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강용구 2010. 4. 15. 10:49

    우리나라 성씨 종류와 본관 일람표

 

우리나라 성씨는 총 274 종류 입니다.

가(賈), 간(簡), 갈(葛), 감(甘), 강(姜), 강(康), 강(强), 강(剛), 강(疆), 개(介), 견(堅), 견(甄), 경(景) 경(慶), 계(桂), 고(高), 곡(曲), 공(孔), 공(公), 곽(郭), 교(橋), 구(丘), 구(具), 구(邱), 국(國), 국(菊) 국(鞠), 군(君), 궁(弓), 궉(궉), 권(權), 근(斤), 금(琴), 기(奇), 기(箕), 길(吉), 김(金)

나(羅), 난(欒), 남(南), 낭(浪), 내(乃), 내(奈), 노(盧), 노(魯), 노(路), 뇌(雷), 뇌(賴), 누(樓)


단(段), 단(單,) 단(端), 담(譚), 당(唐), 대(大), 도(道), 도(都), 도(陶), 돈(敦), 돈(頓,), 동(董), 두(杜) 두(頭)


마(馬), 마(麻), 만(萬), 매(梅), 맹(孟), 모(牟), 모(毛), 목(睦), 묘(苗), 묵(墨), 문(文), 미(米), 민(閔)


박(朴), 반(潘), 반(班), 방(房), 방(方), 방(邦), 방(龐), 배(裵), 백(白), 범(范), 범(凡), 변(卞), 변(邊) 복(卜), 봉(奉), 봉(鳳), 부(夫), 비(丕), 빙(氷)

사(史), 사(謝), 사(舍), 삼(森), 상(尙), 서(徐), 서(西), 석(昔), 석(石), 선(宣), 설(卨), 설(薛), 섭(葉) 성(成), 성(星), 소(蘇), 소(邵), 손(孫), 송(宋), 송(松), 수(水), 수(洙), 순(淳), 순(荀), 순(舜), 순(順) 승(承), 승(昇), 시(施), 시(柴), 신(愼), 신(申), 신(辛), 심(沈)

아(阿), 안(安), 애(艾), 야(夜), 양(梁), 양(楊), 양(樑), 양(襄), 어(魚), 엄(嚴), 여(呂), 여(余), 여(汝) 연(延), 연(燕), 연(連), 염(廉), 영(影), 영(榮), 영(永), 예(芮), 오(吳), 옥(玉), 온(溫), 옹(邕), 옹(雍) 왕(王), 요(姚), 용(龍), 우(禹), 우(于), 운(雲), 운(芸), 원(元), 원(袁), 위(韋), 위(魏), 유(柳), 유(兪) 유(劉), 유(庾), 육(陸), 윤(尹), 은(殷), 음(陰), 이(李), 이(異), 이(伊), 인(印), 임(林), 임(任)

자(慈), 장(張), 장(章), 장(莊), 장(蔣), 저(邸), 전(全), 전(田), 전(錢), 전(傳), 점(占), 정(丁), 정(程) 정(鄭), 제(諸), 제(齊), 조(趙), 조(曺), 종(宗), 종(鍾), 좌(左), 주(周), 주(朱), 준(俊), 지(智), 지(池) 진(晋), 진(眞), 진(秦), 진(陳)

차(車), 창(昌), 창(倉), 채(蔡), 채(菜), 채(采), 천(千), 천(天), 초(楚), 초(肖), 초(初), 최(崔), 추(秋) 추(鄒), 춘(椿)

탁(卓), 탄(彈), 태(太)

 

 

판(判), 팽(彭), 편(扁), 편(片), 평(平), 포(包), 표(表), 풍(馮), 피(皮), 필(弼)

하(河), 하(夏), 학( ),   한(漢), 한(韓), 함(咸), 해(海), 허(許), 현(玄), 형(邢), 호(扈), 호(胡), 호(鎬) 홍(洪), 화(化), 환(桓), 황(黃), 후(侯), 후(後), 흥(興)

강전(岡田), 남궁(南宮), 독고(獨孤), 동방(東方), 망절(網切), 사공(司空), 서문(西門), 선우(鮮于),

소봉(小峰), 장곡(長谷), 제갈(諸葛), 황보(皇甫)

 등이 있으며

 

성시 본관은 본관수 별로 정리했습니다.

찾으실때 일일이 찾으면 힘드니  Ctrl + F 를 눌러서 자신의 성씨를 입력하시면

쉽게 찾을수 있습니다.

 

 

한국인의 성씨(본관별) 일람표

 

김(金) 

본관수(本貫數): 114개
       
강릉江陵, 강화江華, 개성開城, 경산慶山, 고령高寧
       고산高山, 고성固城, 공주公州, 광산光山, 광주廣州    
       교하交河, 금령錦山, 김제金提, 김해金海, 금화金化
       라주羅州, 락안樂安, 남양南陽, 람포藍浦, 릉주陵州  
       당악棠岳, 대구大邱, 덕수德水, 도강道康, 동래東來
       등주登州, 무장茂長, 문화文化, 밀양密陽, 백천白川
       보령保寧, 부안扶安, 삼척三陟, 상산商山, 서흥瑞興
       선산善山, 설성雪城, 축안逐安, 수원水原, 순천順天
       신천信川, 안동安東, 안노安老, 안산安山, 안성安城
       안악安岳, 야성野城, 양근楊根, 량산梁山, 양주楊州
       언양彦陽, 연안延安, 연주燕州, 령광靈光, 영산永山
       영장靈藏, 영양英陽, 령성寧城, 영천永川, 령해寧海
       례안禮安, 오천烏川, 룡궁龍宮, 룡택龍澤, 우봉牛峰  
       울산蔚山, 웅천熊川, 원주原州, 월성月城, 은률殷栗
       은진恩津, 의성義城, 이천伊川, 의주義州, 장연長淵
       적성積城, 전주全州, 정주貞州, 진도珍島, 진위振威
       진령鎭岺, 진주晉州, 진천鎭川, 창원昌原, 창평昌平
       청도淸道, 청주淸州, 청풍淸風, 춘양春陽, 충주忠州
       칠원漆原, 태원太原, 통천通川, 파평坡平, 평양平壤
       평해平海, 풍기豊基, 풍덕豊德, 풍산豊山, 하음河陰
       함창咸昌, 해주海州, 해평海平, 해풍海風, 홍천洪川
       화순和順, 희천熙川, 안동구신, 安東舊新, 명천皿川


이(李)  

본관수(本貫數):99개
       가평加平, 강양江陽, 강진康津, 강화江華, 개성開城
       결성結城, 경산京山, 경주慶州, 고령高靈, 고부古阜  
       고성固城, 공주公州, 광산光山, 광주廣州, 광평廣平
       성주星州, 성산星山, 교하交河, 김해金海, 기장機張    
       김포金浦, 나주羅州, 남평南平, 단성丹城, 단양丹陽
       담양潭陽, 대흥大興, 덕산德山, 덕수德水, 덕은德恩
       벽진碧珍, 봉산鳳山, 부안扶安, 부여扶餘, 부평富平
       상산商山, 서림西林, 서천舒川, 서주西州, 성산星山
       성주星州, 축안逐安, 수원水原, 순천順天, 신평新平
       아산牙山, 안산安山, 안성安城, 안악安岳, 양산梁山
       양성陽城, 양주楊州, 여주驪州, 여흥驪興, 연안延安
       령천寧川, 영천永川, 령해寧海, 례안禮安, 온양溫陽
       룡궁龍宮, 룡인龍仁, 우계羽溪, 우봉牛峰, 원주原州
       음죽陰竹, 익산益山, 평산平山, 평창平昌, 하빈河濱  
       하음河陰, 학성鶴城, 울주蔚州, 한산韓山, 함안咸安
       함평咸平, 섬천陝川, 해남海南, 해주海州, 홍주洪州
       화산花山, 회덕懷德, 흥양興陽, 인천仁川, 장수長水
       장흥長興, 재령載寧, 전의全義, 전주全州, 정선旌善
       정주貞州, 풍덕豊德, 진보眞寶, 진성眞城, 진안鎭安
       진위振威, 진주晉州, 창령昌寧, 청송靑松, 청안淸安
       청주淸州, 청해靑海, 충주忠州, 태안泰安, 태원太原
       통진通津, 인제麟蹄



박(朴) 
본관수(本貫數):44개
       강릉江陵, 고령高靈, 고성固城, 광주廣州, 군위軍威
       구산龜山, 나주羅州, 로성魯城, 오천汚川, 무안務安
       문의文義, 문주文州, 밀양密陽, 번남番南, 비안比安
       삼척三陟, 상산商山, 상주尙州, 선산善山, 순창淳昌
       순천順天, 려주驪州, 령암靈巖, 령해寧海, 운봉雲峰
       울산蔚山, 월성月城, 은풍殷風, 음성陰城, 의흥義興
       전주全州, 죽산竹山, 진원珍原, 창원昌原, 춘천春川
       충주忠州, 태안泰安, 평산平山, 평주平州, 평택平澤
       함양咸陽, 인제麟蹄 


