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29 2020년 05월

29

여러나라시대/가라 [새 연재 한국의 산신(山神) | 가야산] 대가야 시조 이진아시 낳은 정견모주가 산신으로 化해

[새 연재 한국의 산신(山神) | 가야산] 대가야 시조 이진아시 낳은 정견모주가 산신으로 化해 [호] . 월간산 글·박정원 부장대우 사진·정정현 국장 입력 2016.03.29 13:04 만물상 상아덤서 천신 이비가지 만나… 동생 수로는 금관가야 시조로 탄생 가야산 만물상 끝자락에 있는 상아덤. 산신 정견모주가 천신 이비가지를 만난 장소로 알려져 있다. 가야산은 고대 가야국의 진산이다. 정교(政敎)가 분리되지 않은 고대국가는 국가의 안녕과 평화를 위해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제사장이 국가의 통치자와 겸했다. 따라서 국가를 건국한 왕은 신격화된 건국신화가 반드시 뒤따랐다. 하늘로부터 받은 왕권을 더욱 신성시하고 통치권을 공고히 다지는 차원에서라도 신화적으로 만들었다. 왕을 낳은 부모부터 왕까지 신과 관련된 이..

14 2020년 05월

14

여러나라시대/가라 김해서 가야시대 제사유적 원형 상태 발굴

김해서 가야시대 제사유적 원형 상태 발굴 등록 2020-05-11 13:57:43 유하리 유적 건물지, 굽다리접시 등 유물 55점 원형 상태 유지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경남 김해시 유하동 유하리 유적에서 가야시대 제사를 지냈던 건물 토기 등이 원형상태로 발굴됐다. 김해시는 가야시대 고분 출토 유물이 원형 상태로 다량 출토된 제사 추정 건물지는 가야권역 최초의 사례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경남도기념물 제45호로 지정된 유하패총 정밀발굴조사에서 패각층을 비롯해 건물지 7기, 구덩이시설(수혈(竪穴)) 15기, 인공 도랑시설(구(溝)) 3기, 주혈군 등이 조사됐다. 건물지 중 1기는 제사를 지내던 유적이다. 제사 건물지에서는 인접한 양동리고분군에서 출토한 것과 동일한 굽다리접시 등 총 55점의 유물..

16 2020년 04월

16

여러나라시대/가라 "김수로왕은 동생"..장난감 방울에 그린 대가야 신화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김수로왕은 동생"..장난감 방울에 그린 대가야 신화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경향신문 선임기자 입력 2020.02.25. 06:01 수정 2020.02.25. 16:52 댓글 266개 [경향신문] 2019년 3월 고령 지산동 고분군의 4~5세 어린아이 무덤에서 발견된 토제방울. 직경 5㎝도 채 안되는 방울에 심상치않은 그림들이 새겨져 있었다. 발굴단(대동문화재연구원)의 배성혁 조사연구실장은 가야국 신화를 6컷으로 형상화한 것으로 풀이했다.|배성혁씨 논문에서 필자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가야본성-칼과 현’ 특별전을 세 번 보았다. 한번은 허황후의 도래 신화를 담은 ‘파사석탑’을 중심으로, 또 한 번은 전체적인 전시구성을 중심으로 둘러보았다. 그런데 두 번 관람에도 뭔가 그냥 스치고 지나간 듯한 유물..

