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대

댓글 9

정든 곳

2020. 8. 24.

1976년 봄에 새단장 했나바요.. 기억이 70년도 초에는 둘레길이 비포장 도로였습니다

 

 

천천히 걷고 쉬고 사진찍으며...해도 2~3시간 정도면 구경합니다 태종대 전부...

 

 

노약자,어린이가 타면 좋아요... 한바퀴 도는데 10분도 안걸려 좀 아쉬워요

 

 

여기가 중고등 시절 저의 놀이터였어요... 고기잡아 매운탕에 밥해 먹는 재미에

 

 

양날개 바위에서 낚시했어요

 

 

 

 

옛날부터 해녀들이 멍게,해삼,성게를 잡아 팔았는데...이제는 규모가 커졌네요

 

 

왼쪽이 s.k 아파트단지...오륙도 뒤로 해운대가 보입니다

 

 

이번엔 물안개가 좀 있어 대마도가 희미해요

 

 

 

 

배들도 태종대 구경할려고.. 옆에다 주차하였나 ?

 

 

배타고 들어갔군요...멋진 낚시꾼 입니다

 

 

 

 

태종사인데...아담합니다

 

 

봄에는 수복으로 운치있는 골목이 되지요

 

 

왼쪽이 다대포 동네입니다

 

 

여긴 송도 해수욕장 방향입니다

 

 

인생은 흘러가도 태종대는 영원히 있습니다

'정든 곳'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도 흰여울 둘레길  (11) 2020.10.05
자갈치  (3) 2020.09.20
그리운 진해  (7) 2020.09.07
영도 축제  (2) 2020.08.25
태종대  (9) 2020.0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