                       
최(崔) 
본관수(本貫數);42개 
       간성杆城, 강릉江陵, 강화江華, 개성開城, 경주慶州
       계림鷄林, 고부古阜, 곡강曲江, 광주廣州, 랑주朗州
       동주東州, 부안扶安, 삭령朔寧, 수성隋城, 수원水原
       아산牙山, 양주楊州, 태인泰仁, 통천通川, 해주海州
       한남漢南, 화순和順, 황주黃州, 흥해興海, 양천陽川
       연풍延豊, 영천永川, 영흥永興, 완산完山, 용강龍崗
,      용궁龍宮, 용주龍州,
우봉牛峰, 원주原州, 전주全州
       직산稷山, 진산珍山, 청송靑松, 청주淸州, 초계草溪  
       충주忠州, 탐진耽津



정(鄭) 
본관수(本貫數);28개
       경주慶州, 고성固城, 곤양昆陽, 광주光州, 금성錦城
       김포金浦, 나주羅州, 동래東莢, 봉화奉化, 서산瑞山
       야성野城, 연일延日, 영일迎日, 영덕盈德, 예천醴泉
       온양溫陽, 전주全州, 정산定山, 정주貞州, 진주晉州
       청산靑山, 청주淸州, 초계草溪, 하동河東, 함평咸平
       해주海州, 랑랑瑯琅




장(張)
본관수(本貫數);23개

       결성結城, 구례求禮, 나주羅州, 단양丹陽, 덕수德水
       목천木川, 부안扶安, 순천順天, 안동安東, 영동永同
       예산禮山, 옥구沃溝, 울진蔚珍, 인동仁同, 전주全州
       절강浙江, 지례知禮, 진안鎭安, 진주晉州, 진천鎭川
       창령昌寧, 청송靑松, 흥성興城, 흥덕興德


전(全)
본관수(本貫數);20개
       감천甘泉, 경주慶州, 계림鷄林, 기장機張, 나주羅州
       성산星山, 성주星州, 옥산玉山, 옥천沃川, 완산完山
       용궁龍宮, 용성龍城, 정선旌善, 죽산竹山, 천안天安
       평강平康, 팔관八菅, 태곡泰谷, 함창咸昌, 황간黃澗      

 

 


임(林)
본관수(本貫數);18개 
       나주羅州, 평택平澤, 조양兆陽, 선산善山, 은진恩津  
       회성檜城, 장흥長興, 진천鎭川, 옥구沃溝, 익산益山
       울진蔚珍, 예천醴泉, 부안扶安, 순창淳昌, 경주慶州
       양양襄陽, 밀양密陽, 안의安義



조(趙)
본관수(本貫數);17개
     
 김제金堤, 밀양密陽, 백천白川, 양주楊州, 옥천玉川
       순창淳昌, 임천林川, 직산稷山, 가림嘉林, 진보眞寶
       태원太原, 평산平山, 평양平壤, 풍양豊壤, 한양漢陽
       함안咸安, 횡성橫城




오(吳) 
본관수(本貫數);16개
       고창高敞, 나주羅州, 군위軍威, 낙안樂安, 동복同福
       보성寶城, 연일延日, 울산蔚山, 장흥長興, 전주全州
       평해平海, 함양咸陽, 해주海州, 화순和順, 흥양興陽
       함평咸平




송(宋)
본관수(本貫數);16개
     
 김해金海, 남양南陽, 덕산德山, 문경聞慶, 신평新平
       야로冶爐, 양주楊州, 현주見州, 여산礪山, 연안延安
       용성龍城, 은진恩津, 진천鎭川, 철원鐵原, 청주淸州
       홍주洪州



황(黃)
본관수(本貫數);11개
       덕산德山, 상주尙州, 성주星州, 우주紆州, 두주杜州
       장수長水, 제안齊安, 창원昌原, 평해平海, 황주黃州
       회덕懷德


