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 sincere(동방의 등불)

동천년노 항장곡(桐千年老 恒藏曲) : 오동나무는 천 년이 지나도 늘 아름다운 곡조를 간직하고, 매일생한 불매향(梅一生寒 不賣香) : 매화는 평생 혹한에 꽃을 피지만 향기를 팔지 않는다. 월도천휴 여본질(月到千虧 餘本質) :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본바탕은 변하지 않으며, 유경백별 우신지(柳經百別 又新枝) :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 ☞ 조선 중기 4대 문장가 상촌(象村) 신흠(申欽. 1566 ~ 1628)

“우리가 분노 안 하면 그들이 우릴 개돼지로 볼 것”

댓글 1

아는 것이 힘이다

2020. 9. 11.



[오피니언]
[박정훈 칼럼] “우리가 분노 안 하면 그들이 우릴 개돼지로 볼 것"

▲ 박정훈 논설위원
문 정권 탄생의 동력은 분노의 정치학이었다

"왜 분노하지 않냐"며 국민 저항을 촉구했다

이제 그들이 똑같이 되돌려 받을 때가 됐다


문재인 정권이 이룩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는 한 번도 경험 못 한 ‘뉴 노멀’을 확립했다. 법 위에 ‘진영’이 군림한다는 것이다. 내 사람, 우리 편이란 이유로 반칙을 감싸고 범죄를 덮어주는 일이 다반사가 됐다. 정권 보위의 충견(忠犬) 역할을 한 법무 장관의 경우, 아들 탈영을 둘러싼 구체적 증언이 쏟아졌는데도 검찰이 9개월째 뭉개고 있다. 울산 선거 개입 사건의 핵심인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과 국정상황실장 등은 변변한 조사조차 받지 않은 채 기소에서 제외됐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 이익을 챙겼다는 시민 단체 출신 여당 의원 사건은 수사가 진행 중인지조차 감감무소식이다...

☞ 출처 ▲ [박정훈 칼럼] “우리가 분노 안 하면 그들이 우릴 개돼지로 볼 것"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외물에 흔들려 자기를 잃어버리고,
세속에 휘둘려 본성을 잃어버린다.’
(喪己於物, 失性於俗者, 謂之倒置之民, ‘선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