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지리산 제석봉 운해

태백산의 여명

댓글 0

태백산

2014. 2. 22.

 

 

 

 

▲ 민족의 영산 겨울설화 속의 태백산에 장엄한 日出 이 ...

 

 

 

 

 

 

 

 

 

▲ 태백의 여명

 

 

 

◆ 산행일시 : 2012년 2월 28일(화),날씨 :구름많고 흐림

◆ 산 행지 : 太白山(1,567m)- 강원도 태백시 . 영월 , 경북 봉화

◆ 산 행 자 : 나홀로

    유일사매표소⇒유일사갈림길⇒주목군락지⇒장군봉⇒천재단⇒망경사⇒반재⇒당골(약 9km )

 

 

 

   동해안에 눈이 내린다는 기상발표에 괜히 가슴이 설레이고 가고픈 그리움이 싹이튼다

   이제 봄이오는 길목에서 올 겨울의 마즈막 눈이 될지도 모른다

   태백을 가 본지가 2년째 인데 태백이 보고싶다

   가지 않으면 마음의 병을 앓는다

 

 

 

 

 


 

 

 

 

▲ 차량운행거리 400 여 km 를 쉼없이 달려와 태배산 아래 어느 찜질방 한켠에서 몸을 잠시 뉘인뒤에

   어둠을 밝히는 이마위의 도깨비 불빛에 의지하여 태백산에 오른다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동녁의 하늘위로 붉은띠가 형성되고 대지 위에는 어둠이 가시기 시작한다

   드디어 하얀 설원위의 태백의 아침이 열린다

 

 

 

 

 

 

 

 

 

 

 

 

 

▲ 능선위의 새벽의 칼바람도 계곡을 꼭꼭 채우고

   나무끝에 맺힌 한얀 이슬이 아름다운 꽃으로 변하여 붉은 아침 햇살과 조화를 이룬다

 

 

 

 

 

 

 


 

 

 

 

▲ 저 건너 함백산에도 동녁의 빛을 받아 그 아름다운 모습을 더러내고 ...

 

 

 

 

 

 


 

 

 

 

 

 

▲ 동해의 수평선 위로 붉은기운 솟구치니

 

 

 

 

 

 

 


 

 

 

 

 

 

 

 

 


 

 

 

 

 

 

 

 

 

 


 

 

 

 

 

▲ 가려진 얇은 구름이 조금 아쉽기는 하지만 ...

 

 

 

 

 

 

 


 

 

 

 

 

 

 

 

 


 

 

 

 

 

 

 

 

 

 


 

 

 

 

 

 

 

 

 

 


 

 

 

 

 

 

 

 

 

 


 

 

 

 

 

 

 

 

 

 


 

 

 

 

 

 

 

 

 

 

 


 

 

 

 

 

 

 

 

 

 

 


 

 

 

 

 

 

 

 

 

 

 


 

 

 

 

 

▲ 태백의 새벽이 열리는 풍경들

 

 

 

 

 

 

 


 

 

 

 


 

 

 

 

 

 

 


 

 

 

 

 

 

 

 

 

 

 

 


 

 

 

 

 

 

 

 

 

 

 


 

 

 

 

 

 

 

 

 

 

 


 

 

 

 

 

 

 

 

 

 


 

 

 

 

 

 

 

 

 

 


 

 

 

 

▲ 아침운해가 조금더 많았 더라면 하는 아쉬움도 토로해 보고

 

 

 

 

 

 


 

 

 

 

 

 

 

 

 

 

 


 

 

 

 

 

 

 

 

 

 

 


 

 

 

 

 

▲ 대한민국의 척추에 해당하는 대간길 이어지고

   저 멀리 산들이 아련하기만 하다

 

 

 

 

 

 

 

 

 

 

 

 

 

 

▲ 줌으로 한번 당겨도 보도 태백의 여명을 즐긴다

 

 

 

 

 

 

 

 

 


 

 

 

 

 

 

 

 

 


 

 

 

 

 

 

 

 

 

 

 


 

 

 

 

 

 

 

 

 

 

 

 


 

 

 

 

 

 

 

 

 

 

 


 

 

 

 

 

 

 

 

 

 

 


 

 

 

 

 

▲ 천년의 고독과 모진 칼바람 견디어 내고도

   끝 까지 욕심내지 않고 의연한 자태로 생명의 끈을 이어가는 주목 앞에서

   人間은오늘따라 한없이 작아지는 그 초라함을 느낄 뿐이다

 

 

 

 

 

 

 


 

 

 

 

 

 

 

 

 

 

 


 

 

 

 

 

 

 

 

 

 

 


 

 

 

 

 

 

 

 

 

 

 

 

 

 

 

 

 

 

 

 

 


 

▲ 태백산 정상석

   문수봉까지 가 보고 싶은 욕심도 나지만,

   하루라도 더 산에 다니고 싶으면 병이 난 무릎을 아껴야만 한다

   욕심을 접고 망경사로 내려선다

 

 

 

 

 


 

 

 

 

 

 

 

 

 

 


 

 

 

 

 

▲ 눈속에 아침잠에서 아직 덜 깨어난 망경사

 

 

 

 

 

 

 


 

 

 

 

▲ 혹한과 폭설로 약수터도 동면중 ...

 

 

 

 

 

 


 

 

 

 

▲ 설원위의 파란 숲속의 향기가 아련히 폐부 깊숙히

 

 

 

 

 

 

 

 

 

 

 

 

 

 

▲ 깊은 동면에 취한 태백산 계곡은 봄이 올려면 아직도 한참을 기다려야 할듯 ...

   그렇다 봄은 언제나 참고 기다려야 오고, 그러나 봄은 끝내 오고야 말것이다

 

   이렇듯 올겨울의 마즈막 눈산행이 될지 모르는 태백산 무박 산행이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와 希望의 봄을 기다린다

 

 

 

                                             2012년 2월 28일

                                             태백산을 다녀와서 ...이 향 진

'태백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산 일출과 설경   (8) 2017.01.01
고순도 상고대가 - - - - 태백산   (6) 2014.02.22
태백산의 여명   (0) 2014.02.22
태백산 설경   (0) 2014.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