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성

낯선 곳으로의 여행은 설레임과 긴장감을 더해 줍니다

오대산 산행기 (상원사~적멸보궁~비로봉~상왕봉)

댓글 2

■ 나의 산행기/강원도

2014. 10. 18.

 

2014.10.18 (토) 가을이 깊어지면서 단풍 절정기를 맞는 산들마다 엄청난 인파들이 몰리는 주말이다. 그동안 몇번 산행을 함께

하였던 Y, K, J 선배님들과 드림산악회 버스를 이용하여 오대산을 찾았다. 오대산은 백두대간의 중간에 위치한 산으로 주봉인 비로

봉을 중심으로 호령봉, 상왕봉, 두로봉, 동대산 등 1,400m급 거봉들이 주능선을 이루고 있다. 또한 오대산은 백두산 지리산 덕유산

묘향산과 더불어 우리나라 5대 덕산이기도 하다. 골산으로 유명한 설악산이 남성적인 산이라면 오대산은 전형적인 육산의 형태로 

어머니와 같은 부드러운 산이며, 석가모니의 몸에서 나왔다는 진신사리가 있는 오대 적멸보궁중 "중대 적멸보궁"이 있는 명산이다

매년 이맘때가 되면 설악산과 함께 강원도의 대표 단풍산행지로 많이 찾는 곳인데 오대산의 단풍은 화려하지않고 황색의 장엄함

느끼게 하는 특징이 있다. 오대산 동편 동대산에서 내려가는 소금강 계곡과 월정사에서 상원사로 오는 선재길에는 오대산의 단풍을

즐기기에 충분하나, 오늘은 비로봉~상왕봉을 연계하는 산행으로 트랭글 gps기준 평면거리 14.6 Km // 5시간 14분 정도가 소요.

    

▲ 산행경로 // 주차장에 주차를하지 못하여 3.2 Km 떨어진 곳에 주차한 후 상원사 주차장까지 도보로 이동

※ 보라색 표시중 11.8 Km / 270분 →  상원사주차장 출발기준으로 순수 산행기준시간을 예상한 것으로 참고자료임  

 

※ 주차를 못해 도보출발지에서 상원사 주차장까지 3.2Km 구간을 도보로 이동.....

 

 

 

▲ 11:10 // 상원사 주차장 3.2 Km 후방에서 내려 차도로 걸어 올라가면서 산행을 시작....

 

▲ 11:13 // 선재길....계곡 트레킹을 하며 단풍을 즐길수 있는 선재길은 월정사에서 상원사까지 10 Km 정도 구간이다.

 

▲ 11:13 // 상원사까지는 3.6 Km, 주차장까지는 3.2 Km 정도를 더 올라가야한다 

 

 

▲▲ 11:22 // 선재길로 가지않고 차도따라 한참을 올라간다....

 

▲ 11:53 // 차도따라 40여분 걸어온 후, 당초 출발예정지인 상원사 주차장에 도착....

 

▲ 11:55 // 주말에 많은 인파가 몰리는 바람에 주차를 하지못한 산객들이 걸어서 이곳까지 도착...  

 

※ 함께 산행한 J. Y. K 선배님

 

▲ 11:57 // 상원사쪽으로 오르는 들머리에서 한 컷 ~

 

▲ 11:58 // 상원사로 가는길....주차장옆이라 400m 정도의 거리

 

▲ 12:03 // 주차장에서 5분 정도 진행하면.... 상원사 입구를 만난다.

 

▲ 12:06 // 정갈한 상원사 경내....왼쪽으로 진행방향이다.

 

▲ 12:08 // 상원사 경내를 거쳐 왼쪽으로 나오면 적멸보궁으로 가는 오름길이 시작된다....1.4 Km 거리

 

 

▲ 12:11 // 적멸보궁으로 가는 등로와 탐방로 안내

 

 

▲ 12:29 // 상원사에서 20여분 올라오면서 사자암에 도착.... 

 

 

▲ 12:30 // 사자암에서 적멸보궁까지는 다시 20분 정도를 올라가야한다.

 

 

▲ 12:48 // 석가모니의 진신사리가 있다는 적멸보궁.....