노(盧)
본관수(本貫數);11개
     
 곡산谷山, 광산光山, 교하交河, 황만黃萬, 신창新昌
       안강安康, 연일延日, 장연長淵, 풍천豊川, 안동安東
       해주海州


본관수(本貫數);10개

윤(尹)
       남원南原, 무송茂松, 양주楊州, 영천永川, 예천醴泉
       칠원漆原, 파평坡平, 함안咸安, 해남海南, 해평海平


서(徐)
       남양南陽, 남평南平, 달성達城, 대구大丘, 부여扶餘
       연산連山, 이천利川, 장성長城, 절강浙江, 평부平富


본관수(本貫數);8개

류(柳)
       고흥高興, 문화文化, 진주晉州, 전주全州, 선산善山
       풍산豊山, 영광靈光, 서산瑞山


본관수(本貫數);8개

유(兪)
       강진康津, 고령高靈, 금산金山, 사계祀溪, 무안務安
       인동仁同, 창원昌原, 천령川寧


본관수(本貫數);7개

손(孫)
       경주慶州, 밀양密陽,  비안比安, 월성月城, 청주淸州
       안동安東, 일직一直,  평해平海


국(國)
       담양潭陽, 풍천豊川,  전주全州, 현풍玄風, 영양英陽
       금성金城, 대명大明
 

엽(葉)
       공촌公村, (수원水原), 증미憎尾, 인의仁義, 해평海平
       니파泥波, 평해平海,  처인處仁


본관수(本貫數);6개

양(楊)
       청주淸州, 중화中和, 남원南原, 밀양密陽, 안악安岳
       통주通州


홍(洪)
       남양南陽, 당홍唐洪, 상홍上洪, 악계岳溪, 풍산豊山
       홍주洪州


본관수(本貫數);5개

안(安)
       광주廣州, 순흥順興, 죽산竹山, 탐진耽津, 태원太原


전(田)
       남양南陽, 담양潭陽, 연안延安, 영광靈光, 하음河陰


허(許)
       김해金海, 양천陽川, 공암孔巖, 태인泰仁, 하양河陽


본관수(本貫數);4개

노(魯),  강화江華, 광주廣州, 밀양密陽, 함평咸平

주(周), 상주尙州, 초계草溪, 철원鐵原, 안의安義

정(丁), 나주羅州, 압해押海, 영광靈光, 창원昌原

현(玄), 연주延州, 성주星州, 순천順天, 창원昌原  

호(扈), 나주羅州, 보안保安, 백천白川, 전주全州

비(丕), 휘주徽州, 수원水原, 충주忠州, 서원西原


본관수(本貫數);3개

신(申), 고령高靈, 아주鵝州, 평산平山

고(高), 제주濟州, 장흥長興, 청주淸州

문(文), 감천甘泉, 남평南平, 정선旌善

남(南), 고성固城, 영양英陽, 의령宜寧

심(沈), 삼척三陟, 청송靑松, 풍산豊山

유(劉), 거창居昌, 강릉江陵, 백천白川

석(石), 충주忠州, 홍주洪州, 해주海州

임(任), 장흥長興, 안정安定, 풍천豊川

변(邊), 원주原州, 장연長淵, 황주黃州

도(都), 서제西齊, 성주星州, 전주全州

태(太), 남원南原, 영순永順, 섬계陝溪

창(昌), 공주公州, 아산牙山, 여산礪山

순(筍), 임천林川, 창원昌原, 연곡連谷

랑(浪), 양주楊州, 혹운或云, 진주晉州

사(舍), 태안泰安, 활천活川, 부평富平

창(倉), 아산牙山, 여산礪山, 장성長城

애(艾), 한양漢陽, 연풍延豊, 전주全州

운(雲), 청주淸州, 장흥長興, 함흥咸興


본관수(本貫數);2개

한(韓), 곡산谷山, 청주淸州

권(權), 안동安東, 예천醴泉

양(梁), 남원南原, 제주濟州

곽(郭), 청주淸州, 현풍玄風

구(具), 능성陵城, 창원昌原

나(羅), 금성錦城, 나주羅州      

신(辛), 영산靈山, 영월靈越

채(蔡), 인천仁川, 평강平康

변(卞), 초계草溪, 밀양密陽

여(呂), 함양咸陽, 성주星州

설(薛), 경주慶州, 순창淳昌

봉(奉), 강화江華, 하음河陰

마(馬), 목천木川, 장흥長興

왕(王), 개성開城, 제주濟州

방(房), 남양南陽, 수원水原

어(魚), 충주忠州, 함종咸從

태(태), 진주晉州, 풍기豊基

봉(奉), 강화江華, 하음河陰

사(史), 거창居昌, 청주淸州

피(皮), 홍천洪川, 괴산槐山

경(景), 태인泰仁, 해주海州

빈(賓), 달성達城, 영광靈光

천(天), 연안延安, 우봉牛峰

진(秦), 진주晉州, 풍기豊基

팽(彭), 용강龍崗, 절강浙江

승(承), 연일延日, 광산光山

공(公), 김포金浦, 문천文川

탁(卓), 광산光山, 광주光州

강(姜), 진주晉州, 진양晉陽

만(萬), 강화江華, 개성開城

단(段), 강음江陰, 연안延安

은(殷), 강음江陰, 연안延安    

탁(卓), 광산光山, 광주光州

차(車), 태인泰仁, 김화金化

승(昇), 창평昌平, 남원南原        

대(大), 대산大山, 밀양密陽

종(宗), 감진監津, 통진通津

영(永), 평해平海, 강령康翎      

방(龐), 개성開城, 태원太原

장(莊), 천긍川矜, 장연長連

점(占), 한산韓山, 괴산槐山

필(弼), 대흥大興, 전주全州

수(水), 강릉江陵, 강남江南

이(伊), 태원太原, 은천銀川

해(海), 김해金海, 영해寧海

순(舜), 파주坡州, 임천林川

묵(墨), 광령廣寧, 요원遼原

사(謝), 한산韓山, 진주晉州

포(包), 풍덕豊德, 순천順川

오(伍), 백천白川, 복흥復興

탄(彈), 해주海州, 진주晉州


본관수(本貫數); 單

배(裵): 경주慶州,  채(采): 여산礪山,  백(白): 수원水原
          
조(曺): 창녕昌寧,  하(河): 진주晉州,  차(車): 연안延安 
     
성(成): 창녕昌寧,  주(朱): 신안新安,  우(禹): 단양丹陽

민(閔): 여흥驪興,  지(池): 충주忠州,  진(陳): 여양驪陽

엄(嚴): 영월寧越,  원(元): 원주原州,  방(方): 온양溫陽

공(孔): 곡부曲阜,  함(咸): 강릉江陵,  강(康): 신천信川

추(秋): 전주全州,  소(蘇): 진주晉州,  길(吉): 해평海平

선(宣): 보성寶城,  진(愼): 거창居昌,  표(表): 신창新昌

연(延): 곡산谷山,  위(魏): 장흥長興,  기(奇): 행주幸州

반(潘): 거제巨濟,  금(琴): 태화泰化,  옥(玉): 선령宣寧

육(陸): 옥천沃川,  인(印): 동교桐喬,  맹(孟): 신창新昌

제(諸): 태원泰原,  국(鞠): 담양潭陽,  예(芮): 악계岳溪

용(龍): 홍천洪川,  부(夫): 제주濟州,  경(慶): 청주淸州

장(蔣): 아산牙山,  구(丘): 평해平海,  복(卜): 오천汚川

계(桂): 수안遂安,  석(昔): 월성月城,  고(賈): 소주蘇州

유(庾): 무송茂松,  정(程): 하남河南,  감(甘): 증산憎山

진(晋): 남원南原,  두(杜): 두릉杜陵,  형(邢): 진주晉州

온(溫): 봉성鳳城,  음(陰): 죽산竹山,  지(智): 봉주鳳州

좌(左): 제주濟州,  은(殷): 행주幸州,  편(片): 절강浙江

여(余): 선령宣寧,  염(廉): 파주坡州,  은(殷): 행주幸州

장(章): 거창居昌,  한(漢): 충주忠州,  동(董): 광주廣州

갈(葛): 남양南陽,  모(毛): 광주廣州,  우(于): 목천木川

진(眞): 서산西山,  호(胡): 파릉巴陵,  상(尙): 목천木川

하(夏): 달성達城,  도(道): 고성固城,  전(錢): 문경聞慶

설(契): 경주慶州,  시(施): 절강浙江,  위(韋): 강화江華

범(范): 금성錦城,  간(簡): 가평加平,  당(唐): 밀양密陽

수(洙): 김해金海,  소(邵): 평산平山,  도(陶): 풍양豊壤

견(甄): 황간黃澗,  종(鐘): 하음河陰,  화(化): 나주羅州

평(平): 충주忠州,  궁(弓): 토산兎山,  원(遠): 옥비屋比

강(强): 충주忠州,  풍(馮): 림구臨邱,  채(菜): 진주晉州

기(箕): 행주幸州,  옹(邕): 순창淳昌,  빙(氷): 경주慶州

빈(彬): 대구大邱,  반(班): 개성開城,  연(燕): 정주定州

범(凡): 안주安州,  여(汝): 안산安山,  봉(鳳): 경주慶州

미(米): 재령載寧,  견(堅): 천령川寧,  마(麻): 영평永平

판(判): 해주海州,  야(夜): 원평原平,  로(路): 개성開城

돈(敦): 청주淸州,  매(梅): 충주忠州,  강(彊): 진주晉州

이(異): 밀양密陽,  방(邦): 광주廣州,  곡(曲): 용궁龍宮

초(楚): 파릉巴陵,  소(消): 제주濟州,  순(淳): 임천林川

돈(頓): 목천木川,  단(單): 연안延安,  구(邱): 은진恩津

근(斤): 청주淸州,  뢰(雷): 교동喬桐,  자(慈): 료양遼陽

삼(森): 삼가三嘉,  나(奈): 나주羅州,  옹(雍): 파평坡平

서(瑞): 한산韓山,  개(介): 여주驪州,  준(俊): 청주淸州

편(扁): 희천熙川,  후(后): 당인唐寅,  문(門): 인천仁川

비(丕): 롱서瀧西,  선(先): 진성晉城,  운(芸): 전주全州

황보(皇甫); 영천永川,  남궁(南宮); 함열咸悅

선우(鮮于); 태원太原,  사공(司空); 효령孝令

제갈(諸葛); 남양南陽,  서문(西門); 안음安陰

독고(獨孤); 남원南原,  동방(東方); 진주晉州

목(睦) ? 천(千) ? 명(明) ? 국(菊) ? 양(襄) ? 아(阿) ?
서(西) ? 설(雪) ? 성(星) ? 량(樑) ? 추(鄒) ? 순(順) ?
군(君) ? 강(剛) ? 뢰(賴) ? 국(局) ? 송(松) ? 영(影) ?
방(旁) ? 석(碩) ? 렴(濂) ? 염(閻) ? 은(恩) ? 응(應) ?
포(鮑) ?

출처 : 청암
글쓴이 : 청암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강용구 2010. 3. 10. 20:20

2009년 8월 1일 백두산 천지를 서파코스를 경운의 회원님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84명 전원이 9시간을 무사히  완주했습니다.

한민족의 영산인 백두산의 정기를 받아 2010년  내년에는 중국의 상해, 서안, 화산, 계림, 양삭을 여행하고자 합니다

 

 

이번 2010년 하계 여행은 경운산악회의 공식 행사가 아니고

백두산 특별산행에서 여행의 즐거움을 즐기시는 분들과 함께 떠나고자 합니다

먼저 매월 여행계좌에 불입하시는 님들을 우선으로 하여 30여분과 함께 여행하고자 합니다

 

 

계좌번호 (부산은행)  예금주 : 계림서안

           계좌번호 :  259-01-001217-3

 

전체여행일정 : 2010년 7월 31일(금요일)부터 ~ 8월5일(수요일)까지 (5박6일)

매월 1인당 10만원씩 불입하거나, 5만원씩 불입하여  여행시 부족금액은 일시납부 하시면 됩니다

2010년 1월말 기준(항공권 예약구입 관계로  1인당 평균 50만원이 입급되어야 합니다)

 

여행가기 전 1개월전에 부득이 취소하시는 분은 100% 환불해 드립니다

그러나, 여행을 가기 30일 전부터는 매우 관란합니다 (꼭 명심하시기 부탁 드립니다)

     여행을 가기 30일전에 취소하시면, 항공료 10% 공제합니다

     여행을 가기 25일전에 취소하시면 항공료 20%를 공제합니다

     여행을 가기 20일전에 취소하면 여행경비 총액 중 10%를 공제합니다

     여행을 가기 15일전에 취소하면 여행경비 총액 중 20%를 공제합니다

     여행을 가기 10일전에 취소하면 여행경비 총액 중 30%를 공제합니다

     여행을 가기 5일전에 취소하면 여행경비 총액 중 50%를 공제합니다

     여행을 가기 3일전에 취소하면 여행경비 총액 중 70%를 공제합니다

     여행을 가기 1일전에 취소하면 여행경비 총액 중 전액을 공제합니다

 

 

전체 여행개념도

항공편 (총 5회 이용) 이용합니다

국제선 : 한국 김해- 중국 상해,   중국 상해 - 한국 김해   (총 2회 이용)

중국 국내선 : 중국   상해 - 서안,  서안 - 계림,  계림 - 상해   (총 3회 이용)   항공편  총 5회 이용

 

관광버스 이용 :  상해에서 전용차량,   서안에서 전용차량,   계림에서 전용차량,   상해에서 전용차량 이용

호텔숙박 : 서안 자금산 호텔(4성급) 2박,  계림 프라자호텔(4성급) 1박, 양삭 신세기호텔 (4성급) 1박,

              상해 홀리데인호텔(4성급) 1박 /  4성급 호텔에서 총 5박을 합니다

 

