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 sincere(동방의 등불)

동천년노 항장곡(桐千年老 恒藏曲) : 오동나무는 천 년이 지나도 늘 아름다운 곡조를 간직하고, 매일생한 불매향(梅一生寒 不賣香) : 매화는 평생 혹한에 꽃을 피지만 향기를 팔지 않는다. 월도천휴 여본질(月到千虧 餘本質) :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본바탕은 변하지 않으며, 유경백별 우신지(柳經百別 又新枝) :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 ☞ 조선 중기 4대 문장가 상촌(象村) 신흠(申欽. 1566 ~ 1628)

02 2020년 11월

02

Opinion Leader 도둑맞은 정의, 상실의 시대

[월요칼럼] 도둑맞은 정의, 상실의 시대 ▲ 지도자불혹(知道者不惑), 지명자불우(知命者不憂) 소설가 박완서씨가 1975년 '세대'를 통해 발표한 단편 '도둑맞은 가난'은 꽤 오래 주목을 받았다. 필자도 오래전 청년기에 읽었지만 내용 상당 부분이 뇌리에 남아있다. 그만큼 소설의 전개와 주제가 보기 드물게 참신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흔히 우리는 '부(富)'를 도둑 맞지 훔쳐 갈 것도 없는 '가난'을 도둑 맞는다고 생각하기 어렵다. 그런데 박 작가 발상의 전환이 대단했다.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은 가난마저 숙명으로 받아들이면서 억척스레 산동네에서 사는 한 공장 근로 여성이 소설 주인공이다. 그녀가 동거하게 된 부자 대학생 상훈은 아버지의 지시로 방학 기간 신분을 속이고 고난 체험을 하던 상황이었다. 여주인공은 ..

댓글 Opinion Leader 2020. 1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