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지리산의 가을

지리산 - - - 한신계곡

댓글 4

지리산

2014. 7. 12.

 

   산행일시 : 2014년 7월 11일(금), 날씨 : 구름많고 흐림

    행 지 : 지리 , (백무동~장터목~세석~한신계곡)

   산  행 자 : 홀로산행

  

 

    지리산에는 여름에 피는  온갖 야생화가 피어나기 시작한다

    범꼬리 인듯 - - -  

 

 

 

 

     계곡에는  근일에 내린 장맛비로  수량이 불어나  크고 작은  폭포들이 형성되어 

     아름다움을 자랑하듯  쏱아저 내린다

 

 

    

      

          일월비비추와  쌍폭

 

 

 

 

   장터목에서 보는 남해바다

 

  ○  제8호태풍 너구리가 밀어 올린 열대성 저기압 영향으로 연일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진다

       더위를 잠시나마 잊고자  산속 계곡으로   피서산행을 가 보기로 한다

 

       백무동 도착시간이 새벽3시

       주차장에 차를 맡겨두고  이마에 불 밝히고  하동바위쪽 게곡을  거슬러 오른다

       등로에 거미줄이 걸리는것을 보니  나보다 먼저 간 사람은 없는것 같고,  오늘도 내가 지리산 등정 제 1호인듯 - - -  

       후덥지근한 날씨 탓인지 ? . . . 나이 탓인지   ? . . .  오늘따라 컨디션이 나지않고  돌계단 오름이 무척이나 힘들다

 

       몇번을 쉼호흡하고 숨을  고르고 ,

       하동바위 지나 참샘에 도착하여  시원한 물 한  바가지 들이키니  조금 살것 같다

       시간을 보니 4시 10분 한시간 여 올랐다 . 왜 이리 몸이  무겁고 풀리지 않는지 ?

       참샘위  급경사 돌계단을  힘겹게 올라 소지봉에 도착하니 여명이 밝아 온다

       지금 부터는 능선길이라   초입 보다는  훨신 수월하다

 

 

 

   함양 방면으로  아침노을이 형성되고 일출이 시작  된다 

   능선에 올라서니 하늘에는 먹구름이 가득하고  한겨울에나  부는 북서풍이 엄청 거세게 불어 온다  

 

 

 

 

  

   장터목 가는  계단에서 보는 지리산 서쪽라인이

   반야봉을 중심으로  아침여명에  아름다운  산그리매의  선을 그어  한 폭의 수묵화를 그려 놓는다  

   이것이 좋고  이맛에  새벽산행을 한다  

 

 

 

   

    가깝게 다가온 장터목을 잡아 당겨 본다

    일출봉 능선이  이쪽방향에서 보니 훨신 더 멋지고 아름다워  보인다

 

 

 

  

      장터목에서 보는 중산리쪽 계곡과  남해바다

 

      장터목에   올때마다  그렇게  많이 붐비던 등산객이  오늘은 없다  썰렁하다

      취사장에 딱 한명 뿐이고 , 

      거세게 불어오는 북서풍으로 풍력 발전기 돌아가는 소리가 헬리콥터 프로펠라 소리와 흡사하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들으면 헬리콥터가 와 있는듯 하다

      사람이 서있기 조차 힘들마큼 강풍이 불어온다.  강한 추위를 느끼고  으시시 하고 을씨년 스러운 분위기 . . . .

 

 

 

 

 

   장터목에서 보는  지리산 서쪽라인

  사진에 풀과 나무가 비스듬이 넘어지는 듯한 모습에서 바람의 강도가  얼마나 강하다는 느낌을 - - - -

 

 

 

 

   세석으로 가면서 뒤돌아본 장터목 대피소의 아침풍경

   오늘 등산객도 없고  지리산  전세 낸듯한 산행이다

   여유롭고 시간많아 유유자적이다.  날씨가 구름이 많아 좀 아쉬운것 빼고는 . . . 

 

 

 

 

 

 

 

 

 

 

 

 

 

 

 

 

 

 

  

    연하봉

 

 

 

 

     뒤돌아본 제석봉 천왕봉

 

 

 

 

     일출봉

 

 

 

 

 

 

 

 

   

     잿빛 구름아래 일출봉 능선

 

 

 

 

     북서풍을 피하여  바위벽에 기대여 아침겸 간식을 한다

     날씨가 빨리 변하여 주기를 기다리며  여유를 부려 보지만 , 

     평소에 변화 무쌍하던 지리산 날씨도   오늘  만큼은  무심하게도  큰 변화가  없고 강한 북서풍만 불어댄다

     오늘 처음으로  몇 사람의 등산객이 지나간다  

 

 

 

 

     촛대봉에서 보는 천왕봉 방향

 

 

 

 

  

     촛대봉 바위틈새의 기린초

     강한  바람에 흔들리니 촛점 맟추기가  쉽지않고 . . .

 

 

 

 

 

 

 

 

 

 

    나보다 40분 늧게 백무동에서 한신계곡으로 올라왔다는 산님

    촛대봉에서 조우를 한다

 

 

 

   

     세석으로 내려설 즈음 파란 하늘이 조금씩 더러나기 시작한다

 

 

 

 

 

 

 

 

 

 

                                            지금부터 지리 주능를 벗어나   한신계곡으로 내려선다  

                                            백무동 까지 6.5km  계곡길이 시작된다 

 

    

 

 

                                 영신봉 북쪽사면 계곡에서 흘러 내리는  첫번째 폭포를 만난다

 

 

               

                                   한신계곡 상류

 

 

 

 

 

 

 

      

       오층폭포

 

 

 

 

 

 

 

        

       오층폭포

       계곡에도  나 말고는 등산객이 없다   완전 지리산 전세산행이다

       오늘 모처럼  지리산 깊은계곡에서 시원한 정기를 듬북 받아   축적을 하여야 겠다 ㅎ ㅎ ㅎ

 

 

 

          쌍폭

 

 

 

 

      가내소 폭포

 

 

 

 

 

 

 

 

 

 

        한신계곡에는   불어난 계곡수로  크고 작은 폭포와 소와 담이 만들어 지고

        쏱아저 내리는 물소리는 웅장하고 장엄 하기까지 하다

        지천을 울리는 듯한 큰 물소리로 옆 사람과의 말소리도 잘 들리지 않을 정도 . . . .

        정말 시원하다   여름내내 이곳에서 살았으면 - - - -

 

 

 

                                                                                                                        

        시원한 청류가 흐르는 한신계곡

                                   

 

 

 

   산행코스 : 백무동⇒하동바위⇒소지봉⇒장터목대피소⇒연하봉⇒촛대봉⇒세석⇒한신계곡⇒백무동(원점회귀)

  

 

 

 

    산행궤적

 

                                    이렇듯 오늘 하루도  더위를  피하여 지리산 계곡에서 머물다가 온다

                                    사진찍고  산천을 감상하고,  사람이 없어 좋아 바위  위에 누워도 보고 유유 자적하다 온 하루였다  

 

                                                         2014년 7월 11일

                                                         지리산  피서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