력사를 찾아서

환기9217해,신시배달5917해 단기 4353해,서기 2020해, 대한민국 101해(나뉨 72해),

01 2020년 06월

01

책, 연재/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이야기 (8) 원조선의 해양활동-요동반도·대동강 주변서 유물 대거 출토되는 원조선…환황해 해륙 교통로 확보하고 말·호피 등 중계 무역

요동반도·대동강 주변서 유물 대거 출토되는 원조선…환황해 해륙 교통로 확보하고 말·호피 등 중계 무역 입력2020.06.01 09:00 수정2020.06.01 09:00 지면S14 클린뷰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이야기 (8) 원조선의 해양활동 해성하와 요하가 만나는 삼차하. 안시성이 가까이 있다. 원조선의 도읍지 후보 가운데 하나다. 내가 가끔 부르는 독립군가에는 ‘부평초 신세’라는 가사가 들어 있다. 조국을 잃은 사람들이 느끼는 절망감, 허무감은 대체 어느 정도일까? 인간에게 뿌리를 확신하는 일은 중요하다. 우리가 중국을 넘보거나, 일본보다 우월감을 느낄 때 하는 말이 있다. “반만년의 유구한 역사”다. 일연이 쓴 의 ‘고조선(왕검조선)’ 부분 말미에 단군이 평양에 도읍을 정한 시기를 요임금이 즉위한 ..

01 2020년 06월

01

책, 연재/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이야기 (7) 대륙과 해양을 넘나든 한민족-랴오둥반도·일본열도에서 발굴한 석기시대 유물 한반도에서도 발견…벼농사도 해양활동으로 전파

랴오둥반도·일본열도에서 발굴한 석기시대 유물 한반도에서도 발견…벼농사도 해양활동으로 전파 입력2020.05.25 09:00 수정2020.05.25 09:00 지면S14 클린뷰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이야기 (7) 대륙과 해양을 넘나든 한민족 신석기 시대에 새겨진 울산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일종의 제사의례 유적이다. 다양한 종류의 선박과 포획 장면에서 당시 고래잡이가 성행했고 문화권이 연해주·오호츠크해·동해 남부로 이뤄졌으며, 동해연안항로 이용이 활발했다는 점을 유추할 수 있다. 신석기 때부터 해양교류 활발 제주도에는 구석기 시대부터 사람들이 살았다. 고산리 유적은 바다를 건너온 초기 신석기인들이 만든 문화다. 한반도와 일본열도는 본래 육지로 연결돼 있었는데, 지금으로부터 1만 년 전 빙하가 녹으면서 수..

01 2020년 06월

01

책, 연재/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당나라의 서역 정벌 영웅, 고선지 (34) 세계 전사에 길이 남은 고구려 유민출신 고선지 장군

당나라의 서역 정벌 영웅, 고선지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입력2020.05.31 10:40 수정2020.05.31 10:48 클린뷰 (34) 세계 전사에 길이 남은 고구려 유민출신 고선지 장군 고구려 유민으로 당나라 장군 된 고선지 파미르 고원 넘어 72개국 점령 탈라스 전투의 패배…모함으로 처형 파미르 고원. 사진=윤명철 동국대 명예교수·우즈베키스탄 국립 사마르칸트대 교수 지칠 대로 지친, 수 백 명의 당나라 군인들이 3일 동안 고산을 진군한 끝에 마침내 힌두쿠시(興都庫什) 산맥의 탄구령(坦駒嶺) 정상에 도달했다. 고선지 장군의 군대는 까마득하게 보이는 계곡을 내려가 현재의 키르키트인 소발률국(小勃律國)의 수도를 점령했다. 불가능을 가능케 한 세계 전사에 길이 빛나는 작전이었다. 당나라를 압..

01 2020년 06월

01

책, 연재/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혼란의 시대, 장보고와 청해진 경제특구를 보다 (33) 장보고의 해양무역국가와 청해진 경제특구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혼란의 시대, 장보고와 청해진 경제특구를 보다 입력2020.05.24 08:00 수정2020.05.24 08:00 클린뷰 (33) 장보고의 해양무역국가와 청해진 경제특구 장보고, 신라의 해양력 강화 범신라인 네트워크 활성화 이끌어 쌍방무역 넘어 보세가공무역, 문화상품까지 청해진 성벽 풍경. 사진=윤명철 동국대 명예교수·우즈베키스탄 국립 사마르칸트대 교수 국제관계의 혼란스러운 재편 속 한국은 어떻게 해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문제는 사람과 정책이다. 우리가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역사와 조상이 간 ‘길(道)’을 바라보면서 미래의 길을 찾아야 한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지금, 과거 동아시아 세계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신라의 장군이자 무역상인 장보고에 주목할 필요..

