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지리산의 가을

지리산 - - - 노고단 야생화 하늘정원, 시원한 화엄사 계곡

댓글 5

지리산

2014. 8. 7.

 

 산행일시 : 2014년 8월 6일(수), 날씨: 구름많고 안개

 산 행  지 :  지리산 노고단 - 화엄사계곡

 산 행  자 :  J 후배님과 둘이서  

 산행코스 : 성삼재⇒노고단⇒코재⇒화엄사계곡⇒화엄사⇒집단시설지구주차장

 

 

     용소폭포

     용이 살다 하늘로 승천 하였다는 전설이 있는 소(沼)이며 화엄사 아래 황전리 주민들이

     날씨가 가물어 비가오지 않을 때 기우제를 지냈다는 전설이 전해 내려오는 곳으로

     화엄사 계곡자연관찰로 중간부에 위치한다

 

 

 

 

                                    노고단정상의  돌탑

                                    많은  고추잠자리가 하늘을 맴돈다

 

 

 

                                     

                                          산행개념도

 

                                     ○  제12호태풍 나크리의  영향으로 산행을 한 주 건너 뛰었다

                                          날씨도  무덥고 산에는 가야 하는데 막상 시원한 곳을 찿을려니  역시 덩치큰산 지리산이 제격이다

                                          오랜만에 화엄사 계곡을 가 보기로 한다

                                          타고간 승용차는 화엄사 집단시설지구 주차장에 주차하여 두고 대중교통을 이용 성삼재 까지 올라서

                                          노고단 정상가서 야생화 보고, 코재로 하여 화엄사로  내려오는 코스를 잡았다

 

 

 

 

       노고단 올라서니 날씨는 무덥고 안개로 시야가 어두워 조망은 없다

 

 

 

 

 

      노고단 야생화 정원답게 많은 야생화가 피었다

 

 

 

 

 

 

 

 

 

 

 

 

 

 

 

 

 

 

 

 

 

 

 

 

 

 

 

 

 

 

 

 

 

 

 

 

 

 

 

 

 

 

 

 

 

 

 

 

 

 

 

 

 

 

 

 

 

 

 

 

 

 

 

 

 

 

       노고단 대피소

 

 

 

 

 

      코재의 눈섶바위

 

      코재라는 지명은 화엄사를 출발하면,

      성삼재에서 올라오는 큰 도로와 합쳐지기 직전에 코가 땅에 닿을 정도로

      경사가 아주 가파른 재를 일컫는말이다      코재 올라오는 등로변에 잠시 숨을 돌리며 쉬어가는 바위가 눈섶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

 

 

 

    무넹기에서 넘어온 노고단 물과 화엄골 상류물이 합류되는 계곡

    지리산 노고단에서 흘러내린 물이 심원, 덕동을 지나 뱀사골 물과 합쳐저

    남원으로 흘러 들어가서 지리산을 우회하여 결국 섬진강으로 합류하게 되어 있었는데 ,

 

    그 물길을인위적으로 막고 관을묻어 화엄사골로 물을 돌려  바로 구례로 흘러가게 해 버렸다

    그리고『무넹기고개』라는 이름을 지워 부르게 되었다.

    그 물이 화엄골 상류에서 부터 합쳐저서 섬진강으로 흘러 광양만 남해로 흘러간다

 

 

 

 

     코재를 내려서자 계곡에 많은  시원한 물소리가 산행이 끝날때 까지 귓전을 때린다

 

 

 

 

 

 

 

 

 

    집선대

    엤부터 노고단 주변에는 종석대, 만복대, 집선대, 문수대, 청련대등 명승지가 산재해 있다고

    전해져 오는데 주위에 크고 작은 바위군들이 찾는 이를 감탄케 한다.

    그 명승지 중 한곳이 이곳 집선대다.

 

 

 

 

 

 

 

 

 

 

 

 

 

 

       시원한 계곡

 

 

 

 

 

    근일 태풍의 영향으로 많이내린 강우로  계곡에는 시원한 물이 - - - -

 

 

 

 

 

    화엄사 계곡의 무명의 쌍폭

    수량이 많아 보기가 좋다


 

 

 

 

 

 

 

 

      용이살다 승천 하였다는 용소(龍沼)


 

 

 

 

 

 

 

 

 

 

 

 

 

 

 

                                          계곡수가 많아 시원한 화엄사 계곡

 

 

 

 

                            태풍의 영향으로 지리산에 많이내린 강우로  계곡에는  시원한 물이 콸콸 흘러내린다

                            물소리를 듣는 것 만으로도  더위가 물러간다

                            노고단 무넹기 고개에서 부터 화엄사 까지 귓전을 세차게 울리는 시원한 물소리 들으며

                            피서산행을 즐긴 하루였다

 

                                                                                  2014년 8월 6일

                                                                                  지리산 피서산행을 마치고 - - - 이 향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