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2020년 10월

02

일상 명절

추석당일을 시집에서 보낸 딸네 가족이 점심무렵에 왔다. 아들내외가 같이 왔으면 좋으련만,사정이 여의치 않아 내일 따로 오기로 했다. 도반이 며칠에 걸쳐 준비한 음식이 즐비하게 차려졌다. 갈비,게장,오징어무침,각종부침개,셀러드,잡채등이 한상 푸짐하게 차려지고 안사돈이 지인에게서 선물 받았다는 BH의 선물용 한산소곡주가 상에 올랐다. 술을 좋아하지 않는 안사돈이 명절선물로 보내신 것이니 한잔하지 않을 수없다. 출처가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술이 무슨죄가 있으랴. 점심시간이지만 술한잔에 추석음식을 먹는다. 이런저런 이야기속에 맛있는 음식과 술한잔이 얼큰하게 만들고 한잔 또 한잔이 이어진다. 즐비하게 차려진 음식이 하나하나 바닥이 난다. 더불어 바닥까지 비운 술에 알딸딸 해지고... 사위와 딸은 바람쐬러 나가고 ..

댓글 일상 2020. 1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