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여석사 역학원 2014. 6. 6. 22:46

 

 

 

 

 

약주류

한산소곡주와 기타 전통주의 유래와 제조법

 

용인 민속촌 동동주 

  • 제조법 : 찹쌀과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1도의 약주이다.
  • 유래 : 고려시대부터 전해 내려오는 맑은 술로 술표면에 삭은 밥알이 떠있는 것이 마치 개미가 떠있는 것 같다하여 "부의주"라고도 함.
  • 특징 : 약간 불투명한 담황갈색으로 잡미와 산미가 강하게 느껴지는 약주임.

 

삼해주 

  • 제조법 : 멥쌀,찹쌀 및 누룩을 원료로하여 3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1도의 약주로 음식지미방, 지봉유설, 산림경제, 증보산림경제, 임원십육지, 양주방, 동 국세시기 및 주방분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정월 첫 해(亥)부터 다음 해(亥)일 즉 12일후 그리고 12일 후인 돼지날만 골라 세번 안쳐 빚어 삼해주라고 함. 일명 "백일주" 버들가지 술이라고도 함.
  • 특징 : 색깔은 투명하여 맑으면서 푸른 빛이 돌며 향이 좋고, 주도가 높은 약주임.

 

면천두견주 

  • 제조법 : 찹쌀, 진달래꽃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9 도의 약주로 급수비율이 낮아 엑스분 함량이 높으며 산림경제, 규합총서, 동국세 시기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두견주는 진달래가 만개할 때에 술밑이 만들어지는데 당진 두견주와 김천의 두견주가 유명. 고려때 개국공신인 복지겸의 병을 그 딸이 기도하여 계시를 받아 병을 낫게 하였다는 술.
  • 특징 : 단맛과 점성이 있고 향취가 좋은 술로 매운맛이 도는 주도 높은 고급술임. 진해, 류머치스 치료에 효과가 있는 약용주임.

 

 

한산소곡주

  • 제조법 : 멥쌀, 찹쌀, 엿기름, 고추, 들국화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100일간 발효 숙성시켜 여과한 알콜분 18도의 약주로 엑스분 함량이 높고 일반적으로 주류 제조에 사용하지 않는 고추를 사용하는 것이 특이하며 산림경제, 증보산림경제, 동국세시기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백제때부터 빚어진 술로서 누룩을 적게 쓰는 까닭에 소국주라 함. 술맛이 좋고 주도가 높아 취하면 자리에서 일어설 줄 모른다 하여 "앉은뱅이 술" 이라고도 함.
  • 특징 : 대잎같이 빛깔이 우수하며 식욕이 증진되고 혈액순환 촉진시켜 피로회복에 좋은 술로 알려짐.

 

 

김천과하주

  • 제조법 : 찹쌀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6도의 약주로 엑스분이 높으며 음식지미방, 산림경제, 증보산림경제, 임원십육지, 규합총서, 양 주방, 동국세시기, 주방문, 조선주조사 등의 문헌에 수록
  • 래 : 김천에 과하천이 있는데 옛날에는 금천 또는 주천이라 불려졌다.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 장수 이여송이 이 샘의 물맛이 중국 과하천과 같다고하여 과하천이라 하였으며 이물로 빚은 술을 금천 과하주라 하였다.
  • 특징 : 약주에 소주를 넣어 빚은 술로서 현재 무형문화재로 지정.

 

국화주 

  • 제조법 : 찹쌀, 국화, 생지황, 구기자근피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6도의 약주로 임원십육지, 동의보감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국화주는 예로부터 불로장수 및 성스러운 영초로서 숭상되어 왔으며 우리나라 재래의 술로서 국화와 생지황, 구기자 나무껍질을 넣고 찹쌀로 빚은 술이며 음력 9월 9일 중양절에 즐겨마셨으며 이술을 마시면 장수를 누리고 병에 걸리지 않는다는 전설이 있다.
  • 특징 : 담황색을 띄고 있는 약주로서 현재 향토 민속주로 지정되어 경남 함양에서 빚어지고 있다.

