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23 2008년 07월

23

책, 연재/국학이야기 [국학이야기]국학 운동의 부흥을 바라며

[국학이야기]국학 운동의 부흥을 바라며 2005 08/31 뉴스메이커 640호 ‘홍익인간’은 온세계 인류에 적용될 보편적 진리 “우리는 누구인가?” “무엇이 너와 나를 우리로 하나 되게 하는가?” 이런 지극히 소박한 질문에 대답을 찾아 떠나는 학문적 탐구가 국학이다. 그 답을 오늘에 살려 행복하고 평화로운 삶을 만들자는 노력이 국학운동이다. 이런 학문적 천착(穿鑿)에 특별한 영역은 없다. 흔히들 말하는 문사철(文史哲)만이 국학의 영역은 아니다. 인문과학과 자연과학의 분야가 모두 국학의 연구범위 속에 포함된다. 장영실의 과학적 발명이 국학의 영역이 아닐 수 없듯이 우리 조상의 발자취는 모두 국학의 탐구대상이다. 국제평화대학원대학교 이승헌 총장과 함께 50회에 걸친 글의 나침반은 “한민족을 한민족되게 하는 ..

23 2008년 07월

23

23 2008년 07월

23

23 2008년 07월

23

23 2008년 07월

23

23 2008년 07월

23

23 2008년 07월

23

23 2008년 07월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