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2020년 09월

29

일상 블로그

블로그를 시작한지가 20년이 다되어 가는것 같다. 같다라고 표현한것은 정확한 시작일을 확인치않고 글을 쓰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산행을 하면서 종이에 기록을 남기기로했고 어느날 이왕이면 블로그에기록하자싶어 시작한것이다. 그이전의기록을 한번에 입력하며 간단하게 메모형식이었다. 기술을습득하예 사진을 덧붙이고 메모에살을 붙이기시작하였다. 네이버로 시작하였다가 한미르로옮겨 운영하었으며, 한미르가폐쇄되면서 기존내용은 티스토리에 남고, 지금의 다음에서 지금까지 포스팅을 이어가고 있는중이다. 테마도 산행을 위주로 퇴직후 열중 9월에는 매일같이

댓글 일상 2020. 9. 29.

28 2020년 09월

28

일상 보험

살면서 우리는 몇가지의 보험을 가입한다. 차량보험은 기본이고 추가하여 화재보험,생명보험등을 필요에 따라 선택하여 유지한다. 퇴직하면서 인보험을 정리하여 암보험,실손생활건강보험 과 치아보험으로 유지하고있다. 소요보험료도 퇴직자입장에선 차량보험과 함께 적지않는 부담이다. 그러나 노후 건강에 대한 염려와 비용염려차원에서 유지관리하고있다. 우선 간질환으로 통원하여 치료를 장기적으로 받고 있으며 그 비용의 일부를 보험으로 혜택을 받고는 있으나,가입당시의 조건과 보험금지급등에 보험사와 의견이 충돌되어 금감원에 이의를 제기하였으나,금감원은 보험사로 보험사는 당시상황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어려워 응대하기 곤란하다는 애매한 답신이 왔으나 대응할 가치가 없어 금감원의 회신을 기다리고 있는데 금감원은 보험사의 답신을 자기네..

댓글 일상 2020. 9. 28.

27 2020년 09월

27

트레킹 작동산,지양산(200927)

1.2020.09.27(일) 13:40-16:10(2.30hr) 맑은 가을날 2.doban 3.차고지-장군정-작동산-지양산-신월시영@, 7.78km 4.맑고 쾌청한 가을날이다. 오전에 책상머리에 앉았다가 간단하게 점심을 고구마와 계란,요구르트등으로 때우고 집을 나선다. 햇살이 곡식이 익어가기에 알맞도록 따사롭게 내려쬐인다. 차고지로 들머리를 잡고 올라가니 휴일이라그런지 산객들이 많다. 이제는 가까운 산을 걷는데도 마스크는 필수인 시절이다. 장군정을 올라 한숨쉬고는 다시 걸어 정수장에서 잠시 앉아 포도를 먹고는 작동방향으로 내린다. 그리고는 도로를 건너 지양산방향으로 오른다. 매번 하는 운동이고 자주 찾는산인데도 오를때마다 힘이 든다. 걷기에 좋은 계절이다. 안부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사과를 먹는다. 안..

댓글 트레킹 2020. 9. 27.

26 2020년 09월

26

MTB 84회 한강양화지구

1.2020.09.26(토) 14:50-17:20(2.30hr) 맑음 2.doban 3.신정교-한강합수부-성산대교-양화지구-원점회귀, 24.76 km 4.맑고 쾌청한 전형적인 가을하늘이다. 어제 라이딩을 하려했으나 도반이 피곤하다고하여 점심후 길을 나선다. 햇살이 따사롭지만 기온이 서늘한 것이 우리의 가을하늘에 가을날씨이다. 안양천을 올라서니 주말이라 사람들이 많다. 둑방에는 강아지풀이 탐스럽게 바람이 휘날리고 보이는 전경이 가을이다. 쾌청한 하늘은 멀리 북한산의 자락이 선명하게 다가온다. 코로나만 아니라면 쾌적하고 상쾌한 가을일텐데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한시간여에 걸쳐 한강합수부에 다다른다. 한강은 또 다른 모습을 연출해준다. 넘실거리는 물결에 요트가 떠 다니고 맑은공기에 난지공원,일산,여의도와 북한산..

댓글 MTB 2020. 9. 26.

25 2020년 09월

25

일상 귀성선물

명절때마다 고향을 다녀오면 받아오는 농산물이 가득하였다. 부모님계실때도 그러하였는데,부모님이 계시지않아도 그러하다. 퇴직하여 고향을 지키고 있는 중형이 취미생활겸 농장을 운영하며 갖가지 농산물을 재배하고 있는 덕에다 각자가 마음을 담은 약속한 선물들을 교환하니 트렁크에 빈자리가 없을 정도이다. 예외없이 이번 귀성길도 마찬가지이다. 코로나로 인해 미리다녀온 벌초와 성묘길을 마치고 올라오는 차 트렁크에는 제사의 음복과 농산물과 반찬류,선물등으로 그득하다. 고구마 2포대와 땅콩,호두,호박,토란,고구마순,멸치세트와 과일과 제물들... 몸은 고되고 피곤하지만 무사히 성묘를 마치고 형제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진후 귀경하고나니 마음 편하고 흡족하다. 하루밤이 지났지만,몸은 물먹은 솜처럼 늘어지고 챙겨온 농산물을 정리하..

댓글 일상 2020. 9. 25.

24 2020년 09월

24

일상 성묘

추석성묘를 코로나여파등으로 미리 앞당겨 지내기로 한날이다. 어제 벌초작업을 완료하고 저녁에 중형내외와 회식을 하고는 여장을 푼 호텔에서 숙면을 하였다. 어깨근육질환으로 통증이와서 몇번 깨기는 했지만.... 오전에 대구에서 장형내외와 누님내외가 내려오면 합류하여 부모님묘소와 인근 조상의 묘소에 제사지내는 것으로 성묘를 대신하는 것이다. 기상후 바로 농장으로 직행한다. 가을아침은 다소 쌀쌀한 느낌이 나는 기온이다. 도착하여 간단히 고구마,계란,과일등등으로 간단하게 조식을 먹고는 산으로 올라 송이버섯을 찾아본다. 금년에는 귀하게도 그 모습을 잘 보이지 않고 있다고 한다. 십여분을 여기저기 돌아보는데 형수가 심봤다를 외친다. 소나무 밑둥아래 머리를 내밀고 수줍은듯 한송이가 올라오고있다. 아침에 유일하게 발견한 ..

댓글 일상 2020. 9. 24.

23 2020년 09월

23

카테고리 없음 벌초

매년하는벌초작업. 금년은 코로나로 인해 성묘를 자제해 달라고 행정지도를 하고 또 시골의 친척어른께서 전화를 해와 귀성을 자제하라고 하시니 형님들과 의논하여 오늘 벌초작업,내일 성묘를 미리하기로 하였다. 고향에 계시는 중형께서 매년 벌초작업에 고생하시니 기꺼이 동참한다. 9기나 되는 묘소를 찾아 벌초를 하는것이고 그 묘소가 3군데로 분산되어있어 작업이 여간 힘든것이 아니고 또 하루에 끝낼수 있는 작업량이 아니다. 중형이 미리 농장부근은 작업을 하였다고 하니 나머지 묘소만 하면 되는 작업이지만 만만치않아, 중형은 아침부터 미리 시골로 들어가 작업을 하고 도중에 합류하기로 하였다. 06시 서울의 집을 출발하기로 하였는데 20분정도 지체가 되어 출발한다. 고향인 안동까지는 대략 3시간반이 소요되는 거리이다.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