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속의 끄적임/포토1

커피향 2011. 11. 29. 19:51

 

저녁 먹자던 딸램이 옷 가게를 데리고 간다.

겨울 야상점퍼와 털모자.

내가 입기엔 좀....그런데...

난 도대체 ........

울 아이들에게 언제쯤에나 중년으로 보여질까?

이십대 중반을 살아가고 있는 두 아이들은 아직두 서른즈음의 엄마를

생각하며 사는거 같다.

울 아이들은 받아 들이고 싶지 않은걸까?

엄마라는 여인네가

눈가 주름이 자글거리고

노안이 시작되어 휴대폰 문자가 흐려지고 있다는걸 ...

 

맘에 드냐며 입어 보라는 딸을 위하여

차 뒷자석에 편안히 누워 셀카로 한장 남겨둔다.

잘 입으께 공주야~~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