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이차니 2010. 12. 25. 10:50


심장은 하나, 살려야 할 사람은 둘.
포기할 수도 물러설 수도 없다!

한 중년 여성이 뇌사상태로 병원에 실려오고, 심장병 딸에게 이식할 심장을 애타게 찾던 연희(김윤진)는 환자의 양아치 아들 휘도(박해일)에게 거액을 주며 매달린다. 그러나 엄마가 쓰러진 진짜 이유가 하나 둘 밝혀지면서 휘도는 뒤늦게 사력을 다해 엄마를 살리려 하고, 절박해진 연희는 급기야 위험한 사람들과 손을 잡는데…
출처 : 바다사나이
글쓴이 : 바다사나이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