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2020년 08월

31

일상 8월을 보내며

8월이 지나간다. 유달리 길었던 장마와 무더위와 습한 날씨, 그리고 창궐하는 코로나, 엉망진창으로 빠져드는 것만 같은 나라, 이제 여름이 지나가면 청명하고 깨끗한 가을 하늘 같은 우리의 환경이 왔으면 좋겠다. 8월은 난생처음으로 병원을 많이 찾은 달이다. 임플란트와 브릿지등 이빨을 전면 점검,보수하는 공사로 매주 한번씩 치과를 들락거렸지만 아직도 진행중이다. 그다음 어깨질환으로 한방병원에 매주한번씩 다니면서 침,약침,DNA주사와 통증치료를 한달동안 다녔고 이 역시 현재진행형이다. 며칠전에는 라이딩후 갑자기 소변에서 피가 나오는 혈뇨증상이 있어 두번 병원에 갔으나 진료치 못하고 허탕을 치고는 오늘 내원하여 혈액와 소변 검사를 하였다. 다음주에 다시 내원하여 검사결과와 더불어 초음파검사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 일상 2020. 8.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