 

호산춘 

  • 제조법 : 멥쌀, 찹쌀, 솔잎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8도의 약주로 급수비율이 낮아 엑스분 함량이 높으며 임원십육지, 양주방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전북 익산군 예산면의 옛이름이 호산으로 고장이름을 따 호산춘이라 함. "春"자가 붙은 술은 여러번 덧술하여 주도를 높인 맑은 청주인데 옛날 상주목사가 이 호산춘을 마시고 그날밤 자다가 요강을 들어 마셨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로 취하면 대책이 없는 술.
  • 특징 : 투명한 황갈색으로 곡주특유의 향기로운 냄새와 술향기가 어울린 독특한 명주.

 

황금주

  • 제조법 : 멥쌀, 찹쌀, 국화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4 도의 약주로 음식지미방, 양주방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국화주와 같은 술이나 황금빛이 난다하여 황금주라 하며 교동법주를 왕가나 명문가문의 비주라 하면 황금주는 중산층에 파급된 생활주라 볼 수 있음.
  • 특징 : 국화는 모든 풍과 약풍 습비 등을 다스리고 장복하면 혈기를 이롭게 하고 몸을 가볍게 한다고 전함.

 

연엽주 

  • 제조법 : 멥쌀, 찹쌀, 연엽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용수를 박아 여과 한 알콜분 14도의 약주로서 누룩 사용량이 많고 급수비율이 높으며 음식지미방, 산림경제, 증보산림경제, 임원십육지, 규합총서, 양주방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고려때에 등장한 술로 병자호란이던 어느해 이완 장군이 병사들의 사기를 돋구기 위행 약용과 가향의 성분을 고루 갖춘 연엽주를 마시게 했는데 전쟁이후 선비들이 아침, 저녁으로 보신을 위해 마심.
  • 특징 : 연금과 솔잎이 첨가된 술로 연근은 사람의 피를 정화시켜 주고 양기를 모아 주고, 솔잎은 위벽의 보호막을 형성해 술독제거 효능.

 

옥미주

  • 제조법 : 현미,옥수수,고구마,엿기름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1도의 약주임
  • 유래 : 충북 단양지방의 문씨 가문의 가양주(주로 제주용)로 빚어 내려온 술인데 지금은 안양에서 관광민속주로 지정받은 술.
  • 특징 : 서민적 약주로 뒤끝이 깨끗함.  

 

칠선주 

  • 제조법 : 멥쌀,갈근,인삼,당귀,구기자,모과,사삼,감초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6도의 약주임
  • 유래 : 조선조 22대 정조원년에 빚어진 기록으로 200년 이상의 전통이 있는 술로 일반약주와 동일하게 빚어지는데 밑술에 여러 가지 약재가 들어가는 까닭에 칠선주라 이름지어지며 보주로서 상용 약주임.
  • 특징 : 담황색의 술로 부드럽고 향기가 높다. 간장을 보호해주며 식욕증진과 신진대사에 효과가 있는 약용주.

 

율무주

  • 제조법 : 멥쌀, 밀가루, 율무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3도의 약주로서 일명 의이인주라고도 하며 임원십육지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조선문헌 「임원십육지」를 보면 의이인주라는 술이 있는데 의이인은 율무를 뜻하는데 비장을 튼튼히 하고 위와 폐를 보호 해열에 좋은 것으로 기록되었음.
  • 특징 : 건위제로 효험이 있고 피부를 건강하게 도움을 줌. 한방에서 율무는 신경통과 각기병 예방에 효험이 있다고 함.

 

송죽오곡주

  • 제조법 : 멥쌀,조,수수,쌀보리,죽엽,솔잎,국화,오미자,구기자,산수유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6도의 약주로서 수왕사 사적지에 수록되어 있음
  • 유래 : 조선인조때 명승 진묵대사가 전북 김제 모악산 산사에서 참선 도중 고산병 예방과 편식에서 오는 신체적 손상을 보완하기 위하여 모악산 주위에 서식하는 각종 약초와 이곳 약수인 석간수를 이용 개발한 술임.
  • 특징 : 5가지 약재가 조화되어 향긋한 냄새를 내며 보신효과가 좋아 300년 동안 곡차라 하여 빚어진 순한 명약주임