 

 

▲ 12:56 // 이제 오대산의 최고봉인 비로봉을 향하여....

 

▲ 12:57 // 비로봉까지는 1.1 Km ....오르막 등로가 시작된다.

 

 

▲ 13:10 // 돌계단 오르막길이 계속이어지고.....

 

▲ 13:29 // 정상도착 14분전, 여기서부터 다시 정상까지 750 계단길 시작....

 

▲ 13:33 // 비로봉 직전의 급경사 계단길....750 계단으로 땀좀 흘려야 된다.

 

▲ 13:43 // 비로봉 정상에 힘들게 올라오니....이번에는 정상석 인증 샷을 찍을려고 줄을 섰네요

 

▲ 13:45 // 후미 선배님들을 기다리며 줄을 서 본다.

▲ 13:45 // 줄을서서 기다리며 설악산 방향으로 조망....가벼운 개스로 시야에 들어오지 않는다

 

▲ 13:53 // 도착 10분쯤 후 정상석(1,563m)에서 인증 샷.....

 

 

▲ 13:58 // 오대산의 유래.....

 

▲ 13:59 // 비로봉에서 노인봉, 동대산쪽을 조망.....

 

▲ 14:12 // 조금후 선배님들 합류하여 정상에서 인증 샷 ~

 

▲ 14:14 // 비로봉에서 30여분 머물다가 상왕봉으로 진행.....

 

▲ 14:31 // 15분쯤 후 제1 헬리포트 를 지나고.....

 

 

▲ 14:37 // 조금후 고산지대에 자생하는 주목 군락지를 지난다

 

▲ 14:42 // 은빛으로 반짝거리며 시선을 빼앗는 자작나무.....

※ 비로봉에서 상왕봉으로 가는 주능선길에는 주목과 자작나무의 군락지이다

 

▲ 14:43 // 수명을 다한 고사목도 만나고.....

 

 

▲ 14:48 // 큰산답게 거목들과 고목들이 즐비한 능선길을 걷는다....

 

 

▲ 14:59 // 비로봉에서 45분만에 상왕봉에 도착....

 

※ 이곳 정상부에는 시간이 멎은듯한 회색지대이다

 

▲ 15:13 // 상왕봉에서 15분쯤 하산하면서 북대삼거리 통과....

 

 

▲ 15:27 // 다시 15분쯤 내려오면 임도를 만난다....임도기점 // 주차장까지 4.7 Km 거리

 

 

▲ 15:30 // 임도로 내려오면서 좌측을 조망....높은 곳에는 벌써 단풍이 마르기 시작~

 

 

 

 

  16:03 // 임도를 내려오면서 담아본 오대산 특유의 황색 단풍....화려하지는 않지만 은근한 매력이 ^^

 

▲ 16:09 // 정상부에는 잎이 모두 떨어졌지만, 아래쪽은 아직까지 마지막 불꽃을 사르고 있는것 같다

 

 

▲ 16:19 // 화려하지는 않지만, 은근한 채색이 가을의 정취를 더해주네요 ~~

 

 

▲ 16:23 // 상원사 주차장에 무사히 도착을 하고

 

▲ 16:24 // 산행을 종료한다....

 

※ 단풍 절정기의 시기에 맞춰 산행을 떠났는데 정상부에는 새벽기온이 영하의 날씨를 보이면서 잎이 거의 떨어져 버려

시간이 정지된 듯한 회색의 군상들이고, 낮은데로 내려오면서 오대산 특유의 은은한 황색 단풍지대를 보는 것으로 만족

하였다. 1주일을 버티지 못하는 고산지대의 단풍이라 날씨와 타이밍이 주요 변수라고 하니...또 다시 내년을 기약해 본다

오늘도 안전산행에 감사하며, 아쉬운 마음에 잘 담겨진 오대산 단풍 몇점을 캡쳐하여 같이 즐감하면서 산행기로 남겨본다.

 

★ 절정기의 오대산 단풍 (노인봉~소금강계곡 구간 캡쳐한 것)

 

 

 

 

 

어리석은 사람은 방황을 하고

지혜로운 사람은 여행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