여행일정 : 한국 부산에서 - 중국 상해 - 서안 - 화산 - 계림 - 양삭 - 상해 - 한국 부산도착

 

상세일정 :

제1일 (7월31일) 금요일 : 10시 30분 김해 국제공항에서 미팅후 수속

                       12시 35분  김해국제공항 출발

                                      (점심은 기내식) 

                       13시 20분(중국시간)  중국 상해 푸동국제공항 도착

                       14시 20분  입국 수속후 상해 현지가이드 미팅

                       15시 10분  상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청사로 이동 관광(30분)

                       15시 40분 ~ 16시  윤봉길의사의 혼이 서려있는 홍구공원 관광(30분)

                       16시 30분 ~ 16시 50분  상해 예원으로 이동 후 관광

                       17시 20분 ~ 17시 35분  식당으로 이동 후 저녁식사 (현지식)

                       18시 05분 ~ 19시  상해 푸동공항으로 이동

                       18시 05분 ~ 19시  푸동공항으로 이동 후 수속

                       20시 20분  상해 푸동공항 출발

                       22시 40분  중국 서안공항 도착

                       23시 서안 현지가이드 미팅 후 호텔로 이동

                              호텔 : 서안 자금산 호텔 혹은 동급호텔 

 

         

 

 

제2일 (8월1일) 토요일 : 06시 30분 기상

                               07시 ~ 08시  호텔 조식 후 출발

                               08시 30분 ~ 09시 30분  서안 비림박물관으로 이동 후 관광 (1시간)

                               09시 30분 ~ 12시  화산(해발 2,160m)으로 이동 (2시간 50분 소요) 

                                       12시  점심 (현지식)

                               12시 40분 ~ 17시 40분  서안 화산 등정 [북봉-동봉-서봉-남봉-북봉] / 케이블카 왕복이용

                               17시 40분 ~ 20시 서안으로 이동 (2시간 50분 소요) 

                                20시 ~ 21시 저녁식사 후 발마사집으로 이동 / 저녁식사(교자연)

                                21시 ~ 21시 40분  발마사지 (40분)

                                 21시 40분  호텔투숙  : 서안 자금산 호텔 혹은 동급호텔 

 

화산(華山:2,160m) 트레킹

 북봉(1,615m)-동봉-남봉(2,160m)-서봉(2,038m)
 
케이블카로 북봉에 오른 트레킹 시작(원점회귀
)
 
소요시간 : 5~6시간

 

 입장요금: 성수기 230원( 입장요,왕복 케이블카, 샤틀버스) 
                비수기 180원  
 
 

제3일 (8월2일) 일요일 : 06시 30분 기상

                               07시 30분 ~ 08시 30분  호텔 조식 후 출발

                               09시 30분 ~ 11시 30분  진시황제의 지하군대인 '병마용'으로 이동 후 관광 (2시간)

                               11시 30분 ~ 13시  현지식으로 중식 

                                       13시 ~ 13시 40분  진시황릉으로 이동 후 관광 (40분)

                                14시 ~ 15시  양귀비의 흔적이 남아있는 '화청지'로 이동 후 관광 (1시간)

                                15시 ~ 16시 30분  서안공항으로 이동 후 수속 

                                18시 25분  서안공항 출발

                                20시 10분  계림공항 도착

                                20시 30분 ~ 21시 10분  계림 현지가이드 미팅 후 저녁식사 (현지식)

                                22시 ~ 22시 20분  계림 프라자 호텔 혹은 동급호텔 투숙 

 

 About 서안…
 
 

 

 

 

중국을 최초로 통일한 황제 진시황이 여기에 묻혀있다.

남으로는 여산,북으로는 위하에 닿는 진시황능은 38년에 걸쳐 만들어졌지만 유감스럽게 아직 발굴이 안되였다.

그 이유는 진시황이 무덤을 설계할때 훗날의 도굴을 방지하기 위해서 수은 등을 이용한 여러가지 함정들을 설치해 두었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그 비밀을 풀수도 없거니와  현대기술도 부족하다는점이다.

측량조사에 의하면 능원은 내외 두 성곽으로 둘러졌고 내성의 둘레의 길이가 2,525메타,외성의 둘레의 길이가 6,264메타라고 한다.

무덤이라기보다는 하나의 야산이라고 하는것이 더 정확한 표현일 정도이다.

 

 제4일 (8월3일) 월요일 : 05시 30분 기상

                               06시 30분 ~ 07시 30분  호텔 조식 후 출발

                               08시 ~ 09시  상비산으로 이동 후 관광 (1시간)

                               10시 ~ 11시  요산으로 이동 후 관광 [케이블카 왕복이용 포함] (1시간)

                                       12시 ~ 12시 40분  시내로 이동 후 현지식으로 점심식사

                               12시 40분 ~ 13시 30분  세외도원으로 이동 후 관광 (1시간)

                               15시 40분 ~ 17시   전용버스로 양삭으로 이동 (1시간 30분) 

                               17시 ~ 19시  서양거리 관광 후 (40분)  현지식으로 저녁식사

                               19시 40분 ~ 20시 10분  인상유삼제 공연 관람

                               21시 10분 ~ 21시 25분  양삭 신세기호텔 혹은 동급호텔 투숙 

 

 

제5일 (8월4일) 화요일 : 05시 30분 기상

                               06시 30분 ~ 07시 10분  호텔 조식 후 출발

                               08시 ~ 09시  은자암으로 이동 후 관광 (1시간)

                               09시 ~ 10시 20분  대용수, 월량산(차창) 관광

                                       10시 20분 ~ 12시  계림으로 이동 후 (1시간 50분) 현지식으로 점심식사

                               12시 ~ 12시 40분  이강유람선 탑승장으로 이동

                               13시 ~ 16시   이강을 유람선을 타고 유람 (3시간) 

                               16시 ~ 18시  계림으로 이동 후 첩채산 관광 (30분)

                               18시 10분 ~ 18시 40분  쇼핑점[라텍스] 방문

                               19시 ~ 20시  현지식으로 저녁 식사 후 계림공항으로 이동

                               22시 05분  계림공항 출발

                               23시 55분  상해공항 도착

                               24시 10분  상해 현지가이드 미팅 후 상항 홀리데이호텔 혹은 동급 호텔로 이동 후 투숙

 

 

제6일 (8월5일) 수요일 : 05시  기상

                               06시   호텔 조식 

                               07시   상해공항으로 이동 후 수속

                               09시   상해 푸동국제공항 출발

                                       11시 35분(한국시간)   김해 국제공항 도착 후 해산

 

상기 일정은 항공 및 현지 사정으로 인하여 변경 될 수 있습니다. 

 

 

 

[주요 관광지 설명]

 

상해

초라해서 가슴 아픈 상해임시정부청사

윤봉길 의사 유적지인 노신공원(구 홍구공원)과 함께

상해를 찾는 한국인들이 빠뜨리지 않아야 할 장소가 있으니

다름아닌 대한민국 임시정부 유적지. 

 

  

임시 정부는 상해의 어느 한 건물에만 있었던 것도 아니며

초기에는 부처마다 여러개의 청사를 쓰기도 했다고 한다. 

 


임시정부 청사가 사용했던 건물들 대부분은 현재 확인되지 않고 있는데

오늘날 우리가 임시정부 청사로 알고 찾아가는 곳은 

마당로(馬當路)에 있는 3층 벽돌집(사진에서 오른쪽집)의 일부분으로

1926년부터 윤봉길 의사의 의거가 있었던 1932년 직후까지 13년 동안 사용한 곳이다.

 

 이 유적지는 매우 낡은 골목 안에 위치해 있어서

언뜻 보면 쉽게 지나쳐버릴 수도 있을만큼 초라하지만, 수많은 한국인 관광객들이 찾는 상해의 명소이다.

 

 

현재는 어느정도 수리가 되고 개방되었지만

이전에는 열쇠로 굳게 잠겨져 방문하고자 하는 사람은 허락을 받아야만 했었다.

 

 

한 때 중국 당국에서는 철거할 계획까지 세웠으나

국교 수교 후 우리나라의 요청으로 그대로 남게 되었으며

1992년부터는 국내 S그룹의 노력으로 새롭게 단장되었다.

지금은 상해 인민 정부에서 유적지로 지정, 직접 관리하고 있는데

한해 20만명이 넘는 한국 관광객들이 내는 상당한 입장료 수익으로 인해

상해 관광사업에 큰 도움이 됨으로 이 건물을 철거할 이유는 이제 없을 듯 하다.  

 

 

관람을 하고자 하는 사람은 골목 입구에 참관인을 안내하는 사무실에서 접수를 하는데

장소가 협소하고 단체 관람객이 많은 관계로 입구에 줄을 서서 기다리다 입장하게 된다.

좁은 골목이라 관람객들이 기다리며 많이 떠들었는지 조용하라는 안내문이 적혀 있었다. 

 

 

청사 옆에 증축한 전시관으로 들어서서 임시정부 관련 비디오를 시청한 뒤에 안내를 받아 1층부터 3층까지 관람하게 되어 있다.

