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0년 10월

05

학습 짜증

짜증 제대로다. 왜 이걸 시작했나 후회가 막급할 때가 있다. 괜히 나이먹고 공부한답시고 눈만 버리는 것 같기도하고,하지 않아도 먹고사는 것 지장없는데 싶고... 불과 한달전에 풀어본 문제인데 다시 들여다보면 완전히 새롭다. 아예 어떻게 풀어야할지 감이 잡히질 않는다. 이럴때는 짜증 제대로다. 제대로 원리를 이해하지 못하고 안 풀리니 답을 보고 이해하는 형식으로 넘어 갔으니 또 보아도 아리송송한 것이다. 머리가 돌이구나 싶기도하고,괜히 사서 고생하는구나 싶기도하고.... 그러나 잠시... 노력없이 이루워지는 일이 어디 있으랴... 보고 또 보고,풀고 또 풀어 내것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인내는 쓰고 그 열매는 달다... 어느 멋진 글귀하나, '목표를 향해 달려온 지금까지의 노력이 헛된 것은 절대 아니다. ..

댓글 학습 2020. 1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