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지리산의 가을

지리산 삼신봉 - - - 지리주능선 최대 조망처

댓글 3

지리산

2014. 8. 25.

 

 

 산행일시 : 2014년 8월 24일(일), 날씨 : 흐리고 안개

  행 지 : 지리산 삼신봉 - 경남  하동군  청암면. 화개면, 산청군 시천면 

 산  행 자 : 후배님과 둘이서  

 

 

 

  삼신봉에서 보는 지리산 천왕봉

  오늘 날씨가 흐리고 안개가 짙어 지리 천왕봉 및 주능선이  잘 보이지 않고 써리봉 능선과  동부능선만이  - - -

 

 

 

 

     삼신봉 쇠통바위(자물쇠바위)  - 열쇠구멍이 선명하다

 

 

 

 

 

   산행개념도

   산행코스 : 청학동공원탐방로입구⇒삿갓재⇒원삼신봉⇒내삼신봉⇒송정굴쇠통바위⇒1,301m봉⇒상불재⇒삼성궁⇒탐방안내소입구(원점회귀)

 

 

 

 

 

 

 

 

 

   산행궤적

 

 

 

   ○ 오늘은 도상거리만으로도 약 23km에 달하는 지리산 남부능선의 일부 구간인 삼신봉에서 성불재 까지 

      지리산의 최대 조망 처이기도한  그 중에서도 가장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청학동 원점회귀 산행에 나선다

 

      노고단에서 천왕봉까지하늘 금을 그어 놓은 듯 드리운 지리산 주능선 대파노라마를 만끽하며 걸어보는

      능선길에는 임진왜란 당시 송정 하수일 선생이 칩거했다는 송정굴이 있고, 암봉에 직접 올라 봐야만이 진짜 쇠통바위를

      볼 수 있는 쇠통바위, 그리고 높이만 해도 60m를 훨씬 넘기는 하동독바위의 실체..

      하산길에는삼성궁의 태극문양 연못과 돌탑 돌장승을 볼수 있는 산행이다 .

 

      아침 6시 후배님과 만나 차를몰고 집을 나섰다. 날씨는 오후부터 비가  예보되어 있고  안개마저 자욱하다

      흐린날씨 속에서도 지리주능의 조망을 기대하였는데 , 조망은 물건너  간 것 같다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등산을 시작하고 바람은  없고 날씨는 비가 올려고 무덥기 그지없다

      오늘따라 이상하게 몸이 무거워 한짐이다            

 

 

 

 

 

   공원탐방로 입구

   몇년전에 왔을적에는 탐방 안내소가 있었는데 지금은 폐쇄되고 없다

   원삼신봉 까지 2.5 km  돌계단을 올라간다

 

 

 

 

 

 

 

 

 

 

  세석 8km . 청학동2.5km.  쌍계사9.0km.  로 갈라지는

  지리산 남부능선상의   삼신봉  삼거리  이정목

 

 

 

 

   삼신봉(원삼신봉)1,284m

   탐방로 입구에서 한시간 여만에 삼신봉에 올랐다

   그러나 날씨는 잔뜩 흐리고 금방이라도 비가 쏱아질  듯한  분위기.  안개가 많아 조망이 안돼 아쉬움이 남는다.

 

   이곳에는 외삼심봉, 내삼신봉, 삼신봉이 있는데 삼신봉 하면 통상  이곳 원삼신봉을  삼신봉으로  호칭하고 있다

   높이는 내삼신봉이 1,354.7m로 이곳 원삼신봉 보다 높으나 이곳 원삼신봉이  그 대표적 역활을 한다

 

 

 

 

  원삼신봉에서 보는 천왕봉 방향

  오늘 구름이 천왕봉과 주능을 덮었고,  안개마저 자욱하여 지리주능 조망이 어려워 아쉬울 따름이다

 

 

 

 

 

   겨울철 날씨가 맑았을때  원삼신봉에서 보이는 남부능선 (촛대봉.  세석.  영신봉 에서 내려 뻗은 남부능선) - 보관사진

 

 

 

 

 

 

 

 

 

 

   내삼신봉 방향

 

 

 

 

 

    아래 청학동 방향에도 자욱한 안개

 

 

 

 

  

    내삼신봉과 우측 의신골

 

 

 

 

 

 

 

 

 

 

 

 

 

 

 

 

 

 

 

 

 

 

 

 

 

 

 

 

   2009년  겨울 맑은날씨때 시원하게 보이는 천왕봉과 지리주능 -  보관사진

 

 

 

 

 

    삼신산정( 내삼신봉) - 1,354.7m

   

   

 

 

 

 

 

 

 

 

 

 

 

 

 

 

 

 

 

   임진왜란당시 송정 하수일 선생이 칩거하였다는 송정굴

   큰 바위 아래 사람이 칩거 하여도 좋을 만한 굴이다  

 

 

 

 

 

 

 

 

 

 

   쇠통(자물쇠)바위에 올라서서 걸어온길 뒤돌라 보고  

   날씨가 맑을때는 사방으로 조망이   정말 시원한 곳인데  - - -

 

 

 

 

   등로에서 올려다 본 쇠통바위의 구멍

 

 

 

 

 

    등로 아래에서 가까이 올려다 본 쇠통바위

    열쇠구멍 처럼 생겼다  진짜 열쇠구멍이 뚫려있는 바위는 위에 있다

 

 

 

 

 

     통바위(자물쇠)

      열쇠(키)가 들어갈 구멍이 선명히 뚫려있다 . 자연의 오묘한 조화다

    

 

 

 

 

   쇠통바위에서 내려다 본 청학동

 

 

 

 

 

 

 

 

 

 

 

 

 

 

    상불재

    이곳에서 삼성궁으로 내려선다 (2.3km)

    계속 이어서 가면  남부능선의 종착지 쌍계사(4.0km)다.

 

 

 

 

 

 

 

 

 

 

 

 

 

 

 

 

 

 

    삼성궁 입구

    새로운 돌탑들을  많이 세워 놓았고 예전에 보이지 않던 돌로 만든 조형물들이 많이 보인다

 

 

 

 

 

 

 

 

 

 

    삼성궁으로 들어가는 지하통로

    옛날에는 이곳에서 징을 세번치면 사람이 나와서 문을 열어주고 해설까지 해 주었는데 지금은 개방 하여 놓았다

 

 

 

 

 

                                          삼성궁의 태극문양 연못

 

 

 

 

 

 

 

 

 

 

 

 

 

 

 

 

 

 

 

 

 

 

 

 

 

    청학동 삼성궁의 전경

 

 

 

 

 

      청학을 상징하는 건물

 

                                                삼성궁 관람을 마치고 산행을 종료한다

                                                건너편 탐방로 입구에 있는 차량을 회수하기 위하여는  주차장 까지 2km 여  포장도로 걸어야 한다

                                                궂은 날씨로  아쉬움이 남는 산행 이었다

 

                                                                         2014년 8월 24일

                                                                         지리산 삼신봉 산행을 마치고  - - - 이 향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