전시관 내에는 당시 쓰였던 가구, 서적, 사진 등이 전시되어 있어서 자료들을 유심히 살펴보는 것 또한 도움이 될 듯 하다.

 

  

청사는 15평 정도나 될까한 아주 좁은 공간이었으며

나무로 된 좁고 낮은 계단은 머리가 닿을 듯 하여 고개를 숙이고서야 올라가게 되어있고

화장실이 갖춰지지 않은 건물이었던지 계단 모퉁이에 화장실 설비가 위치하고 있었다.

 

 

임시 정부 청사 실내의 유적은 그당시 유물도 아닌 듯 한데 사진 촬영이 금지라고 한다.

내부의 사진 몇장은 똑딱이 카메라로 지나가면서 급하게 찍은 것들이라 사진의 퀄리티가 떨어짐을 이해하시길 바라며... 

 

 

2층에는 박은식 , 이동녕 등 임시정부 대통령이 사용하던 집무실이 있다.

 

 

10평이나 될 듯한 좁은 공간에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 침대가 함께 놓여 있다.

 

 

2인용 식탁에 의자 4개를 둔 이곳은 정부 집무실이다.

 

 

3 층에는 요인 숙소가 있으며 그 후 옆문을 통해 새로 증축한 전시관으로 연결되어

각종 기사자료 및 사진들을 관람하면서 아래층으로 내려가게 되어 있다 .

 

 

충칭에 있던 임시 정부 청사의 모형이 전시되어 있었다.

 

 

순수한 민간에 의한 지도체제로 구축되었던 임시정부는

민주적인 정치체제와 자주독립열망을 구현하는 민족 정신의 산 증인이다.

 

 

 임시정부청사 3층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고 청사 입구를 찍어보았다. 

 

 

임시 정부 청사 바로 맞은 편의 건물이다.

 

 

3층에서 왼쪽으로 찍은 사진. 왼쪽 아래로 도로에서 들어오는 골목 입구가 보인다.

 

 

오른쪽으로 보고 찍은 사진이다.  건물들은 대부분 100년 정도 된 건물이지만

개발제한구역이라서 옛모습 그대로 대부분 보존되고 있다.

 

 

짧은 시간에 임시정부  청사를 돌아보고 나오니 마음이 편하지가 않다.

 아무리 망명 정부라 하더라도 한 나라의 정부 청사치고는 너무나 초라한 장소...

일제강점기 때의 암울했던 우리의 국운과 이국에서 이름없이 청춘을 불태웠던

애국 지사들이 눈 앞에 떠올라 저절로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그들이 목청 돋우어 불렀을 독립군가의 한 소절이 자꾸만 귀에 어른거린다.

 
신대한국 독립군의 백만용사야
조국의 부르심을 네가 아느냐
삼천리 삼천만의 우리동포들 건질 이 너와 나로다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독립문의 자유종이 울릴 때까지 싸우러 나가세


원수들이 강하다고 겁을 낼 건가
우리들이 약하다고 낙심할 건가
정의의 날쌘 칼이 비끼는 곳에 이길 이 너와 나로다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독립문의 자유종이 울릴 때까지 싸우러 나가세


너 살거든 독립군의 용사가 되고
나 죽으면 독립군의 혼령이 됨이
동지야 너와 나의 소원 아니냐 빛낼 이 너와 나로다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독립문의 자유종이 울릴 때까지 싸우러 나가세


압록강과 두만강을 뛰어 건너라
악독한 원수무리 쓸어 몰아라
잃었던 조국강산 회복하는 날 만세를 불러보세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독립문의 자유종이 울릴 때까지 싸우러 나가세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나가 나가 싸우러 나가
독립문의 자유종이 울릴 때까지 싸우러 나가세
싸우러 나가세 싸우러 나가세 싸우러 나가세
 

 

상해 홍구공원내의 윤봉길의사 기념관

윤봉길 의사가 일본에 도시락 폭탄을 투척하였던 홍구공원입니다.

1932년 4월 29일 일본이 상해사변 전승축하식을 거행하던 중 폭탄을 투척하여 상해주둔 일본 파견 군 사령관인 시라카와 대장 등을 폭사 시키고 그해 12월 19일 일본 가네자와에서 25세의 나이로 일생을 마친 분 입니다.

홍구공원내에 기념관을 설립하여 관련 자료를 전시하고 있음 .

본 전시관의 이름을 매정(梅亭)이라고 함.  본 전시관 주변으로는 매화나무가 심어져 꽃을 피우고 있음.

 

 

 

 

 

 

 

  About 서안…
 

   명 칭: 西安 (서안) [ XI’AN / 시안 ]


   언 어: 중국어

 

   위 치: 섬서성의 성도로서 황하유역의 관중평원에 위치, 남쪽으로 진령을 끼고 있어 지세가 남쪽이 높고 북서쪽이 낮다.


   면 적: 9,983㎢


   인 구: 약 870만명


   기 후: 연평균기온은 13.3℃, 1월 평균기온은 -1.3℃, 7월 평균은 26.7℃, 연간강수량은 604mm이다.


   개 요: 중국 섬서성(陝西省)의 성도로 중국의 대표적인 관광 도시 중 하나이다. 기원전 11세기에서 기원전 10세기 중엽에 이르는

               1062년 동안에 주/진/한/수/당 등 13개 왕조가 이곳에 도읍을 두었다. 또한 과거 동양과 서양의 문화 교류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실크로드의 기점이며, 우리에게는 서안보다는 오히려 장안(長安)이라는 이름으로 익숙한 고도(古都)이다.

               오늘날 서안은 중국의 신흥 내륙 공업 지역 가운데 하나이며, 20여 개의 대학과 연구소들을 갖춘 교육 도시이기도 하다.

               지금은 중국의 군수 공장, 우주연구센터 등 핵심적인 산업체가 있다.

 

중국 지도를 놓고 드넓은 대륙 가운데에 점을 찍으면 그곳이 섬서성(陝西省)에 위치한 서안(西安)이다.
서안은 3천년이란 긴 역사를 지닌 중국의 5대 고도(古都)의 하나로 주,진,한,수,당나라에 걸쳐 11개 왕조의 수도로 번성한 곳이다.

우리에게는 당나라 때 부른 이름인 장안(長安)으로 익숙하다.
실크로드가 시작되는 이곳은 “장안에 가면 없는 게 없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동서양 문물의 중심지인 국제도시였다.

서안에는 오래된 문화유산이 흩뿌려져있는데, 그 중 가장 유명한 것이 진시황릉과 진시황의 병마용이다.
3천년 동안 잊혀졌던 고도 서안이 새롭게 주목받은 것은 1974년 우물을 파던 농부가 발견한 진시황 병마용 때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에 서안은 한국의 산꾼들에게 중부 내륙의 명산 화산(華山·2160m)과 태백산(太白山·3767m)의 베이스캠프로 주목받고 있다.
서안에서 화산이 2시간, 태백산은 2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두 산의 트레킹은 중국 내륙의 대표적인 명산과 서안의 문화유적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투어로 각광받고 있다

 

높이 2437m의 험준한 바위산으로 조양봉(동봉,2090m),낙안봉(남봉,2160m)] 연화봉(서봉,2080m),운대봉(북봉,1614m),옥녀봉의 다섯봉우리가

우똑 솟아있으며, 험준한 산길과 가파른 계단길,철난간이 걸려있는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곳을 지나 산정에 이르면 위하평원을 한 눈에 바라 볼 수있다.
화산은 크고 작은 38개의 봉우리들로 이루어져 있으며,그 중 최고봉인 낙안봉(落雁峰)은 2,160m에 달한다.

 

서안-비석박물관-비림

     비석이 숲을 이루었다 하여 비림이라고 한다.비석 비자위에 점이 하나 없는데 이유라면 청나라시기 영국에서 중국으로 아편을 들여와서 판매하는데 임측서가 아편을 다 몰수하여 광동 호문바다가에서 불태버렸다고 한다.영국은 자기들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청정부에 임측서의 관직을 자르지 않으면 중국을 침략해 들어오겠다고 협박을 하였다.어쩔수없이 청정부는 임측서의 관직을 자르고 중국의 서북쪽으로 추방을 보낸다.서안을 지나갈때 서안의 지방정부와 백성들이 중국의 애국자라고 칭찬해주면서 비림 두 글자를 써달라고 부탁하였다.근데 임측서는 자기가 관직을 잘리웠기때문에 일부러 비자 위에 점을 찍지 않았다고 한다.

 

 

비림은 북송 철종년간(1087년)에 처음 지어져 지금까지 90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비림은 현재 7개의 대형 진열실과 8개의 회랑,그리고 8개의 비정에 한대부터 청대까지 2,300여개의 비석을 수장하고 있으며,그 중 1,000여개를 전시하고 있다.이곳에서는 전서、예서、초서、행서、해서 등의 각종 서체를 비교할수 있으며 유명한 서예가(왕희지,안진경,구양순 등)들의 필체를 직접 감상할수 있다.비림은 중국 고대 서예 예술의 보물고이자 고대 문헌서적과 비석의 조각 도안 등이 집중되여 있는 곳으로,대외문화교류의 역사적사실을 반영하고 있는 유적지이다.

