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2020년 11월

23

일상 반가운 선물

선물은 반가운 것이다. 제주에 밀감농장을 가지고 있는 누님이 밀감을 보내왔다. 그것도 세박스씩이나.... 거기다가 한박스는 착오로 이전에 살던 집으로 배달을 시켰다... 무농약의 싱싱한 귤을 받아 맛을 보내 상큼하니 입에 붙는 맛이다. 12월초에 밀감을 따는 것을 지원하러 가기로 했는데 취소가 되었다. 금년에 비가많이 와서 그런지 비료를 과다하게 주어선지 모르지만, 밀감의 껍질과 알갱이사이가 뜨는 현상이 생겨 상품으로 가치가 없어 따기를 포기했다고한다. 받아서 먹어보니 맛만 좋고 중간에 공간이 있으니 껍질까기도 한결 쉬워 좋기만한데, 소비자는 그렇지가 않다고한다. 오래전 투자목적으로 대출을 받아 제주에 밀감농장을 소유하여 십년이 채되지 못하게 보유한 적이있었다. 그때는 제주를 오가며 농사 짓는것을 엄두에..

댓글 일상 2020. 11. 23.

23 2020년 11월

23

일상 김장준비

김장철이다. 결혼후 김장은 거의 처가집에서 얻어먹거나 처남들이 할때 비용을 부담하면서 도와주고 같이 해왔다. 이제 장인장모님도 돌아가시고 처남댁들도 자식들의 김장이 있으니 같이 하기도 부담스럽고해서 수년전부터는 김장을 담그고 있다. 절은배추를 구입하고 나머지는 준비하고 김치속을 넣는날은 처형두분이 지원을 나와 도와주고있다. 아직은 도반이 자신이 없어하고,특히나 간을 맞추는 것에 자신이 없어하니 더욱 그렇다. 그러다보니 자연 도와주어 같이해야될 분량이 많아진다. 김장배추는 인터넷으로 주문을 하였지만 나머지재료를 인근 야채가게에서 구입하려고 도반이 마음먹고 있는데 처남댁에서 전화가 왔다. 큰처남이 짜투리땅에 무우를 심었고 그양이 제법되니 뽑아 김장에 사용하라고... 처남이 애써 가꾼 농산물이 있는데도 시장에..

댓글 일상 2020. 11.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