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2020년 10월

22

일상 망상해수욕장과 커피공장,안반데기마을

새벽녘에 불어대는 강풍에 텐트가 펄럭이며 흔들리니 잠을설치다가 다시아침에 살짝 단잠을 들었다. 조금 늦게 일어나 어제의 매운탕에 라면을 끓여먹고는 철수준비를 마치고는 망상해수욕장부근을 잠시걷는다. 데크길로 연결하여 걷기도 좋지만 철지만 바닷가풍광이 좋기도하다. 덥지도 춥지도 않은계절이니 야외활동하기에도 그만이다. 강릉으로 이동하여 **로사커피공장으로옮겨 여자들이 좋아하는 분위기를 즐기며 사진을 찍다보니 점심시간이 훌쩍지나간다. 다음 목적지는 안반데기마을. 몇달전부터 가보고 싶었고 더운 여름날 차박을 하면서 밤하늘의 별도 보고싶었는데, 오늘은 올가을들어 기온이 가장 떨어진다고하고 바람도 불어오고,여자들이 있으니 아예 차박은 포기를 한다. 지나가는 왕산리계곡길의 단풍이 울긋불긋 더 없이 아름답다. 어느명산의..

댓글 일상 2020. 10.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