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지리산의 가을

지리산 천왕봉 - - - 온통 가을 꽃으로 - - -

댓글 1

지리산

2014. 8. 18.

 

 산행일시 : 2014년 8월 17일(일), 날씨 : 흐리고 안개

  행 지 : 지리산, 천왕봉(1,915m) - 경남 함양, 산청

 산  행 자 : 지인 3명과 함께

 

 

   천왕봉  가는길  바위틈새에 핀 청순한 가을꽃 구절초  한포기

   지리산은  어느새 여름을 지나  가을을 준비하고, 자연의 생명들은 가을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철쭉꽃 피는 6월에 찿아오고 2개월만에 다시찿은 지리산 천왕봉 주변에는  온통 안개가 덮었다  

 

 

 

 

     계곡의 유암폭포는  쉴새없이 하얀 물줄기를 쏱아내린다

 

 

 

                        ○ 오후부터 지리산 부근으로 많은비가 예보되어있는 상태 

                            공원안내센터 에서도 가급적 오후 2시 이전에 산행을 끝내고 하산 하라는 당부안내가 있다

                            며칠전부터 예약된 산행.   비가 오더라도 감행해야 한다

                            중산리에 도착을 하니  지상과 하늘 온통 안개에 휩쌓인 지리산 주변이다

                            산행을 하더라도 조망은 불가 할 것 같고,  지리산을  몸으로 느끼며 하루 머물다 오는 것이다

                            비가 오기전 산행시간을 단축하기 위하여  순두류 까지 올라가는 셔틀버스를 이용한다.

 

 

chiri_npa_a_6.jpg

 

                         산행코스 : 중산리공원안내센터⇒순두류⇒로타리대피소⇒천왕봉⇒장터목대피소⇒칼바위⇒중산리공원안내센터(원점회귀)

 

                         산행시간 :  08 : 10 - 14 :10, (6시간)

                         산행거리 :  약 12 km

 

 

 

 

       순두류 입구를 통과하여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된다

 

 

 

 

 

 

 

   

        순두류 출발 한시간 여만에 로타리대피소에 올랐다

        지금부터 천왕봉 까지 급경사 돌계단길 땀을 좀 쏱아야 할 각오를 해야한다

 

 

 

 

         짙은 안개로 조망은 없다

         그러나 비가오지 않은 것 만으로도 천만다행이다.

 

 

 

 

      힘던 발걸음 잠시 쉬어가라고 누군가가 익살 스러운 목장승을 세워 놓았다

 

 

 

 

       개선문

       이 문을 통과 할때는  전쟁에서 승리한 개선장군 처럼  용맹스럽고 힘차야 하는데

       천왕봉을 앞에 둔 현실은  완전 지친 상태로 정반대의 현상 ㅎ ㅎ ㅎ

 

 

 

 

 

 

 

 

 

     천왕봉을 오르는 천상의 계단길  - 숨이 턱에까지 차 오른다

 

 

 

 

    청순한 가을꽃이 산객을 반기고  꽃 감상하며 한숨 돌리는 여유를 부려보기도  - - -

 

 

 

 

      천왕을 올라가는 마즈막  너덜길에서  있는힘 다 쏱아 붙는다

     

 

 

 

       천왕아래 양지쪽에 흐드러지게 핀 오이풀 

 

 

 

 

 

 

 

 

 

       자연의 섭리를 거슬리지 않는  계절의 변화에 발맟춰서  가을 꽃들은  어김없이 피어난다

 

 

 

 

 

 

 

 

 

     계단을 다 올라서서 휴 ~우  쉼호흡 한번 크게 쉬고는

     올라온길 내려다 보는 여유로움과 뿌듯함, 올때마다 다르게 느껴지는 지리산의 느낌을 가슴으로 맞는다   

 

 

 

 

      천왕봉(天王峰)-1,915m

      남한내륙의 최고봉,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올랐지만

      올때마다 느껴지는  그  감회와  가슴벅찬 감동은  글솜씨가 부족한 나로서는 무어라 표현키 어려운  안타까움이다.

 

 

 

 

 

       천왕봉 주변은 온통 안개커턴으로 가려젔지만

       안개속에 가을꽃들은  밤하늘의 별처럼 보석처럼  빛난다

 

 

 

 

 

 

 

 

 

 

 

 

 

 

 

 

 

      짙은 안개속의 수묵화 한장

 

 

 

 

 

 

 

 

 

 

 

 

 

 

 

 

 

 

 

 

 

 

 

 

 

 

 

 

 

 

 

 

 

      한  순간 안개가 걷힌 제석봉

 

 

 

 

 

 

 

 

 

 

 

 

        장터목 대피소 식수장 공사로 인하여

        등산객들이 이 조그마한 호스를 통하여 식수를 구하는 어려움을 걱고있다

 

 

 

 

 

                                           중산리로 내려서는 계곡 요소요소에 작은 폭포들이 아름다움을 뽐낸다

 

 

 

 

 

 

 

 

        유암폭포

 

 

 

 

      저마다의  바램과 소망이 깃던 작은 돌탑들

 

 

 

 

 

 

 

 

 

 

 

 

 

          계곡에는 맑은 시원한 물쭐기가  쉼없이 쏱아저 내리고  - - -

          우려 하였던 비는 산행이 끝났 때 까지  다행히  내리지 않았다

          이렇게 오늘도 지리산에서 하루 머물다 오는 행복한 하루였다.  

 

                                                               2014년 8월 17일

                                                               지리산 천왕봉 산행을 마치고 - - - 이 향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