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회 굴업도 백패킹(190709)

댓글 0

캠핑생활

2019. 7. 10.

눈을 뜨니 채 6시가 되지않았다. 신선한 공기속에서 하루밤을 자서 그런지 심신이 상쾌하다.

조식을 차려먹고는 힘들게 쳤던 텐트등을 철거한다. 드디어 굴업도로 들어가는 것이다.

해변산책과 섬전체를 한바퀴 드라이브를  하고는 진리항으로 들어가 한시간여 대기후에

굴업도행 나래호에 몸을 싣는다. 한시간여 후에 굴업도에 입도하고는 점심을 예약한

장할머니네 트럭뒷칸에 몸을 싣고 오분여를 달려 도착한 식당에서 맛있게 점심을 먹는다.

그리고는 섬산책.

 

 

해변산책길과 목기미해변을 둘러보고 연평산과 덕물산을 오르고자 하였지만 바위산이고 해변을 걸어보니 힘들어하는

두사람을 두고 연평산으로 올라본다.

도중에 산이 만만치를 않고  혼자만 고집을 피우는 것 같아 내려온다.

 

 

두사람은 민박을 하고 홀로 비박을 하기로 하고 일단 같이 개머리언덕으로 오른다.

같이가서 텐트까지 치고 저녁을 먹고는 숙소까지 데려다주고 다시 홀로 비박지로 가기로 계획한다.

가는 도중에 도반은 자꾸만 그만 진행하고 적당한 곳에서 텐트를 치기를 강요한다.

처음부터 40여분거리의 개머리언덕이라고 하였는데 만류를 하니 짜증이 난다.

도반도 짜증나기는 마찬가지인지 그냥 돌아가겠다고 하니 가라고 보내고는 혼자서 박지로 와서

텐트를 치고나니 마음이 좋지않아 카톡을 보내는데,

도반도 마찬가지로 마음이 좋지않아 처형의 중재로 다시 박지에 돌아왔다. 

 

반갑게 해후하고는 멋진풍광의 언덕과 바다의 전경을 구경하고 카메라에 담는다.

사슴들의 무리가 여기저기서 눈에 띄고 바다와 초지의 언덕과 섬들의 전경이 무척이나 아름답고 이국적이기도하다.

한국의 갈라파고스.

백패커들의 성지라고하는 곳,굴업도 개머리 언덕이다.

석양을 바라보며 인스턴트식으로 저녁을 차려 먹고는

숙소가 보이는 언덕까지 두사람을 배웅을 하고는 다시 박지로 돌아온다.

혼자만의 호젓한 시간과 아름다운 일몰의 전경.

준비한 통조림요리를 하여 소맥한잔을 마시며 여유를 즐긴다.

 

 

시간은 흘러 어둠이 깃들어 가는데 초저녁에 잠깐 모습을 보인 달과 별들이 구름속에 가리워진다.

어느정도 술은 취하고 잠시 눈을 붙이고 23시경 일어나 한잔더 여유를 즐기며 밤하늘의 아름다움을

만끽하자 싶어 여유를 즐기고는 텐트에 몸을 누였으나 한시간여동안 뒤척이기만 하고 잠이오질 않는다.

다시 일어나 남은 술을 마져 비우며 고독을 즐겨본다.

 

날씨가 흐려 아쉽게도 밤하늘의 별들을 볼 수가 없다.

취침이다. 잠깐 누워 뒤척이다가 바람소리에  눈을 뜨니 텐트가 흔들릴 정도의 바람이 강하게 불어온다.

이러다가 내일 배가 결항되는 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시간이 지날수록 바람이 강해 텐트가 휘청거린다.

텐트팩이 빠지지 않을까 걱정이 될 정도이다.

오늘밤의 개머리 언덕에서 비박팀은 아가씨두명의 한팀과 나,두팀이 전부이다.

그것도 한참이나 떨어져 보이지도 않는다. 조금 움직이니 멀리 아래쪽에 불빛은 보인다.

평소 주말이면 백패커들이 많이도 찾는다는 곳을 두팀이 넓게 공간을 점령하고 있는 것이다.

 

 

그때부터 바람소리와 텐트의 휘청이는 소리,

슬리핑백을 챙기지 못해 조금은 서늘한 느낌등으로 한잠도 자지못하고

시간만 보다가 03:30에 일어난다.

더이상 잠을 자기를 틀렸고 날이 밝기를 기다려봐야 상황은 동일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자,철수를 결심한다.

민박방이 없었다면 어떻던 견디었을 것이지만 더이상 의미가 없을 것 같다.

렌턴을 켜고 주섬주섬 짐을 챙겨 산길을 걸어내려온다.

도중에 고개를 돌아보니 불빛을 받아 번쩍이는 사슴들의 수많은 눈망울들....

깜짝 놀랐네...얘들은 잠도 없나보다.

도중에 친 서너개의 텐트도 강력한 바람에 휘청이는데 그 안에서 잘자고 있는지가 궁금하다.

민박집에 들어오니 여기는 전기장판까지 틀어 더워 잠을 잘 수가 없다.

이래저래 잠못이루는 굴업도의 밤이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