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020년 10월

17

트레킹 장군봉트레킹(201017)

1.2020.10.17(토) 14:40-17:10(2.30hr) 맑음 2.doban 3..차고지-장군봉-온수역방향-부천역곡동-까치울역, 7.01km 4.시험도 종료되었으니 귀가하여 점심을 먹고는 수면부족으로 머리가 조금 멍하지만 그렇다고 낮잠을 잘 체질은 아니니 도반과 집을 나선다. 온수역방향으로 걷다가 저녁무렵에 즐겨찾던 곱창집에서 소주한잔을 하기로 한다. 시험에 날카로워진 신경인데, 도반이 베란다에 보관한 고구마가 얼지도 모른다고 옮겨달라고 두어번 요청하길래 영하의 날씨도 아닌데 그것이 왜그리 지금 해야할 정도로 중요하냐고 성질을 내면서 서로간에 냉기가 흘렀다. 서로간의 입장차이다. 왜 내입장을 생각해주지 않느냐는... 그러나 현실적으로 아직 고구마가 얼어버린 정도의 기온도 아니고 며칠후에 하더라도 ..

댓글 트레킹 2020. 10. 17.

17 2020년 10월

17

학습 또 하나의 언덕을 넘어

6번째의 시험을 마쳤다. 근래들어서 버릇이 되었는지 중요한 일을 앞둔 전날은 거의 잠을 이루지를 못한다. 어제 또한 그랬다. 한달이상을 꾸준하게 준비를 하고 정리후 평소보다 조금 이르게 취침하였는데 이상하게 잠이오질않고 정신이 맑아진다. 자야지,자야되는데 라는 압박감에 잠은 더 오지않고 한시간이상을 뒤척이다가 작은방으로 옮겨 누워보지만 마찬가지다. 다시안방으로... 그리고 작은방으로 이동하여 뒤척이다보니 03:20분. 이러다가 꼬박밤을 세우겠다 싶었는데 달그락거리는 소리에 느껴보니 도반이 일어나 아침준비를 하는가보다. 시끄러울까싶어 문을 슬그머니 닫는것도 느낀다. 그렇게 멍한 상태에서 아침을 먹고는 수험장으로 이동하여 시험. 그래도 준비한 것을 최선을 다해 풀어야지... 아는것도,생소한것도 뒤섞여있다. ..

댓글 학습 2020. 10.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