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합천호 보조댐 아침풍경

지리산 - - - 반야봉과 노고단에 가을꽃과 가을색이 . . .

댓글 6

지리산

2014. 9. 14.

 

 산행일시 : 2014년 9월 14일(일), 날씨 : 구름많음

 산  행 지 : 지리산  -  반야봉(1,732m) - 노고단 (1,507m )

 산  행 자 : 홀로

 산행코스 : 성삼재⇒노고단고⇒노루목⇒반야봉⇒임걸령노고단정상⇒성삼재(원점회귀)

 

 

 아침빛이 찬란한 반야봉의 여명과 가을색이 . . .  

 

 

 

 

   가을꽃도 아름다움을 상실해 가고 그 위로  여명이 밝아 온다

 

 

 

 

  노고단의 대표적인  가을꽃과 함께 마음은 벌써  가을속으로  . . .

 

 

 

 

   ○  추석연휴를 보내고 아침 저녁  한층 더 서늘해진  초가을  공기가

        산이 그리운 내 가슴속을 파고들며 산으로 가고픈 마음에 불을 지피고 펌프질을 한다 

        유혹을 끝내 뿌리치지 못하고  밤잠을 헌납하고 지리산으로 달린다 

 

        새벽 2시30분 성삼재에는 강한바람과 함께 기온이 차다  족히 7 ~8도정도 감이온다

        하얀 새벽달빛 덕으로   랜턴도 켜지않고 노고단 대피소까지  한 걸엄에 . . . .

        노고단 고개에는 어김없이 국. 공 직원이 나와서  지키고 앉아있다

 

        지리산주능 어둠 속으로  빨려들어간다

        종주를 가는  젊고 건장한 팀이  빠르게 나를  추월해 간다 . 젊음이 좋고 무척이나 부럽다

        몇년 전 까지만 하여도  나를 추월해 가는 사람은 별로 없었는데  세월의 무상함을  몸으로 실감하는 새벽이다

        지리산에서 제일 수량이 풍부하고 물맛이 좋다는 임걸령 샘에서 콸콸 쏱아지는  생수 한바가지 들이키고

        쉬엄 쉬엄 내 페이스대로 걸어 노루목에 도착하여도 날은 밝지가 않는다. 시간을 보니 5 시다

        반야봉 까지 1 km 남았으니  여유롭게 올라도 일출은 가능할것 같다

 

 

 

 

 

    천왕봉과 중봉이 우뚝하게 버티어 서 있고

    어둠을 뚫고 지리의 모슴이 더러난다  그 뒤로 여명이 밝아온다

 

 

 

 

 

 

 

 

   반야봉 정상에도 아침빛이

 

 

 

 

 

 

 

 

 

 

 

 

 

 

 

 

 

 

 

 

 

 

 

 

 

 

   함양 방면으로는  아침운해가 피어오르기 시작하고 . . . .

 

 

 

 

 

 

 

 

       세석과 촛대봉  사이로 아침해가 뜨오른다

       이때 까지만 하여도 날씨는 그런대로 맑고 좋았다

       그런데 일출후 조금 지나서 부터 날씨는 급변하여 하늘은 온통 구름으로 덮히고 말았다

       종잡을수 없는 지리산 날씨다 . 한켠에 앉아 아침을 해결하고 왔던길로 되돌아 온다

 

 

 

 

 

 

 

 

 

 

 

 

 

 

 

 

 

 

 

 

 

 

 

 

 

 

 

 

 

 

 

 

 

 

 

 

 

 

 

 

 

 

 

 

 

 

 

 

 

 

 

 

 

 

 

 

 

 

 

 

 

 

 

 

 

                                        

                                           노고단 고개에 다시오니 9시 10분이다

                                           노고단 정상 개방은 10시부터이니 50분이나 남았다

                                           새벽같으면 월담이라도 하지만, 하는 수 없이 기다리기로 한다

 

 

 

 

 

 

 

 

 

 

 

   노고단의 물매화

   이놈보고 갈려고 약 한시간의 시간을 투자하였는데   마음이 급하니 또 사진이 흔들렸다

   전부 출입금지 지역안에 자생하고 있으니 월담을 하여야 한다  

   국 공 직원이 감시를 하니 월담하여 찍을 수도 없고 잠시 눈을 피하여 급하게 찍다보니 . . . .

   노고단에는 지금 물매화꽃이 한창이다

 

 

 

 

 

 

 

 

 

 

 

 

 

 

 

 

 

 

 

 

 

 

 

 

 

 

 

 

 

 

 

 

 

 

 

 

 

 

 

 

 

 

 

 

 

 

 

 

 

 

 

 

 

 

     국공직원 감시의 눈을 피하여  몇 장 찍고는 되돌아 내려온다

     요즘 국립공원관리공단의 근무지침이 변하였는지  옛날보다 부쩍 감시가 심하고  엄격해젔다

     어둠을 뚫고 간 새벽산행을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온다

   

 

                                                                    2014년 9월 14일

                                                                    지리산 반야봉 노고단 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