 

   兵馬俑 병마용
 

   병마용이란 흙으로 빚어 구운 병사와 말을 가리키는데, 불멸의 생을 꿈꿨던 진시황이 사후에 자신의 무덤을 지키게 하려는 목적으로

   어마어마한 규모로 만들어진 상징적인 것이다. . 세계 8대 불가사의로 꼽힐 만큼 거대한 규모와 정교함을 갖추고 있다. 서안 시내에서

   동북쪽으로 약 30km, 진시황릉에서 북동쪽으로 1.5㎞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병마용갱은 총 3개의 전시관으로 이루어져 있다. 1호갱은 당시 농민이 처음 발견한 것으로 장군과 병사가 배열되어있고,

  2호갱은 궁노병, 기마병, 전차병으로 구성되어있으며, 3호갱은 현재 발굴작업중이다.

  이곳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1974년 중국의 한 농부가 우물을 파다가 우연히 발견되었고 현재에도 발굴이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3개의 갱이 발견되었으며 700여개의 실물 크기의 도용(陶俑)과 100개가 넘는 전차, 40여필의 말, 10만여개의 병기가 발굴되었다.

  병기들 대부분이 실제무기이며 현재는 창고에 보관 중으로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지 않고 있다.

  도용들은 모두 제각기 다른 자세와 표정, 복장, 헤어 스타일을 갖고 있어 그 섬세함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화청지
 

   중국에서 현존하는 최대규모의 당나라 왕실 원림이다.

   고대부터 수려한 풍경과 질 좋은 지하 온천수때문에 역대 제왕들의 휴양지로써 각광을 받았던 장소이다. 화청지의 역사는 매우 오래되었는데,

   일찍이 서주(西周)시기, 주유왕(周幽王)이 이곳에 려궁(驪宮)을 지었으며, 후에 진시황과 한무제도 이곳에 행궁(行宮)을 건립하였다.

   특히, 당현종 천보년간에 건설한 궁전누각이 가장 화려하며 이때 정식으로 "화청궁(華淸宮)"이라는 이름으로 개명하였다.

   당시(唐詩) 중에는 화청지에 대한 묘사가 포함되어 있는 시가 비일비재할 정도로 중요한 소재가 되기도 했다.

 

  시안의 북동쪽에 위치한 온천 휴양지로 무려 3,000여년의 역사를 가진다. 산세가 좋고 온천수가 좋아 역대 황제들의 별장을 만들어

  겨울철의 휴양지로 쓸 만큼 각광을 받았던 곳. 특히 당나라 현종(玄宗)이 60만㎡의 넓은 면적 안에 화청궁을 만들어 중국 4대 미인의 하나인

  양귀비와 생활했던 곳으로 유명하다. 화청궁의 전체 구조는 4문, 10전, 4루, 2각, 5탕으로 요약할 수 있다. 연못가에 버드나무가 늘어지고,

  석방(石舫)이나 어전, 정자, 회랑을 배치한 중국식 정원이 있고, 양귀비상도 서 있다. 어탕견지(御湯遣址)박물관에는 양귀비의 부용탕(芙蓉湯)과

  현종의 구룡탕을 복원하여 연화탕으로 꾸며 놓았다. 이 온천의 물은 석탄, 탄산, 망간을 포함하며, 항상 43도를 유지하고 수량도 풍부하다.

  화청궁 안의 오간청(五間廳)은 1936년에 시안사변(西安事變)이 일어났던 곳이기도 하다. 오간청에는 장개석이 잠깐 숙박하다가

  장쉐량(張學良)에게 체포당하면서 생긴 총탄의 흔적과 구멍 뚫린 유리창 등이 당시 그대로 남아 있다. 

 
 

   당현종과 양귀비의 로맨스로 엮어진 화청지는 중국에서 현존하는 최대규모의 당나라 왕실 원림이다.고대부터 수려한 풍경과 질 좋은 지하 온천수 때문에 역대 제왕들의 관심을 받아왔던 장소이다.일찍이 서주의 주유왕이 이곳에 여궁을 지었으며,진시황과 한무제도 이곳에 행궁을 건립하였다.특히,당현종 천보년간에 건설한 궁전누각이 가장 화려하며 이때 정식으로 “화청궁”이라는 이름으로 개명하였다.화청궁 중앙구역에 양귀비의 독탕인 “귀비지”,당현종과 양귀비의 부부탕인 “연화탕”,당태종의 독탕인 “성진탕”,태자탕,상식탕 등의 당나라때 당현종과 양귀비가 온천을 즐기던 목욕탕과 문물 진열실이 있다.

 

 

 

해당탕(海棠湯)-목욕탕의 모양이 해당화와 같다 하여 해당탕이라고 한다.양귀비의 생일날 당현종이 양귀비한테 선물한 양귀비의 독탕이라고 한다.

 

 

 

 

 

연화탕(蓮花湯)-해당탕과 마찬가지로 목욕탕의 모양이 연꽃과 비슷하다 하여 연화탕이라고 한다.범양(지금의 북경) 지방절도사였던  안록산이 당현종과 양귀비한테 아첨하느라고 선물한 부부탕이라고 한다.

 

 

 

성진탕(星辰湯)-밤에 목욕할때 하늘의 별이 보인다 하여 성진탕이라고 하는데 당나라의 두번째 황제인 당태종 이세민 및 그 후의 황제들이 목욕하던 곳이다.

 

 

 

상식탕(尙食湯)- 궁중에서 황제를 위하여 요리하는 높은 주방장들과 공로가 많은 충신들이 목욕하던 곳이다.상식탕에 내려가는 계단수에 따라서 등급이 구분되며 상식탕에 흘러들어 가는 온천물은 깨끗한 온천수가 아니라 황제들이 씻고난 물이라 한다.

 

 

진시황릉 - 중국을 최초로 통일한 시황제의 무덤.

   시황제의 무덤 자체는 아직 발굴되지 않고 있으나 아마도 4면으로 된 피라미드 형태의 흙둔덕 바로 아래,

   내벽 안에 원형 그대로 보존되어 있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 피라미드형 흙둔덕은 원래는 낮고 숲이 우거진 산처럼 보이도록 조경된 것이다.

   능 내부는 광대한 지하궁전으로, 각지에서 징발된 70만여 명의 일꾼들을 동원해 36년이 넘게 걸려 완성했다고 한다.

 

 

 

  화산(華山)

  산은 옛날 서악(西岳) 또는 태화산(太華山)이라 불렀다. 중국의 유명한 오악(五岳)중의 하나. 섬서성 화음시(華陰市) 경내에 위치,

  서북에서 중원으로 나드는 문호이다. 화산이란 이름은 산봉우리의 자연배열이 꽃 모양 같아서 얻어진 것이다. 화산은 북으로 황하,

  남으로 진령(秦嶺)에 의지해 화산여립(華山如立)이라 불린다.

  전반산체의 능선이 매끈하고 깍아지른듯 한 모습에 기이한 산봉우리들이 두드러져 웅장하고 장관이다.

  그래서 화산은 기이하고험준한 천하제일산(奇險天下第一山) 로 불리운다.화산의 기이함은 산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옹근 화강암으로 구성된 데 있다.

  <산해경>에 <태화산은 사방에 솟고 그 높이 5000길에 이르며 10리에 뻗어있다>고 기재되어있다. 화산은5개의주봉(主峰)이 있다.

   그 중 중동,서,남 세 봉우리가 제일 높다.

 

최근에 서안은 한국의 산꾼들에게 중부 내륙의 명산 화산(華山·2160m)과 태백산(太白山·3767m)의 베이스캠프로 주목받고 있다.
서안에서 화산이 2시간, 태백산은 2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두 산의 트레킹은 중국 내륙의 대표적인 명산과 서안의 문화유적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투어로 각광받고 있다

 

높이 2437m의 험준한 바위산으로 조양봉(동봉,2090m),낙안봉(남봉,2160m)] 연화봉(서봉,2080m),운대봉(북봉,1614m),옥녀봉의 다섯봉우리가

우똑 솟아있으며, 험준한 산길과 가파른 계단길,철난간이 걸려있는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곳을 지나 산정에 이르면 위하평원을 한 눈에 바라 볼 수있다.
화산은 크고 작은 38개의 봉우리들로 이루어져 있으며,그 중 최고봉인 낙안봉(落雁峰)은 2,160m에 달한다.

 

  화산(華山:2,160m) 트레킹

 북봉(1,615m)-동봉-남봉(2,160m)-서봉(2,038m)
 
케이블카로 북봉에 오른 트레킹 시작(원점회귀
)
 
소요시간 : 5~6시간

 
 

남쪽봉우리<낙안(落雁)>은 태화산의 정상으로 해발 2160.5m이다. <낙안>과 서쪽봉우리 련화(蓮花), 동쪽봉우리<조양(朝陽)>이

세면에 우뚝 솟아 기세 흰 구름위에 솟고 , 그 그림자 황하 물에 비껴 천외삼봉(天外三峰)으로 불린다.

