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일기

달마루 2020. 5. 19. 13:52

 

태화강 국가정원- 2020년 5월 16일

 

 

 

신해운대역에서 2시 12분에 출발하는 기차를 타서,

3시 5분, 태화강역 도착,

 

3시 20분 출발 817번 버스를 타서,

3시 45분 태화루 정류장에 내렸다.

 

 

 

태화루, 3시 50분.

 

 

 

 

大和樓詩序

 

老峰 金克己(1379~1463)

 

寂寥林下寺 쓸쓸한 숲속의 태화사여

高倚白雲阿 높이 구름에 기대어 있구나.

北帶靑瑤嶂 북쪽으로 푸른 언덕을 둘렀고

南襟綠簟波 남으로 대밭과 강물이 둘렀네.

 

濺珠泉滴滴 샘에서 물은 퐁퐁 솟고

森戟石峩峩 숲을 지키듯 바위벽이 섰네.

蘇徑行降虎 이끼 길에 호랑이는 오가고

荷池坐護鵝 연못가에 오리떼가 앉았구나.

 

炎光侵楹少 난간에 들어오는 햇빛은 적으나

爽藾入樓多 누에 들어오는 솔바람소리는 많구나.

飽得山中樂 이렇게 산중의 낙을 실컷 즐기니

誰能更問他 누가 다른 것을 물어 무엇하리오.

 

 

 

太和樓

 

雪谷 鄭誧(1309~1345),

 

丹檻臨官道 붉은 난간은 관도에 닿아 있고,

蒼波隔寺門 절문 밖에는 푸른 파도가 넘실대네.

喧闐車騎送歸軒 수레들은 시끄럽게 돌아가는 행차를 전송하고,

歌吹日來繁 노래 소리 풍악 소리는 날마다 요란하네.

 

細雨花生樹 이슬비 내리니 나무에서 꽃이 피고,

春風酒滿尊 봄바람 불어오니 술독엔 술이 가득.

古今離恨月黃昏 고금의 이별 한에 지는 달빛 어스름하고,

漁唱起前村 어부들 노랫소리는 앞마을에서 들려오네!

 

 

 

蔚山 太和樓

 

四佳亭 徐居正(1420~1488)

 

蔚州西畔太和樓 울산 서쪽 언덕 태화루

倒影蒼茫蘸碧流 거꾸로 선 그림자가 푸른 물에 잠겼네.

汗漫初疑騎鶴背 처음에는 너무 넓어 학 등을 탔나 했더니

依俙却認上鰲頭 어렴풋이 알겠네, 자라 머리에 올랐음을.

 

山光遠接鶴林曉 산 빛은 멀리 계림 새벽에 닿았고

海氣遙連馬島秋 바다 기운은 멀리 대마도 가을에 이었네.

萬里未窮登眺興 멀리 타향에서 조망의 흥취 다하지 못했는데

滿天風雨倚欄愁 하늘 가득한 비바람에 난간에 기대어 시름 젖네!

 

 

 

 

 

 

 

 

 

 

 

 

 

 

 

 

 

 

울산무궁화

 

 

 

 

 

 

 

 

 

 

 

 

 

 

 

 

 

 

 

 

 

 

 

 

 

 

 

 

 

 

 

 

 

 

 

 

 

 

 

 

 

 

 

 

 

 

 

 

 

 

 

 

 

 

 

 

 

 

 

 

 

 

 

 

 

 

 

 

 

 

 

 

 

 

 

 

 

 

 

 

 

 

 

 

 

 

 

 

 

 

 

 

 

 

 

 

 

 

 

 

 

 

 

 

 

 

 

 

 

 

 

태화강 국가정원 안내센터

 

 

 

 

 

 

晩悔亭

 

 

 

 

 

 

 

오산교

 

 

 

 

 

 

 

 

 

 

 

 

 

 

 

 

 

 

 

 

 

 

 

 

 

체리세이지

 

 

 

 

Cherry Sage 꽃은 붉은 색, 꽃받침은 붉은 자주색

Hot Lip Sage는 꽃은 처음에는 빨갛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흰색이 보인다.

 

 

 

 

 

 

 

 

 

 

라벤더

 

 

 

 

 

 

 

 

 

 

 

 

 

 

 

 

 

 

 

 

 

 

 

 

 

 

 

 

 

 

 

 

 

 

 

 

 

 

 

 

 

 

 

 

 

 

 

 

 

 

 

 

 

 

 

 

 

 

 

 

 

 

 

 

 

 

 

 

 

 

 

 

 

 

 

 

 

 

 

 

 

 

 

 

 

태화루로 돌아왔다., 6시 5분

 

 

 

태화루 정류장에서, 857번 버스를 타서,

태화강역에 왔다. 6시 30분.

 

 

 

 

 

 

 

 

 

 

기차는 6시 49분 출발,

7시 45분, 신해운대역

 

 

 

오늘 5km쯤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