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성

낯선 곳으로의 여행은 설레임과 긴장감을 더해 줍니다

대구 수목원 여름야생화 탐방

댓글 112

■ 국내여행/경상도 여행

2020. 7. 8.

대구 수목원 / 오리엔탈 백합
~ 수 련 ~
~ 범부채 꽃 ~
~ 백합(百合) / 나리꽃 ~

2020. 7. 5 (일) // 여름 야생화들이 싱그럽게 피어나는 초하의 계절이라 오후 늦은 시간을 이용하여

대구 수목원으로 야생화 탐방을 다녀오게 되었다.  매년 이맘때면 수목원내 습지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탐방객들을 불러 모으는 빅토리아 연꽃과 주변의 수련, 백합등을 돌아보며

수목원의 갖가지 여름 야생화 가족들을 화면으로 소개하며 올려 둡니다.

 

※ 화면을 클릭하면 큰 화면으로 넘기면서 볼 수 있습니다. (핸폰X)

 

달서구 대곡동에 위치한 대구 수목원

대구 수목원 / 1986년 부터 2005년까지 생활쓰레기를 메워 복토한 74,000 여평의 부지에 조성된 공원으로

400종 6만그루의 나무와, 800종 13만 포기의 초화류(草花類)와, 분재 40종 300점, 선인장 200종 2,000점등이

전시된 도시형 수목원으로 관찰, 견학, 학습탐구, 휴식 등에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공원이다

  

기린초 밝은 미소를 받으며 수목원으로 들어간다
초롱꽃까지 다소곳하게 마중을 ~
빅토리아 연꽃이 궁금하여 습지원에 들렀더니 ... 예쁜 수련들이 반긴다
습지원에서 만난 ... 수련
빅토리아 연꽃을 알현하기전 주변 수련부터 만나보며
줌으로 당겨본 수련
고운 빛깔에 매료되어 줌으로 불러본다
하얀 수련까지 ...
마침내 연잎의 지름이 1m가 넘는 빅토리아 연꽃 알현 / 연잎은 지름이 2m까지 자라며 아기를 태울 정도라고 하니 ...
3일간의 생애를 마감한 후 사그러져가는 빅토리아 연꽃

빅토리아 연꽃은 첫날밤에는 흰색꽃을 피우고, 둘째날 밤에는 분홍색 꽃을 피운다.

다음날은 붉은색 꽃을 활짝 펼친후 서서히 가라앉으며 생을 마감한다.

3일간의 생명을 다하는 절정의 순간이 가장 화려하게 피는데

마치 왕관과 같다하여 이 순간을 빅토리아 연꽃의 대관식이라 부른다. 

 

습지원 주변에 군락지은 ... 백합(나리꽃)
줌으로 당겨본 노랑색 모양의 오리엔탈 백합 살타렐로 ~
이웃한 다른 습지로 이동한 후 담아본 수련 커플 ~
줌으로 크게 불러 보았더니 ... 화려한 모습이다
백합(百合) / 흰백(白)이 아니고 일백 백(百)을 쓰는데 ... 백년의 화합을 원하며 평화롭고 경사 스럽다는 뜻이라네요
백합은 한자로 표기된 것이고, 우리말로는 "나리꽃"이다
오늘 만난 이 백합은 "오리엔탈 백합(소르본느)" 종류이며 꽃과 잎이 크며 화려하고
오리엔탈 백합 / 향기가 강해 원예용으로 많이 가꾸며 흰색, 분홍, 붉은색 계열이 있다
수련(앞쪽)과 빅토리아 연꽃(뒷쪽)이 조성된 수목원 습지원
화려한 자태의 자귀꽃 ~
강인하고 화려한 모습의 오리엔탈 소르본느 백합의 위용 ~
고운 속살까지 살펴보고
주변을 돌며 만난 ... 범부채꽃
꽃은 표범무늬이고 아래쪽 잎이 부채살 모양으로 퍼져있어 ... 범부채꽃이다
범부채꽃의 고혹적인 자태 ~
백합(나리)과는 전혀 다른 ... 원추리꽃이다
~ 초롱꽃 ~
~ 부추꽃 ~
~ 자주 루드베키아 ~
~ 도라지꽃 ~
~ 톱 풀 ~
톱처럼 생겨서 톱풀이라 부르는데 톱이나 대패, 칼 등에 다친 상처에 잘 듣는다고 하여 "목수의 약초"라고도 부른다
~ 때죽나무 열매 ~
조롱박 처럼 가지런한 모습에 앵콜 샷 ~
오리엔탈 백합에 둘러싸인 숲으로 ...
수목원 곳곳에 펼쳐진 오리엔탈 백합
~ 비비추 ~
이번에 원추리 군락지로 ...
원추리 / 난초같은 잎새 사이에 꽃대만 쑥 올라오며 매일 꽃을 피우는 일화(日花), 하루살이 꽃이다
원추리 / 백합은 긴 꽃대에 잎이 달리며 열흘정도 꽃을 피우지만, 원추리는 잎이 난초처럼 퍼져있고 하루만에 꽃이 피고 진다
원추리꽃을 보고 있으면 근심을 잊어버린다 하여 ... 망우초(忘憂草)라고도 하고
~ 천일홍 ~
~ 꽃베고니아 ~
~ 노랑색 백일홍 ~
~ 붉은 백일홍 ~
~ 흰색 백일홍 ~
~ 오리엔탈 백합 산타렐로 ~
삼색 백일홍을 구분해 놓고 ...
삼색 백일홍을 ... 한군데 섞어 보았더니 ~
서산에 지는 태양과 구름이 빗어내는 천상의 꽃도 담아보며 귀가길이다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 Donna / 선택자 ▶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