운대봉(雲臺峰), 옥녀봉(玉女峰)이 그 곁에, 그리고 36개의 작은 봉우리가 그 앞에 솟아 천만가지 기상을 자랑한다.

화산은 중화민족문화 발상지의 하나이다. 청나라유명학자장태염(章太炎)선생의 고증에 따르면

<中華>,<華夏>라는 이름은 화산으로부터 얻어진 것이라 한다. <상서(尙書)>, <사기(史記)>에도 화산에 관한 기재가 있다.

 

오른쪽 높은 곳이 서봉

 

 

 

 

중국인들은 난간을 지날때 절대로 비키지를 않고 난간을 꼭잡고 간담니다.

 

 



 

중부 내륙의 명산 화산(華山·2160m)은 서안에서 화산이 2시간, 태백산은 2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도교의 일파인 "화산파"의 근거지이기도 하다.
김용의 소설 "화산논검"은 바로 이 화산을 배경으로 써여졌다.

특히 고력사의 모략에 빠진 양귀비가 당현종의 아들 수왕을 떠나 양태진(楊太眞)이란 도호로 여도사(女道士) 생활을 하던 곳이기도 하다

도교의 일파인 "화산파"의 근거지이기도 하다.
김용의 소설 "화산논검"은 바로 이 화산을 배경으로 써여졌다.
특히 고력사의 모략에 빠진 양귀비가 당현종의 아들 수왕을 떠나 양태진(楊太眞)이란 도호로 여도사(女道士) 생활을 하던 곳이기도 하다
 

높이 2437m의 험준한 바위산으로 조양봉(동봉,2090m),낙안봉(남봉,2160m)] 연화봉(서봉,2080m),운대봉(북봉,1614m),

옥녀봉의 다섯봉우리가 우똑 솟아있으며, 험준한 산길과 가파른 계단길,철난간이 걸려있는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곳을 지나 산정에 이르면

위하평원을 한 눈에 바라 볼 수있다.화산은 크고 작은 38개의 봉우리들로 이루어져 있으며,그 중 최고봉인 낙안봉(落雁峰)은 2,160m에 달한다.



세상에서 제일 위험한 길 중국 화산의 장공잔도 90도에 가까운 암벽에, 길이라고는 널빤지가 유일한 사진을 두고 합성이다 아니다
온갖 루머만 가득한데,근원지는 바로 중국 동부 산시성에 있는 화산. 잔도가 아니라면 아예 길을 놓을 수가 없는 지형이다.

수직절벽에 두 뼘 남짓한 널빤지만이 선반처럼 붙어 있다
장공잔도는 벼랑에 만든 길이어서 오금이 저리기 때문에 노약자나 고소공포증이 있는 사람은 가지 않는 게 좋다.
화산 등산로는 바위를 정으로 쪼아 만들었기 때문에 험하고, 거칠다. 따라서 미끄럽지 않은 등산화를 신고 장갑을 꼭 갖추는 것이 좋다.

해발 2000m에 판자 3~4개 달랑 붙여놓고 '길' 이라니... 그나마  중간 중간 판자 없는곳도 있다.
그냥 절벽에다가 20cm정도의 발 딛을곳을 해놓곤  밟고 지나가도록 했다.  과연 500년전에 무림의 화산파의 본거지답다.
30위엔을 지불하고 생명줄인 안전장치를 해서 그런대로 할만하다.
등산 마니아들을 유혹하기에 부족함이없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계림에서 양삭으로 이동 (약1시간 소요)


′세계 카르스트 예술의 보고′라 불리우는 웅장하면서 아름다운 종유석동굴 은자암&월량산(차창) 관광
천년의 정기 대용수(大鎔樹)
200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이강 주변의 가장 아름다운 서가래재래시장

★ 특전 ★ 인상유삼저 관람
5년 반 동안의 준비기간을 거쳐 탄생한 대형 수상 오페라로,계림의 진경산수소 꼽히는 이강과 주변 산천지를 배경으로 삼아

뛰어난 예술성과 광대한 규모를 느껴보세요~!!  

 

중국 각지역 민족의 생활 풍습과 아름다운 수공예를 볼 수 있는 세외도원 관광

계림으로 이동 (1시간 소요)
계림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첩채산 관광

계림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요산(케이블카포함) 관광
2개의 강과 4개의 호수를 인공적으로 이어 조성한 양강사호 삼호의 금탑 및 은탑 도보로 감상 

 

 

중국 계림의 풍광

 


 

하늘에는 천당이 있고, 땅 위에는 항주와 소주가 있다는 말이 있고,

계림의 산과 물은 천하제일이라는 말이 있다.

(桂林山水甲天下) 계림의 산과 물을 만나보자.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호텔에 짐 풀고 시내로 나와 현지인들이 즐겨 찾는 양고기 고치집에 택시타고 나가서 한 잔....

왕복 택시비 4000원 정도인데 택시 3대로 나누어 타고 술, 안주, 실컷 먹고 남겼는데(고기는 반도 못먹었는데..)

1인갈 우리돈 만원...호텔에 들어올때 칭따오맥주와 안주 푸짐하게 사오는 것 까지 해결되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도로변에 휴게소가 따로 없고, 주유소 앞에 과일파는 아낙네들이.... 곶감 맛이 우리맛과 똑같애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주먹만한 대추가 인상적이었구요...맛은 별로..ㅋㅋ 귤이 많이 생산되더군요...제주귤보다 두세배는 달더군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계수나무 가로수입니다. 봄에 꽃이 피면 정말 아름답다고 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첩채산이라는 곳 정상에 굴이있고 부처님을 모셔 놨느데....금복주가 연상되더군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첩채산에서 내려다보이는 탑인데...안개가 너무 심해서...저는 더이상 못찍겠더라구요^^

이강 선착장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갈수기라 수심 1m정도밖에 안되는 여울을 거슬러 올라갑니다. 바닥의 동글동글한 돌들이 손에 잡힐 듯 보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조금 잔잔해지는 곳에서 대나무로 만든 배에 가마우찌를 데리고 현지인이 접근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번 빌려주는데 역시 1달러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요즘 가마우찌 한마리의 가격이 우리돈으로 120만원 정도 한다는군요....엄청 비쌉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가까이서 눈을 보니 무섭더라구요^^
배에서는 현지에서 잡은 물고기와 작은 게를 튀겨주는데 맛이 일품입니다. 가져간 소주와 풍광에 모두 취해버렸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배를 돌려 다시 하류로 내려갑니다.

 

 

해질 무렵의 역광 조건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암부 보정을 해봤는데도 제 색감이 나오질 않는군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세외도원이라는 우리나라의 민속촌 처럼 꾸며 놓은 곳으로 이동하는 도중에 버스에서....도로 양쪽의 계수나무 가로수....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세외도원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면서 보이는 모형과 뽈록뽈록한 산들이.....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작은 보트로 한 바퀴 돌아오는 코스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군데군데 정자 같은 곳에서 관광객을 맞아 가무를 펼치며 환영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을을 관통하는 수로를 따라 이동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나타나는 동굴......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동굴을 빠져나오는 곳에 무릉도원 같으 경치가....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는 팀도 만나고......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으스스한 분위기가 뭔가 나타날 것 같더니...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원주민들이 보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상주하면서 이벤트를 벌이며 먹고산대요....^^

보트에서 내리면 소수민족 동족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곳으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입구에서 방문객들에게 술 한잔씩...

 

가운데 매달아 놓은 훈제 돼지고기와 생선들이 이채롭네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처녀 총각들이 특정한 날 마을에 모여 춤을 추며 짝짓기 놀이를 하는데....처녀의 마음에 드는 총각이 있으면 총각의 발을 세번 밟는다네요^^ 밟히면 반드시 결혼을 해야한답니다. 만약에 거절하게 되면 벌금으로 소를 한마리 내놓아야 한다네요^^ 엄청 큰 돈이랍니다. 여자가 남자를 정하는거죠^^ 싫어도 어쩔 수 없답니다.ㅋㅋㅋ 밟아놓고 나중에 여자 측에서 파혼을 요구하거나 이혼 할 경우는 두마리로.....ㅋㅋ 재미있어요^^ 우리 일행도 3번 밟힌 사람이 있다던데....관광객이니 장난으로.....^^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자수를 놓아 만든 수제 목도리....촌스러워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궁금했던 것......맛이....ㅋㅋㅋ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람이 돌리는 연자방아 같은게 있더군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창 밖으로 보이는 경치가 너무 좋은데 역시 날씨가.........흐리고 안개끼고.......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저녁 식사 전에 피로를 푸는 발 맛사지...^^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내 발을 만져 주었던 아가씨.........26살이라는데 애가 있다네요...안스럽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고.....

