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당계곡,봉평,평창과 구룡사계곡

댓글 0

여행

2020. 10. 23.

숙소에서 일어난 아침은 맑고 깨끗하니 어제의 미세먼지는 상당부분 사라진 조금은 싸늘한 상쾌한 공기이다.

어제저녁 싱싱한 송어회와 소주한잔을 마셨는데도 맑은공기속에서 푸근하게 오랜잠을 잤더니 몸과 마음이

가뿐하다.

조식도 먹을겸 어제 제대로 보지못한 금당계곡을 찾는다.

그러나 어디가 어디인지 어디를 걸어야할지를 몰라 차를 탄채 드라이브로 계곡의 아름다운 단풍을 주마간산식으로

구경하였다.

식당을 찾기가 쉽지않아 헤메이다 평창  대화면에서 식당을 발견하곤 소고기장국밥으로 아침을 해결하고는 인근의

해뜰마을길의 은행나무숲길을 걸어본다. 온통 가을색이다.

낙엽이 떨어지는 것을 당분간은 그냥 쌓이는데로 두는것이 관광차원에서는 좋을 것 같은데,노인지원사업의 일환인지

촌로들이 떨어지는데로 쓸어내고있어 조금은 아쉽기도하다.

다시길을 달린다. 오늘은 고속도로를 배제하고 국도만 찾아 안흥에서 찐빵을 사고 다시 치악산을 찾아 구룡사에서

세림폭포까지 트레킹후 구룡사에서 백팔배. 그리고 오래전 들렸던 식당에서 더덕정식과 두부찌게로 늦은 점심을

먹는다.

치악의 온산은 단풍으로 물들었는데 어제의 강릉 왕산리계곡보다는 울긋불긋하지가 않다.

다시 길을 달려 용인의 대대리 전원주택예정지를 방문한다.

금년 여름폭우로 엉망이된 산길을 오르다가 더이상 오르기가 곤란한 정도로 물길에 생겨 오르기를 포기하였는데

올랐던 길이 내려오기가 쉽지를 않다. 돌을 주워모아 물길을 메우기를 여러차례, 간신히 차를 돌려 내려온다.

삼십여분이상을 소요하였다. 무대포기질이 나온 것 같다.

다시 영동고속으로 오르니 금요일저녁이라 차량정체는 심해지고 거북이 걸음이다.

간신히 처형네 집 근처에 도착하여 저녁으로 추어탕과 튀김을 먹고는 3박4일의 여정을 마무리 짓는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소항.내소사.선유도  (0) 2020.11.02
변산반도여행(201101)  (0) 2020.11.01
금당계곡,봉평,평창과 구룡사계곡  (0) 2020.10.23
여름휴가  (1) 2020.08.23
건봉사  (0) 2020.08.21
군산시간여행,금강하구,수덕사  (0) 2020.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