11 2020년 04월

11

여러나라시대/가라 장수군 봉화봉서 고대봉수 추가 발견…가야세력 추정

장수군 봉화봉서 고대봉수 추가 발견…가야세력 추정 (장수=뉴스1) 김동규 기자 | 2020-01-02 14:47 송고 전북 장수군이 산서면 오성리 봉화봉 봉수를 조사하고 있다.(장수군제공) 2020.1.2 /뉴스1 전북 장수군은 산서면 오성리 봉화봉(해발 606m)에서 고대봉수가 추가 발견됐다고 2일 밝혔다. 장수군과 군산대학교 가야문화연구소(소장 곽장근)에 따르면 ‘가야사 조사·연구 및 정비 사업’의 일환으로 자체학술지표조사를 수행하던 중 한 주민의 제보로 봉화봉 봉수의 위치와 개략적인 현황이 파악됐다. 이번에 확인된 봉화봉 봉수는 봉대의 평면 형태가 동서로 약간 긴 장방향이며, 화강암 계통의 다듬은 석재를 사용해 벽석을 쌓아 올렸다. 봉대의 규모는 길이가 8m, 잔존 높이는 1m 내외이며 6단 가량의..

19 2020년 02월

19

20 2019년 12월

20

여러나라시대/가라 가야시대 천문학 입증 실증자료 '함안 말이산 13호분' 공개

가야시대 천문학 입증 실증자료 '함안 말이산 13호분' 공개 입력 2019.12.20. 17:09 수정 2019.12.20. 17:36 댓글 0개가야-일본 기내지역 교류 추정 가능한 장식도 발견 (함안=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가야 시대 천문학 존재를 밝힐 실증자료가 되는 말이산 13호분이 시민과 언론에 공개됐다. 경남 함안군과 매장문화재 조사기관 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은 20일 오후 아라가야 지배층 무덤이 밀집한 함안 말이산 고분군 내 13호분을 공개하고 조사 성과를 발표했다. 5세기에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13호분은 말이산 구릉(1.9㎞)의 중앙부 가장 높은 곳에 있다. 흙을 쌓아 올린 봉토 고분 형태다. 전체 면적은 1천904㎡며 함안군 가야읍 도항리에 위치한다. 봉분 규모는 직경 41m, 높이 8..

20 2019년 12월

20

여러나라시대/가라 말이산 가야고분, 치밀한 토목기술 설계로 축조

말이산 가야고분, 치밀한 토목기술 설계로 축조 강원식 입력 2019.12.20. 16:46 댓글 35개 [서울신문]가야시대 고분군인 경남 함안군 함안말이산고분군 13호분은 ‘특수통로시설’과 봉토를 효율적으로 쌓기 위한 ‘중심분할석벽’ 축조공법 등 아라가야 왕묘의 독창적인 토목기술로 축조된 고분으로 확인됐다. 함안군과 (재)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은 문화재청 허가를 받아 말이산 13호분과 주변지역에 대해 지난해 부터 정밀발굴조사를 실시한 뒤 20일 조사성과 및 현장을 공개했다. 조사단은 그동안 조사결과 13호분 대형 돌덧널무덤의 축조와 관련된 ‘특수통로시설’과 봉토를 효율적으로 쌓기 위한 ‘중심분할석벽’ 축조공법 등 아라가야 왕묘의 독창적인 토목기술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북쪽 특수통로시설은 벽석재와 부장용품 운..

18 2019년 12월

18

여러나라시대/가라 "한반도엔 없는 돌"..가락국 허황후 '파사석탑의 정체'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한반도엔 없는 돌"..가락국 허황후 '파사석탑의 정체'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 경향신문 선임 기자 입력 2019.12.17. 06:00 수정 2019.12.17. 17:39 댓글 181개 [경향신문] ‘한반도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돌이라면….’ ‘가야본성’ 특별전이 열리는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는 아주 괴이하게 생긴 돌을 6층으로 쌓아놓은 탑이 하나 서있다. 이름하여 파사석탑(경남 문화재자료 제227호)이다. 원래 경남 김해의 허황후릉 한편에 서있었던 것을 전시와 보존처리 등을 위해 이번에 옮겨왔다. ■신비로운 돌탑 그런데 국립중앙박물관이 고려대 산학협력단에 이 탑의 산지와 특성을 분석 의뢰했더니 흥미로운 결과보고서()가 나왔다. 대자율(암석이 지니는 자성)과 X-선 형광, 적외선 분광 등 비파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