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지리산의 가을

남덕유산 - - - 보고팟던 님과 안개속의 데이트

댓글 14

덕유산

2014. 7. 24.

 

  

  산행일시 : 2014년 7월  23일(수), 날씨:  구름많고 안개

   행 지 : 남덕유산(1,507m) - 경남함양, 전북장수

  산  행 자 :   J 후배와 본인

 

 

      오늘 산행중 처음으로 시야가 트인순간 

      앞  할미봉 대간길을 중심으로 좌측은 경남함양 서상면,  우측은 전북 장수

      할미봉 아래 육십령에도 안개가 가득하다

 

 

 

 

    솔나리

    일년을 애타게 기다리고 그리워 했던 그님을 만나는 순간이다

    안개속에서 다소곳하게  정답게 맞아준다 너무나 반가워서 어쩔줄 몰라 하고  - - -

 

 

 

 

    솔채꽃

    일년만에 만나는 반가운님 여기 또 하나 있었다

 

 

 

 

 

 

 

 

 

       ○  오늘은 매년 이맘때면  원추리를 비롯하여 온갖 야생화가  피어

            온산을  아름다운 야생화 꽃밭으로 장식하는  남덕유산 야생화 산행을 가 보기로 한다

            낯시간은 더워서 역시  이른새벽부터 신행을 시작한다

 

            영각사 주차장에서 산행을 시작하는데  날씨 탓인지 오늘따라 몸이 몹시 무거워 산행이 매우 힘들다

            복식호흡을 하면서 쉬엄 쉬엄 발품을 판다 . 온몸에는 땀으로  샤워를 하고 - - -

            고도를 1,000m 이상 올라가니 안개가 엄습하여  시야가 몇 미터 앞도 보이지 않는다

            안개로 나뭇잎에 맺힌 물방울이  바람에 우두둑  머리위로 쏱아저 내린다  소나기가 오는 듯 . . . .

 

 

 

 

    영각재 올라가는 철계단

 

 

 

 

    영각재 에서 J 후배님

    주차장에서 두어시간 만에 영각재에 올랐으나 시간상  해가 뜨 오른지가  지났는데도

    날씨는 안개로 어두워 밤 같다 . 강한 바람까지 불어온다

 

 

 

 

                                            먹이활동을 할 시간인데도 꼼짝않는 잠자리

 

 

 

 

                                             1,440m  올라가는 가파른 철계단

 

 

 

 

 

 

 

 

 

 

 

 

     1,440 m봉 못가서   옛날  출렁다리가 있던  바위벽에 자생하는 솔나리

     안개로 인하여 카메라랜즈에 습기가  서려 이컷 촬영하려고  몇번을  닦아내고 쭈구리고 엎드려서 . . .

 

 

 

 

     일월비비추도  물기머금고 함초롬히 피어난다

 

 

 

  

      1440m봉에는 안개로 덮혀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 - -

 

 

 

 

 

 

 

 

                                             산꿩의 다리

 

 

 

 

       남덕유 정상 올라가는 계단에 "산꼬리풀"  ?  ,  "냉초" ?   햇갈립니다  아시는분

 

 

 

 

 

    남덕유산정상

    안개로 암흑 세계다

 

 

 

 

 

 

 

 

                                            야생화가 만발한 꽃길을 걸어 서봉으로 간다

 

 

 

 

                                            말나리

 

 

 

 

 

      동자꽃

 

 

 

 

     모싯대

 

 

 

 

       노루오줌

 

 

 

 

    안개로 시야가 어두운 서봉 올라가는계단

 

 

 

 

 

 

 

 

    아름답게 핀 서봉의 원추리 군락

 

 

 

 

 

       서봉

 

 

 

 

    바위솔

 

 

 

 

     물래나물

 

 

 

 

 

 

 

 

 

 

 

 

 

    아름답게 핀 서봉아래 원추리군락

 

 

 

 

 

                                              서봉의 솔채꽃 한 개체

                                              몇년전만 하여도  이곳 주변으로 많이 자생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그 개체수가 줄어 두어군데 밖에 보이지 않는다 안타깝다

 

 

 

 

                                          솔나리도 이곳에 군락을 이뤄 자생하고 있었는데

                                          몇개체 밖에 발견하지 못하였다 몹시 아쉽다

                                          흡족 하지는 못하였지만  날씨탓도 있고하여 아쉬움  뒤로한채 야생화들과  이별을 고하고 하산한다

 

 

 

 

 

        교육원 갈림길 위 헬기장에 내려오니 비로소 시야가 트였다

        오늘 처음으로 하늘을 본다

 

 

 

 

     시야가 트인 함양들녁

 

 

 

 

 

 

 

 

 

 

 

 

 

 

 

 

 

 

 

 

 

 

     독버섯들 이지만 모양이 어름다워  그냥 한번 담아 보았습니다

 

 

 

 

      덕유교육원과 육십령 갈림길 삼거리 (십자봉 913m봉) 

      옛날에는 덕유교육원 가는길이  헬기장 내려서면  바로 있었는데 몇년전부터 이곳으로   옮겨왔다

      옛날에 다니던 길은 사유지라서 폐쇄하였는가 - - -?

 

 

 

      

      교육원 못간 계곡에서 땀을 씻고 산행을 종료한다

 

 

 

 

    덕유교육원   숲속의 파란 진디밭

 

 

 

 

                          덕유교육원

                          교육원 지나 오면서 남덕유와 서봉을 올려다 보니 아직도  짙은 안개에 잠겼다

 

 

 

 

 

                          산행코스 : 영각사주차장⇒공원탐방지원센터⇒영각재⇒남덕유산(1,507m)

                                          서봉(1,482m)⇒삼자봉(913m),교육원삼거리⇒덕유교육원⇒영각사주차장(원점회귀)

 

 

 

 

                              

 

 

    산행궤적

                                                                                                                                                        

             오늘산행은  안개속에서 오직 야생화와 눈맟춤하고 온 산행 이었

             작년에 보고  일년을 기다려 보고팟던  귀한 야생화들과의 만남의 시간이었다

             자연생태계가 자꾸만 변화하여  귀한 개체수가   줄어 드는게 마음 아프고 안타까운 현실이다  

 

                                                                                             2014년 7월 23일

                                                                                              남덕유산 야생화 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