팁은 5천원 작년에는 천원씩 주었는데....더 주려고 해도 가이드가 말립니다.

 

 

일반적으로 다름 여행사에서 모집한 여행코스에는

이런 것들이 곡 붙어 다닙니다

** 그러나,  촌장셈이 기획한 여행에는 노 욮션, 노 팁이 원칙칙입니다 **

 

 

옵션사항

◈ 선택 옵션 ◈

★ 지하궁전($10) - 진시황릉 내부를 모형으로 꾸며놓은 모형관
★ 당락궁쇼($30) - 당나라 궁중음악 및 무용을 기초로 만든 화려한 공연
★ 발마사지($20) / 전신마사지($30) - 중국 전통 마사지 체험 코스
★ 대당부용원레이져쇼 + 당가무쇼($50)

 

불포함사항
◈ 중국 단체비자(\30,000)
◈ 현지 기사/가이드 팁(40$/인)

출처 : 사진이 있는 "양촌재의 행복갤러리"
글쓴이 : 촌장셈 원글보기
메모 :

 
 
 

카테고리 없음

강용구 2010. 3. 10. 20:15

중국 서안 여행 (5)- 비림-문서거리

 

진눈깨비가 쏟아지는 날이다.

비가 드문 이곳 서안 사람들에겐 축복일 것이다.

눈비가 추적거리는 이른 아침 비림을 찾은 사람은 우리 일행들뿐이다.

 

비석의 숲인 비림(碑林) 1087즉 이미 900년 전부터

서안 주변에 있는 비석들을 옮겨오면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나야 자연과학을 하는 사람이고 읽어도 무슨 내용인 줄 모르고

또 패키지 여행이라 찬찬히 돌아볼 수 없어서 그렇지만

인문학, 고고학 또는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들에겐 서안이 보물단지일 것이다.

내가 그런 공부를 한다면 이런 데서 최소한 6개월을 머무를 수 있을 것이다.

아마 비림에 가장 오래 머물지 않을까?

명필들이 쓴 빽빽한 비석이 1095기가 있다 한다.

한문 문장을 해석하는 능력이 딸리니 가이드가 보여주는 것만 보게 된다.

봤고 인상 깊었던 것만 기억하자면 당나라 현종 이융기(李隆基) 745년에

친필로 쓴 석대효경(石臺孝經)이 제일 먼저다.

효경은 공자와 제자인 증자가 나눈 효에 대한 문답을 적은 글로

현종이 백성들에게 효를 전하려고 쓴 거라 한다.

힘있게 또박또박 써진 그 글씨는 그 사람의 품위를 나타낸다.  

 

현종은 말이다.

내 느낌엔 똑똑하고 담대하고 그러면서도 시와 서예, 음악, 예술을 알고

여인을 사랑할 줄 아는 남자였다.

문제는 다른 문제는 제쳐두고

낭만적인 사랑에 너무 빠지는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난 사람이 아니었을까?

그는 낭만주의자이기도 했을 것이다.

서예를 모르는 나지만 그의 글씨는 부드러우면서도 질서정연하고 힘이 넘친다.

저런 깔끔한 남자가 사랑한 양귀비라면 양귀비도 대단한 여자가 맞을 것이다.

어찌 육체의 풍만함 하나로 남자를 가둘 수 있을까??

 

 당나라 현종의 친필인 석대효경.

 

 

 

두번째로 본 것은 당나라 때인 781년에 세운

대진경교유행중국비(大秦景敎流行中國碑).

635년에 기독교가 중국에 전파된 것을 기록해둔 비다.

그리스도교는 나중에 중국에서 금지되어서

이 비석은 땅 속에 묻혀있다 발굴되었다 한다.

예수가 죽은 후에 600 몇 년이 지나

예수의 종교가 중국으로 왔다는 증거이다.

동과 서가 그때에 그런 생각들을 교환하고

이미 그 때에 예수를 따르는 사람들이 중국에도 있었다는 말이 된다.

 

그 다음은 초서의 달인 장욱이 쓴 초서체의 천자문(千字文)이다.

흩날리고 휘갈겨 쓴 내용이 천자문이 아니고

이태백의 시였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렇더라도 천년이 지난 지금에도 돌판에 날아가는 글씨는

자유로우면서도 벗어나지 못한 본인이 정한 질서 속에 있는 거 같다.

그냥 아무렇게나 휘갈겨 쓸 것이지 왜 줄은 맞추었을까?

벗어나고파 하면서도 막상 그럴 수 없는 철학이 있는 건 아닌지?

광초(狂草)라 불리었던 장욱은 이태백과 술 한잔 하면

이태백이 중얼거리는 시를 초서체로 그대로 썼다 한다.

술을 마시고 눈을 감고 붓을 날리는 그가 상상되는 듯하다.

자유롭게 훨훨 날고 싶었으리라.

 

 장욱의 초서, 글씨는 자유롭게 흐르는 듯 하나 역시 자신이 정한 질서 속에 있다.

 

 

 

 

다시 가이드를 따라가면 두 그루의 대나무에

관우의 절개를 적은 그림과 시가 있고 공자의 초상화가 있고 달마가 있다.

그들의 존재를 모를 리야 없지만

새삼 그 존재함을 여기서 이렇게 확인했을 뿐 아니라

공자가 이미 기원전에 그것도 500년도 더 지난 시대의

존재였다는 걸 알게 된다.

2500년의 세월을 지나 사람들 속에 살아 있는 그들을 보며

인간 속에 영원이 살 수 있는 방법을 배울 수 있겠다.

 

영원히 산다는 것은 자기희생이거나 아주 이기적인 일로 가능 할 것이다.

나는 둘 다를 하지 않을 사람이니

내 사는 동안 내게 기쁨을 짓는 일로 살게 될 것이다.

내가 나를 기억하여 삶을 기억해주고 감사함으로

바람이 더는 없어야 할 것이다.

 

비림엔 무궁무진한 것들이 있다.

오늘 오후에 갈 화산을 그린 비석도 있다.

이젠 중국이 함부로 얕잡아 보지 않는다.

참 대단한 문화를 가진 나라다.

 

나오면서 본 비림(碑林)의 현판은 청나라 때 아편을 싣고 온

영국의 배를 태워 아편전쟁을 부른 임칙서(林則徐)가 쓴 것이란다.

'비림'이라고 쓰여진 현판에는 ''자에 점 하나가 없다.

그렇게 알고 있자.

 

 기원전 500년의 존재인 공자. 새삼 존재를 느낀다.

 

 

  

 관우의 절개를 표현한 그림과 시

 

  

 중국 선종의 1대 조사인 소림사의 달마는 중국인들이 즐겨 그리는 인물이다.

  

중국의 오악의 하나인 화산을 묘사한 그림과 글 

 

 임칙서가 쓴 비림의 현판..영국제국에 맞서 싸우던 ,,,애국자이다.

 

 

비림을 나서면 바로 문서거리가 있다.

오래된 책과 붓과 벼루 등등을 파는 거리다.

누렇게 뜬 책 냄새가 나는 거 같다.

비 오는 아침에 아직 제대로 문을 연 집이 없다.

동양학을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이 거리가 보물일 것이다.

어둑한 거리에서 사진을 찍고 돌아섰다.

 

눈 오는 이른 아침 문서거리에 왔다갔다는 흔적으로 사진 한장만 남기고...

 

 

이제 눈이 펑펑 쏟아진다.

화산으로 간다.

동료들이 갈까말까 망설이는데 내가 한마디 보탰다.

지금 산에 가면 눈꽃으로 산이 환상일거라고..

달리 다른 옵션도 마땅찮아서 모두 화산(華山)으로 가기로 했다.

버스를 두번씩 갈아타면서 바퀴에 체인이 감겨진 버스로 올라갔다.

우리를 제외한 여행객들 대부분인 내국인들이다.

그만큼 그들의 경제가 좋아졌다.

또 열심히 일을 했고 중국경제를 이만큼 일으켰으니

자신들의 나라를 돌아볼 자격이 있다.

 

바위협곡 속에 산은 온통 눈을 뿌리는 구름으로 덮여있다.

케이블카를 타고 1,600m 지점에 도착하여 북봉까지 등반을 했다.

눈만 아니면 봉우리를 더 갈수도 있지만 길이 미끄럽다.

눈꽃은 환상이지만 산이 자태를 보여주지 않는다.

 

중국의 오악이라는데 언젠가 여기는 다시 와 봐야겠다.

이렇게 보고 가서 화산을 봤다고 하기엔 나도 산에 대한 대접이 아니고

산도 내겐 이렇게 보이고 싶은 마음은 아닐 것이다.

화산은 언젠가 다음에 오자.

 

 눈 오는 길에 개조한 리어카를 끄는 저 사람은....

 

눈 속의 화산..케이블카가 보인다.

 

 

 

 

 

 

 

 

북봉 정상 가는 길

 

북봉 정상..

 

 

출처 : fineplace, 산을 오르는 사람의 집
글쓴이 : 바위산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