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0년 10월

03

일상 또 다른 상차림

오늘은 아들내외가 점심에 오니 또다른 상차림이다. 아직 신혼인 아들네는 추석에 부산을 다녀온 그야말로 신세대 부부이다. 이틀에 걸친 상차림에 이젠 도반은 조금 익숙한 모양이다. 어제와 크게 다르지 않은 상이다. 갈비,게장,야채사라다,잡채,전부침등등... 점심이라 우와하게 와인을 곁들인것이 다르다면 다를까. 한시간이상을 먹고는 아들내외는 외손녀를 데리러 딸네집에 가고 우리부부는 설겆이에 청소. 그리고 동네 산을 한바퀴 돌고는 다시 저녁준비다. 어제 사위가 사온 쇠고기를 구워먹는다. 넉넉히 사온 고기는 다섯명이 다 먹지 못할정도이다. 모처럼 술없이 저녁식사를 했다. 삶이 힘들고 어려운 시기이다. 특히나 젊은이들이 더욱 그러할 것이다. 내일 출근이라 서둘러 길을 떠난 아들에게 먹을 것을 조금더 챙겨주려고 애를..

댓글 일상 2020. 10.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