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11 2020년 06월

11

북국/대진(발해,고려,고리) 이형구, 한국고대문화의 비밀, 발해의 향당

한국 고대문화의 비밀: 발해연안문명의 여명을 밝히다 발해의 향당 발해국이 고구려를 계승한 나라임을 직접적으로 나타내주는 것이 주검을 묻은 고분이다. 발해의 고분은 지상이나 지하에 돌을 사용해 무덤을 축조하고 그 위에 흙을 덮는 이른바 돌칸흙무덤[석실봉토분(石室封土墳)]으로, 이는 고구려 계통의 전형적인 무덤형태이다. 발해국의 고분은 주로 발해 5경(京) 주위에 분포되어 있는데, 그 대표적인 유적으로는 상경용천부가 있던 흑룡강성 영안현 동경성(東京城)과 중경현덕부가 있던 화룡현 서고성(西古城), 그리고 발해 구국도(舊國都)인 동경용원부가 있던 길림성 돈화현의 오동성(敖東城) 주변의 고분군이다. 특히 발해의 무덤 가운데 고분의 봉분 위에서 건물의 기단부나 추춧돌이 발견되고 있는데, 이는 고분 위에 목조건축물..

11 2020년 06월

11

북국/대진(발해,고려,고리) 이형구, 한국고대문화의 비밀, 발해- 고구려의 계승

한국 고대문화의 비밀: 발해연안문명의 여명을 밝히다 발해 - 고구려의 계승 지금까지 한반도와 만주 대륙의 고대 문화의 동질성을 재조명하는데 큰 의의를 두었다. 발해국의 역사와 문화를 재조명하는 것도 바로 그러한 동질성에 기초한 것이다. 발해국은 우리가 잘 알다시피 원래 고구려의 후예인 대조영(大祚榮)이 698년에 고구려의 남은 무리를 모아 만주 동모산(東牟山, 오늘의 중국 길림성 돈화현)에 도읍을 정하고, 처음에 ‘진국(震國)’이라 이름하여 나라를 세웠다가 713년에 발해(渤海)라고 고쳤다. 발해국의 역사와 문화가 우리의 것이면서도 우리는 그동안 이와 같은 인식과 학문적 실증작업에 소홀했다. 발해국은 만주와 한반도 북부에 거쳐 고구려의 옛 영토를 회복하고 안정된 정치와 수준 높은 문화를 누리면서 926년..

22 2020년 05월

22

북국/대진(발해,고려,고리)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고구려 계승한 '황제국' 발해…연해주 북부까지 영향력 뻗쳤다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고구려 계승한 '황제국' 발해…연해주 북부까지 영향력 뻗쳤다 입력2020.04.03 17:11 수정2020.04.04 01:31 지면A22 출처;https://www.hankyung.com/life/article/2020040345801 (27) 발해의 건국과 발전 발해는 한민족의 역사 구성원 대부분이 고구려 유민 목간·그릇·파편 등에 '고려' 글자 日 기록에도 "발해는 옛 고구려" 둘레가 16㎞인 상경성 궁성 입구. 현무암으로 돼 있다. 석하사진 문화연구소 나라가 망해 포로가 돼서도 굴복하지 않은 채 30년 동안 기회를 노리다가 복국(復國)의 희망을 안고 대탈출을 감행한 발해인들. 2000여 리(里·800여㎞) 길에 겪은 고생도 그렇지만, 그 마음과 꿈을 떠올리면 숙연..

30 2020년 03월

30

북국/몽골(원) 中 내몽골 사막화 지대서 기마인 등 고대 암각화군 유적 발견

中 내몽골 사막화 지대서 기마인 등 고대 암각화군 유적 발견 윤태희 입력 2020.03.30. 11:01 댓글 10개 [서울신문 나우뉴스] 中 내몽골 사막화 지대서 기마인 등 고대 암각화군 유적 발견 한때 내몽골이라고 불리던 네이멍구자치구에서 고대 암각화군 유적이 발견됐다. 24일 신화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고고학 연구팀이 중국 네이멍구자치구 아라산맹 아라산우기에서 약 273㎞ 떨어진 사막화 지대에서 암각화군 유적을 새로 발견했다. 확인된 암각화는 모두 11점이다. 부드리근후두거(布德日根呼都格·Bude Rigen Huduge)라는 이름의 지역에서 발견된 이 암각화 유적은 화강암에 새겨져 있으며, 그 내용은 이른바 기마인으로 불리는 말 타고 있는 사람 1점을 제외하고 주로 사람 얼굴이 그려져 있다. 나..

24 2020년 02월

24

23 2020년 02월

23

02 2020년 02월

02

02 2020년 02월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