01 2020년 06월

01

책, 연재/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범신라인 공동체, 동아시아 물류망 장악하다 (32) 동아시아의 물류망을 장악한 범신라인 공동체의 활동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범신라인 공동체, 동아시아 물류망 장악하다 입력2020.05.17 11:36 수정2020.05.17 14:13 클린뷰 (32) 동아시아의 물류망을 장악한 범신라인 공동체의 활동 신라인과 고구려·백제 유민으로 구성된 재당신라인 동아시아 운하경제와 해양무역에서 활약 신라상인들이 불상을 놓고간 절강성 주산군도 보타도의 신라암초, 사진=윤명철 동국대 명예교수·우즈베키스탄 국립 사마르칸트대 교수 중국은 한때 빈국이었으나 1980년 사회주의 시장경제체제를 선택한 후 비약적으로 발전해 미국과 갈등을 벌이는 중이다. 중국의 성공에 기여한 화상(華商)들과 중화 경제권은 8~9세기 동아지중해의 ‘범신라인 공동체’와 흡사했다. 또한 덩샤오핑이 추진한 경제특구 전략은 신라방, 파사방을 모델로..

01 2020년 06월

01

책, 연재/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무역의 나라 신라…실크로드의 출발과 종착점 경주 (31) 신라의 산업과 무역활동, 그리고 해적들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무역의 나라 신라…실크로드의 출발과 종착점 경주 입력2020.05.10 15:47 수정2020.05.10 15:47 클린뷰 (31) 신라의 산업과 무역활동, 그리고 해적들 무역의 시대 맞은 동아시아 신라, 서·동남·중앙 아시아와 당나라, 일본까지 연결 일본의 탄생…적대관계 대마도 만관교부근 해안. 사진=윤명철 동국대 명예교수 우즈베키스탄 국립 사마르칸트대 교수 실크로드의 출발과 종착점, 경주 신라는 660년에 백제를 멸망시켰고, 668년에는 고구려와 당나라가 전쟁을 벌일 때 당나라의 편을 들었다. 661년부터 신라를 지배하려는 야욕을 드러낸 당나라와 갈등을 빚다가 전쟁을 시작했다. 신라는 국력이나 전력을 비교하면 약세였지만 화랑정신 등으로 다져진 특유의 용기와 자주의식을..

01 2020년 06월

01

책, 연재/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당나라 꺾고 완성한 삼국통일…원조선·고구려 계승 아쉬운 '반쪽 통합' (30) 신라의 삼국통일 과정과 의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당나라 꺾고 완성한 삼국통일…원조선·고구려 계승 아쉬운 '반쪽 통합' 입력2020.04.24 17:18 수정2020.04.25 01:49 지면A22 클린뷰 (30) 신라의 삼국통일 과정과 의미 신라에 유리했던 국제정세 내부 통일 주력한 신라 한계 보인 삼국통일 죽은 뒤에 동해의 호국룡이 되겠다고 한 신라 문무왕의 수중릉. 대왕암(大王岩)이라고도 한다. 경북 경주시 양북면 봉길리 앞바다에 있다. 국가적 위기는 대부분 대혼란과 체제 붕괴로 이어진다. 고비를 넘겨 극복하는 건 극히 일부일 뿐이다. 평가가 엇갈리지만 신라의 삼국통일이 그렇다. 신라는 6세기 초까지 약소국이었는데 약 150년 후인 668년 삼국을 통일했다. 거기까지는 1단계로 볼 수 있다. 백제와 고구려를 무릎 ..

01 2020년 06월

01

책, 연재/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외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거란 공격에 한 달 못 버틴 발해…復國운동 200년간 이어져 (29) 발해의 멸망과 復國 활동

[윤명철의 한국, 한국인 재발견] 거란 공격에 한 달 못 버틴 발해…復國운동 200년간 이어져 입력2020.04.17 17:04 수정2020.04.18 10:31 지면A22 클린뷰 (29) 발해의 멸망과 復國 활동 취약점 많았던 발해 전격적인 거란의 공격 끊이지 않은 復國운동 발해 영토였던 러시아 하바로프스크시를 흐르는 아무르강(흑룡강). 한 나라의 멸망은 하루아침에 발생하는 사건이 아니다. 오랜 기간 많은 신호를 보내지만 깨닫지 못한 채 당할 뿐이다. 임진왜란, 병자호란, 6·25전쟁 등이 그랬다. ‘발해국’의 멸망을 화산 폭발 탓으로 돌리려는 사고는 수백 년 쌓인 관습적 오류일 따름이다. 요나라의 황제 야율아보기(耶律阿保機)는 “발해국은 대대로 원수인데, 아직 보복을 완수하지 못했다”며 925년 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