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유일한소망 2008. 9. 14. 10:48

          우리는 매일 아침
          86,400초를 부여 받습니다.
          우리가 미처 사용하지 못한 시간은
          매일 밤 그냥 없어져 버릴 뿐이지요.

          그러니 건강과 행복과 성공을 위해
          최대한 사용할 수 있을 만큼 뽑아 쓰십시오!

          지나가는 시간 속에서
          최선을 다해 하루를 살아야 합니다.

          1년의 가치를 알고 싶으시다면,
          학점을 받지 못한 학생에게 물어보세요.

          한 달의 가치를 알고 싶다면,
          미숙아를 낳은 어머니를 찾아가세요.

          한 주의 가치는
          신문 편집자들이 잘 알고 있을 겁니다.

          한 시간의 가치가 궁금하다면,
          사랑하는 이를 기다리는 사람에게 물어보세요.

          일분의 가치는
          열차를 놓친 사람에게,

          일초의 가치는 아찔한 사고를
          순간적으로 피할 수 있었던 사람에게,

          천분의 일초의 소중함은, 아깝게
          은메달에 머문 육상선수에게 물어보세요.

          당신이 가지는 모든 순간을
          소중하게 여기십시오.

          시간은 아무도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평범한 진리를 기억하십시오.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이며,
          미래는 알 수 없습니다.

          현재, 즉 오늘이야말로
          쓸 수 있는 유일한 시간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현재(present)를
          선물(present)이라고 부릅니다.

          - 옮겨온 글 -

출처 : 송학사의 방
글쓴이 : 송학사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유일한소망 2007. 8. 9. 06:56
  Sebald BehamCimon and Pero (1540 drawing, 40x24cm; 390x239pix, 57kb),       Jean-Baptiste Greuze   Rubens   이하종님의 '노인과 여인'을 보고 여러 작가들의 '노인과 여...
출처 : 창포사랑
글쓴이 : 정무문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