 『환단고기桓檀古記』 이야기 입력 날짜 : 2014-02-27 (목) 21:28 ​ 조선, 단군조선, 고조선​ 단군의 후손을 자처하며 오늘을 살아가는 열에 아홉은‘ 한국사가 단군신화에서 시작됐다’고 습관처럼 말한다.세상에 허다한 여느 건국신화들처럼 단군신화도 말 그대로 신화일 것이리라… 치부하기 일쑤다. 한민족의 장대한 역사가 어쩌다 이런 취급을 받게 됐는가. “차라리 ‘잘 모르겠다’ 하는 게 낫지, 멀쩡한 역사를..

06 2020년 05월

06

단군조선시대/단군조선(BCE2333~BCE238) 인하대 융합고고학팀, 조개화폐 사실성 입증 27일 발표

인하대 융합고고학팀, 조개화폐 사실성 입증 27일 발표 기사입력 2014.06.24 01:12 최종수정 2014.06.24 01:12 ▲ 하남성 이리두 유적과 언사상성박물관의 조개화폐. 단군세기 창작설을 뒤집을 인하대학교의 논문이 오는 27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발족하는 ‘세계환단학회 창립회의’에서 발표된다. 이번 논문은 천문현상 기록의 정확성·조개화폐 기록의 사실성 통해 강화도의 역사 가치를 재조명하는 것으로 국내 고고학계의 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3일 인하대 융합고고학팀에 따르면 이번 논문을 통해 천문현상 기록의 정확성과 조개화폐 기록의 사실성을 입증함에 따라 ‘단군세기’를 근거없이 창착물로 단정하기 어렵다는 견해가 학계에서 다시 대두될 것으로 보인다. ‘단군세기’가 고조선 역사의 실체를 담고 있..

05 2020년 05월

05

단군조선시대/고고학3 청주 월오동서 청동기시대 고인돌 20여기 발굴

청주 월오동서 청동기시대 고인돌 20여기 발굴 송고시간2020-05-05 19:43 심규석 기자 고인돌군 하층에 다른 고인돌군 존재…"전국 첫 사례" 마제돌칼·화살촉·단도마연 토기·청동기인 뼈 출토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 상당구 월오동 일대에서 청동기시대 고인돌 20여기가 무더기로 발굴됐다. 청주 월오동에서 발굴된 청동기인 뼈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5일 충북도와 발굴기관인 대한문화재연구원에 따르면 이 고인돌군은 재난안전체험 복합타운 조성 예정 부지에서 발견됐다. 도는 공사를 앞두고 대한문화재연구원에 용역을 발주, 이 일대 5천㎡를 대상으로 발굴조사를 하고 있다. 사업비 270억원이 투입될 재난안전체험관은 9천756㎡ 부지에 5개 체험시설과 3개 기타 시설로 계획됐다. 발..

29 2020년 04월

29

단군조선시대/단군조선(BCE2333~BCE238) 고조선 수도는 평양 아닌 요동…고고학계 100년 통설에 ‘반란’

고조선 수도는 평양 아닌 요동…고고학계 100년 통설에 ‘반란’ 등록 :2017-12-07 05:01수정 :2017-12-07 08:40 지난달 고고학대회서 왕검성=평양 통설 뒤집는 설 나와 고조선 도성 입증 유물 평양에선 100년간 안 나와 왕검성은 요동에 존재 한제국이 낙랑군 새 치소로 평양 설정 문헌과 정면 배치…역사학계 당혹 재야학계는 쾌재 논란 핵심 평양 유적 접근 불가능 통일고고학의 과제로 평북 위원 용연동 유적에서 출토된 고조선 시기의 청동기와 철기류. 농기구류로 추정되는데, 중국 전국시대 연나라의 명도전(왼쪽 아래 칼 모양 화폐)도 함께 포함되어 있다. “고조선에 맥 못 추던 고고학계가 반란을 일으켰다!”요즘 국내 역사학계에서는 이런 말이 농반진반으로 나돈다. 지난달 초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19 2019년 12월

19

11 2019년 12월

11

20 2019년 11월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