 

감자술

  • 제조법 : 멥쌀, 감자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1도의 약주로서 전분질 원료로 감자녹말을 일부 사용함.
  • 유래 : 강원도의 대표적 특산물은 감자와 옥수수이다. 감자는 조선전기에 전래되어 화전민의 구황식품으로 식량으로 먹다 남은 감자를 술로 빚어 마시게 되었는데 이것이 감자술이다.
  • 특징 : 감자술은 강한 맛이 있고 약간 쌉쌀하면서 마신 뒤에 단맛이 돌며 엷은 오랜지색의 약주이다.

 

사삼주 

  • 제조법 : 찹쌀,사삼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4도의 약주임
  • 유래 : 특별한 역사적 유례는 없고 사삼(더덕)은 옛부터 보신용으로 더덕술, 스테미너술로 빚어지고 있음.
  • 특징 : 더덕주로서 스테미너술로 많이 빚어지고 있다.

 

교동법주 

  • 제조법 : 찹쌀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6도의 약주로서 급수비율이 낮아 엑스분 함량이 높고 임원십육지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법주는 조선시대 문무백관이나 사신을 대접할 때 쓰였던 특주로 빚는 날과 빚는 법에 따라 빚는다 해서 법주라 하였으며 일설로는 찹쌀과 국화와 솔잎을 넣고 백일간 땅에 묻었다가 꺼낸 술로 절에서 양조되었다 해서 법주라 하였다는 설도 있음.
  • 특징 : 16∼18도의 맑은 청주로 외관은 맑고 미황색을 띄며 곡주 특유의 냄새와 감미가 있으며 약간의 산미도 느낄 수 있는 부드러운 술.

 

송절주 

  • 제조법 : 멥쌀,찹쌀,송절,희첨,속단,진달래꽃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16도의 약주로 음식지미방, 임원십육지, 동의보감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조선중엽부터 서울과 호남에서 많이 빚어진 술로 소나무 마디를 넣고 끓인 물을 혼합수 대신으로 사용하여 송절주라 하며 약용으로 많이 쓰임.
  • 특징 : 색깔은 황갈색이며 강한 약재 향기를 풍기며 당귀의 첨가에 따라 치, 담, 치풍, 신경통에 유효.

 

대추술 

  • 제조법 : 멥쌀,찹쌀,엿기름,솔잎,대추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2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16도의 약주임
  • 유래 : 청주시 동쪽에 있는 상당산성은 삼국시대 토성으로 축조되었다가 조선숙종 42년(1716년)에 석성으로 개조된 성인데 이곳 성내 마을 사람들이 대대로 빚어오던 토속 향토주.
  • 특징 : 다익은 술은 동동주처럼 색깔이 누르면서도 불그스레한 빛이 돈다. 다익은 술위에는 붉은 대추와 흰인삼이 떠 있으며 술맛은 조금 쌉쌀하면서 상큼하다.

 

계룡백일주 

  • 제조법  : 멥쌀, 솔잎, 진달래꽃, 잇꽃, 오미자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16도의 약주임

 

청명주 

  • 제조법  : 찹쌀, 및 누룩을 원료로 하여 1단담금으로 발효시켜 여과한 알콜분 17도의 약주로서 임원십육지, 양주방, 주방문 등의 문헌에 수록
  • 유래 : 조선시대 중엽부터 유행했던 술로서 청명(음력 2월하순) 때 쯤 빚는 술이라 해서 청명주라 하였다. 청명주의 본고장은 청주의 금여울이었는데 이곳은 물이 아주 좋다고 전한다.
  • 특징 : 신식 술의 효시적 역할을 한 술이다. 청명주의 제법에서 특이한 점은 누룩만들 때 물대신 청명주의 맑은 술을 쓰는데 지금같이 배양균이나 효모를 접종시켜 누룩을 만드는 방법을 사용했다.

 


자료 더보기

출처 : 한산이씨 목은(牧隱) 이색(李穡)의 후손들
글쓴이 : 기라성 원글보기
메모 :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