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원앙새 2015. 3. 6. 13:28

요즘 연세 많으신 가까운분을 보면서  가슴에 와 닿는게 있어서 ....

모두들 100 세 시대라고 건강에 신경을 많이쓴다 걍 수명만 연장하는게  과연 삶에도움이될까...

4 남매를 모두 출가시키고 두분만 사시는 대선배님이 계신다 발목땜에 외출을 많이 못하시다보니

집안에서 거의 하루가 간다  아침먹고  점심준비... 

먹고자고 먹고자고 ~ 텔레비젼만 보다가 또 먹고 남편은 공무원 퇴임하신분 ~식사 시간도

자는 시간도 시계처럼 반듯하시단다  현직에 계실때도 퇴근해서 집에오시는시간이 시계라네 ㅋㅋ~

어제 보름날이라고 나물 볶고 찰밥하고 다들 바쁘다~~ 애들은 찰밥은 별로 나도 어릴때 찰밥도 안먹고

콩밥도 안먹었다 ㅎ ~이제는 식성이 변해서 찰밥을 손으로 떼어먹는다 ...

길에서 편한 이웃을 만났다  둘이 얼마나 먹느냐며 사먹고 말꺼라네 ㅋㅋ 팥을 삶아둔게 있어서 찹쌀을

1키로 담갔다  보재기 깔고 두번 쪄서 한숟갈 먹어보니 찹쌀이 좋았나  내 솜씨가 좋은건가 ㅎ

선배네 전화해보니 아구야 그럴줄았았시당 편하게 하얀밥드셨다네  형님 내가 나무에 매달아둘테니

낭군님더러 자전차 타고  빨리오시래  형님네 전화했다가도 아저씨가 받으시면 끊어버리는 이사람

전화 벨이울렸다가 끊어지면  나라 하신다네 ㅎㅎ 그런데 몇년전 ~친구네 결혼식에서 어쩌면 한테이블에

앉게됐다  형님이 나를 가르치면서  요사람이 당신이 전화받으면 끊는 사람이라고 소개하네용 ㅎ

 퇴임하심분들이 전화 받으시면  아이 불편해라 ....

 

난 잘받는디...(ㅋ)
전화오지도 않치만..(ㅋ)
보고싶다고 하면............................
보고파도 넘 멀리 떨어저 사니..츠암 나(急)
올해는 찰밥도 엉터리 (만세)(~) 갈수록 대충여사를 닮아가니
걱정이로다 솔직히 고백합네당
오래 산다는 것이 복만은 아닐겁니다....
뭘 하면서 사느냐가 더 중요하지요...
이리 비삐 움직이시는 것은 아주 바람직하십니다.
입추가 왔으니 더위가 좀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설렁설렁 일도 잘하고 음식도 잘하면서
심성이 좋아야합니다 (ㅎ)
절더러 고답스럽다고들 하지요 ...
지금 남편은 식사하고 오신다니 (만세)(~)
마늘 까다두고 신문도 펼쳐두고 마른 빨래도
옆에있답니다 인터넷하다말고 책도보고
합니다 제가 대장이니깐요 (떡실신)
맞습니다.
심성이 모든 것을 이야기하지요.
삶 역시 고운 심성이 있어 더 행복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재밋게 잘 읽었습니다.
찰밥 생각이 나네요.
옛날 제 클때만 해도 단독주택은 큰 다락이 안방에 붙어 있었지요
올라가면 별의 별게 다 있었지요.
찰밥도 큰 놋 양푼 (대야) 같은데 있었나?...
기억이 가물하지만.하여튼 그때는 찰밥을 해도 엄청 많이해서 다락에 있은것 같은데...
찰밥 얘기 하니 옛날 생각 많이 납니다.
다시 글 쓰 보시면 어떠실지요?
지금 막집에왔네요 형님이 요맘때면 찰밥이나 호박죽을 주셨어요
그것도 미리전화로 잠깐 나오라해서 주시고는 달아나십니다
어젯밤에도 형님이 왜 올해는 결근하시나 하고 웃었답니다 ㅎ
식성이 변하더라구요 자랄때 저는 안먹는게 많았어요....
저희집 다락을 부엉이굴이라하셨어요 ㅎ 저희어머니께서 예전 집에 있었던 다락 ...
은행에 갔다가 장조림고기 사왔습니다 무거워서 택시로 ㅎㅎ~~
퇴임하신 분과 함께 살지요.
전화를 받지 않고 집에 있는데도 불편한 건 사실입니다.
옆에도 은퇴하신 선배님 부부가 계십니다
점심은 밖에서 드시고 제자들 편하게 드나들게 공부방을 준비햐셨더군요
자기 전공도 열심히 하시면서 어머님을100 세가 넘도록 모시고
존경스럽습니다 ...결혼식에서 딱 맞뜨린 선배님댁에는
요즘도 제가 먼저 전화 못합니다 ㅎㅎ~~
오래 사는 게 행복할까요?
제 경험(부모님을 비롯해 주변의 관찰)으로는 처량하고 괴롭고 슬프고 의미없는 생존이 많더군요.
삶에 욕망(이루어낼 수 있는)이 없으면, 그건 다만 생존해 있을 뿐이지
살아가는 건 아닌 것 같더군요.
그간 살아오면서 쌓았던 자랑스럽고 명예스러운 것들도
모두 모래성처럼 허물어지고.....
저는 친구들에게 이렇게 얘기해요.
우리들 중에서도 혹시 억세게 운 나쁜 놈은 100살까지 살거야...............
나가지않고는 살수가없습니다 ....
제어머니께서는 깊은 고택에 혼자계셨어요
회관에도 안가시고 유실수심으시고 책 읽으시고 ....
오빠가 입주도우미 한분을 말동무되게 챙겨드리고 카메라도
사드리고 감성적이신 우리 어머니...
어머니 닮은 우리 남매들~전에 단독에살때 아랫층을 비우고 어머니를
담요에 태워 아들 사위 딸들이 오르내렸지요 어머니께서는 부끄러워
두손으로 얼굴을 가리시고 ...ㅎ 윗층에 짐이 많아서 아랫층에
어머니를 모셨는데 지금도 형제 조카들이( 어게인) 이모네 합니다
철딱서니 없이 까살스런 형제들을 집에서 치루고 죽을뻔했어요
모두가 경험 지혜가 쌓이는 과정이라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조십하시고 ...
선생님 댓글은 어디에 달아야합니까 ??? ㅎㅎ
제가 서툴러서요 사진도 올릴줄도모릅니다 ...ㅎ
쑥떡 저희집에도 있어요 ㅎ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