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진의 산행과 걷는 이야기

아름다운 자연풍광과 여행을 좋아하며 , 사진촬영을 취미로 즐기는 블로그 입니다 . 합천호 보조댐 아침풍경

지리산 - - - 올 가을 첫 단풍과 천왕봉의 환상적인 운해

댓글 11

지리산

2014. 9. 28.

 

  산행일시 : 2014년 9월 27일(토), 날씨 : 맑음

  산  행 지 : 지리산(1,915m) - 경남 함양 산청

  산  행 자 : 홀로산행

 

 

     중봉에서 보는  풍광

     자욱하던 운해가 걷히고  천왕봉과  지리 주능선이 아침햇살에 알몸을 더러내는 순간이다

 

 

 

 

  

   남한 내륙의 최고봉  답게  중봉에서 보는 천왕봉의  위용은  정말  대단하고  당당하다

   천왕봉 동북 사면에는 울긋 불긋  아름답게 단풍이 물들어 가을이 깊어간다  

 

 

 

 

 

  써리봉 내려가면서 보는

  천왕봉과 중봉 동북사면의 올가을 단풍이다

  올가을 단풍은 예년과 작년에 비하여 며칠 빠른 것 같다  그리고, 단풍빛이 곱다

  작년 이맘때 왔을적에는  단풍시기가 이보다 늧었다

 

 

chiri_npa_a_15.jpg

         

          산행개념도

 

          산행코스 : 중산리공원탐방지원센터⇒망바위⇒로타리대피소⇒천왕봉⇒중봉⇒써리봉⇒치밭목대피소⇒새재갈림길⇒유평마을

 

 

          설악산의 첫 단풍 소식이다

          나의 산행 경험상 설악에 단풍이 들면 지리에도 같은시기에  단풍이든다

          오늘도 밤잠 헌납하고 지리산을 향한다 . 주차장 애마  맡겨두는값  오천냥 지불하고 . . .

          새벽3시 칠흑같은 어둠을 뚫고 머리에 불 밝히고  지리산 품으로 들어간다

          새벽 컨디션이 괜 찮은 편이다  쉬엄 쉬엄 발품을 판다. 주말이라  등산객이 제법 많다  

          가쁜숨 몰아쉬며 헉헉 거리는데  법계사 새벽 에불을 알리는  은은하고 긴 여운을 남기는  타종소리가  지리산을 깨운다

        

          개선문을 지나니  랜턴 불빛에 안개가 엄습하여 온다

          예감에 일출은 틀린 것 같다. 아니나 다를까  천왕봉 300미터 남겨둔 지점에 오르니 안개로  시야는 어둡기만 하고. . .

          일출시간이 되었는데도 사방이 깜깜하다

 

 

 

 

 

         천왕봉 표정

         천왕봉 정상에서 일출을 애타게 기다리는 많은 등산객들

         삼대가 덕을 쌓아야 볼 수 있다는 천왕봉 일출. 오늘 온 사람들은 덕을 쌓지 않았는지 ?ㅎㅎㅎ

 

 

 

 

 

       천왕봉 새벽분위기

       기온도 차고 땀이 식어 으시시 하다. 쟈켓을 걸치고

       일출은 물건너  간 것 같아  혹시라도 안개 걷히면  단풍이나  보고 갈 요량으로 중봉으로 내려 선다

       내 예감이 적중하여  중봉에서 조금 기다리니 안개구름이 걷히고 하늘이 열리기 시작한다

       기다리던 사람들 입에서 환호성이 동시에 터저 나오고   다들 기쁘서 어쩔줄을 몰라하고 여기 저기서 카메라 셧더 소리가 . . . . 

 

 

 

 

 

        중봉에서 보는  천왕봉에  아침안개가 걷히는 순간 이다

        안개 베일에 감춰젔던 천왕봉이 그 장엄한 모습을 더러내는 순간이다

 

 

 

 

 

 

 

 

 

 

 

 

 

 

 

 

 

 

 

 

 

 

 

 

 

       숨이 멎을 것 같은 아름다운 운무쑈가 한차례 끝나고

       잠시 소강상태가 이어지고  - - - -

 

 

 

 

 

 

 

 

 

 

 

 

 

 

 

        천왕봉과  지리 주능선에 안개가  걷히고  알몸을 더러내기 시작한다

 

 

 

 

 

 

 

 

 

 

         순간 다시 안개가 올라 오기도 하고  - - - -

 

 

 

   

          구름위로  저 멀리 반야봉도  수줍은 듯 살며시 고개를 내민다

 

 

 

 

 

 

 

 

 

 

 

 

 

 

 

 

 

 

 

 

 

 

 

 

 

 

 

 

 

 

 

 

 

 

 

 

 

 

 

 

 

 

 

 

 

 

 

 

 

 

 

 

 

 

 

 

 

 

 

 

 

 

 

 

        천왕봉에서  노고단 까지 지리 주능이 완전 안개베일에서  벗어나 시야가  시원하게 열렸다

        아침 운무쑈도 끝나고 이제 단풍보러 써리봉 능선으로 내려간다

 

 

 

 

 

 

 

 

 

 

 

 

 

 

 

 

 

 

 

 

        써리봉 내려가면서 보이는  동부능선상의  사면 단풍풍경 입니다

 

 

 

 

 

       파란 구상나무 속으로 빨간 단풍이 정말 조화롭게 잘 어울립니다

       천왕봉에는 아직도 구룸이 가다 쉬어 갑니다

 

 

 

 

 

 

 

 

 

 

 

 

 

 

 

 

 

 

 

 

 

 

 

         써리봉에서 보는 천왕봉 중봉 사면의 아름다운 단풍빛

 

 

 

 

 

 

 

 

 

         써리봉

         논갈이를 할때 땅을  고르는 써래와 닮았다하여  붙여진 이름

         조망하기 좋은 봉우리 입니다

 

 

 

 

 

 

 

 

 

 

 

 

 

 

 

 

 

 

 

 

 

 

 

 

        쌓여가는 낙엽만큼  가을도 깊어 갑니다

 

 

 

       

 

      치밭목 대피소

      단풍구경은 여기까지 이고,  

      지금부터 유평마을 까지  아주 지루하고 걷기싫은  길 6 km 더 내려가야 산행이 끝난다

사방으로 시야가 막히고,  볼거리도 없고 사나운 너덜길로  한마디로  걷기가 불편한 길이다

      이 길은  종주꾼들이 많이 이용하고 일반등산객들은 잘 왕래하지 않는 길이다

     

                         

                                         오늘 일출은 보지 못하였지만,  대신에 운무의 아름다운 그림에  단풍구경까지

                                         지리산 동부능선  품속에서 즐거운 하루가 갔다 " 자연에게 경외심을 " 다시한번 가슴으로 느끼면서 - - -

 

                                                          2014년 9월 27일

                                                          지리산 동부능선 산행을 마치고 - - - 이 향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