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지리산 제석봉 운해

고순도 상고대가 - - - - 태백산

댓글 6

태백산

2014. 2. 22.

 

 

◦ 산행일시 :  2014년 2월 21일(금), 날씨: 구름많음

◦ 산  행 지 :  太白山(1,567m)- 강원도 태백시 . 영월 , 경북 봉화

◦ 산  행 자 :  홀로산행

◦ 산행코스 : 유일사매표소⇒유일사갈림길⇒장군봉⇒천재단⇒부쇠봉⇒문수봉⇒제당골⇒석탄박물관

 

 

▲  태백산의 고순도 상고대

    새벽에는 구름과 안개로 일출도 볼수 없었다

    한참을 인내하고 기다린 끝에  맑은 하늘이 드디어 문을 개방 하였다

 

 

 

▲ 장군봉에서 보는  햇볕받아 반짝이는 아름다운  상고대와  백두대간길

 

 

 

 

▲  아침햇볕에 보석처럼 반짝이는 상고대 풍경

 

 

                         ○   올겨울 동해안의  유래없는 폭설,  늧은감이 있으나 현장으로 가본다

                               태백산 아래 찜질방 한켠에서  하룻밤을 유한다

                               소치동계 올림픽 피겨 김연아 선수 금메달을 기다리며 사람들은 밤새 텔레비젼을 시청하다가

                               공정하지 못한 심판 판정으로 은메달에 머물게 되자 실망과  원망으로  온 새벽이 떠들석 하다

 

                               별 유쾌하지 못한 마음으로 새벽 태백산을 올라간다

                               하늘에는 별이 빛나고  싸늘한 새벽바람이 무척이나 차다.   영하 12도   정도  될듯. . . .

                               일출을 기다리지만,   그    청명하던 날씨는  안개구름으로 덮혀 버리고  - - - - -

 

 

 

 

 

 

 

▲  산행궤적

 

 

 

▲ 일출전의 풍경에 희망을 걸고 

 

 

 

 

 

 

 

 

 

▲   밤잠 자지않고  꼭두새벽에 올라  추위에 떨어가며 좋은그림 기디리는  사람들

     그런데 기대에 아긋나게  구름과 안개가  심술을 부린다

     사진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다 . 하기사 본인도 그중의 한사람 일테고 - - - -

 

 

 

 

 

 

 

 

▲  이때 까지만 하여도  아침 운무 위로 붉은 태양이 뜨 오르기를  김연아 금메달 만큼이나

    학수고대 하였는데 .. . . .

 

 

 

 

▲   지상 기온이 따뜻해 지면서  운무가 지면에 깔리지 않고 하늘로 상승한다

     시야는 흐려지게 마련이고  일출은 보기 어렵게 되었다

 

 

 

 

▲   이  장면을 마즈막으로 일출은 끝났다

     새벽내내 추위에 떨고 기다린 댓가없이  허탈감에  빠진 찍사님들 대부분 다음을 기약하고  산을 내려간다

 

 

 

▲  오늘 아침 처음 하늘이 열린순간

    깜깜해 있다가 광명을 보는 순간이다

 

    참고 인내하는 자에게 태백산 산신령 께서 깜짝 선물을 내려 주신다 .

    다들 하산해 버리고  혼자서 혹시나 하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 . .

    이게 왠 횡재인가 하늘의 구름과  안개  커턴이 열리기 시작한다

    이 순간을 놓치지 않을려고  마음은 바쁜데  손이얼어  카메라 셧트는 잘 내려가지 않는다

 

 

 

 

▲ 아름다운 상고대로 황홀경에 빠진다

 

 

 

 

 

 

 

 

 

 

 

 

 

 

 

 

 

 

 

 

 

 

 

 

 

 

 

 

 

 

 

 

 

 

 

 

 

 

 

 

 

▲  아무도 없는 장군봉에서 오늘 혼자서 유유자적 호사를  누린다

    산에 오래 다니다 보니 이런 행운도  ㅎ ㅎ ㅎ

 

 

 

 

 

 

 

 

 

 

 

 

 

▲  건너편의 함백산도 아름답고

 

 

 

▲  주목의 상고대도 아름답고

 

 

 

 

 

 

 

 

 

 

 

 

 

 

 

 

 

 

 

 

 

 

 

 

 

 

 

 

 

 

 

 

 

 

 

 

 

 

 

 

 

 

 

▲ 평소 수많은 등산객들로  인증샷 찍기가 보통 어려운게 아닌데

   오늘은 나 혼자 전세 내었다 . 그래서 인지   오늘따라 태백의 하늘은 유난히 파란듯

 

 

 

 

 

▲ 보석처럼  반짝이는 순백의 상고대

 

 

 

 

 

 

 

 

▲  태백산 전세내어  홀로 한참의 망중한을 즐긴 뒤에   문수봉으로 가 본다

 

 

 

 

 

 

 

 

 

▲  문수봉 가는길에 만난 동고비

    사람을 보고 놀라지도 않는 사람과 친근한 새

 

 

 

▲  문수봉은 장군봉 보다 시정 거리가 구름으로  맑지가 않다

     엄청많은 눈이 쌓인 계곡을 따라 당골로 하산한다

 

 

 

 

 

 

 

 

 

 

 

 

 

 

 

 

 

▲  하산길에 구름속의   파란 하늘과,  

    1,000 m  이상 고산지대에 나무에 기생하여 자라는 항암효과가 있다는 겨우살이

 

 

 

 

▲ 하산길

 

                              왕복 800 km 가  더되는  먼길을   달려서   혼자  다녀온 태백산

                              하마트면 순백의 상고대 풍경을 놓칠번도 하였는데  참고 기다린 끝에 아름다운

                              태백산  설경과 상고대를  볼수 있는 행운이 따랐다

                              항상 대 자연에 경외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

 

                                                           2014년 2월 21일

                                                           태백산 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

 

'태백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산 일출과 설경   (8) 2017.01.01
고순도 상고대가 - - - - 태백산   (6) 2014.02.22
태백산의 여명   (0) 2014.02.22
태백산 설경   (0) 2014.0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