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 sincere(동방의 등불)

동천년노 항장곡(桐千年老 恒藏曲) : 오동나무는 천 년이 지나도 늘 아름다운 곡조를 간직하고, 매일생한 불매향(梅一生寒 不賣香) : 매화는 평생 혹한에 꽃을 피지만 향기를 팔지 않는다. 월도천휴 여본질(月到千虧 餘本質) :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본바탕은 변하지 않으며, 유경백별 우신지(柳經百別 又新枝) :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 ☞ 조선 중기 4대 문장가 상촌(象村) 신흠(申欽. 1566 ~ 1628)

24 2020년 11월

24

아는 것이 힘이다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 국화 옆에서/서정주

. . . . .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국화 옆에서/서정주 알맞은 것이 진실이다. 허세와 허영 그리고 허욕 따위를 왜 거짓이라고 하는가? 그것들은 모두 알맞지 않는 까닭이다 무엇을 안다고 뽐내는 사람은 조금 알고 있을 뿐 충분히 알지 못한 증거이다 잘 모르면 어렵게 말하고, 잘 알면 쉽게 말한다 쉬운 것을 어렵게 둘러치는 서툰 까닭이다 원숭이는 사다리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나무를 타는 기술이 능숙한 까닭이다 산새는 앉을 나뭇가지를 고르지 않는다 어느 가지에나 앉을 줄 알기 때문이다 서툴면 억지를 부리고 쉬운 길을 두고 가파른 길로 어렵게 간다 그러나 어렵던 것도 잘 터득하고 나면 쉽게 된다 인생에는 어려움과 쉬움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이상한 짓을 해서 남의 눈을 홀리게 꾀를 부릴 것은..

19 2019년 10월

19

20 2016년 10월

20

Opinion Leader 역사의 걸림돌 돼버린 기득권

[이신우 칼럼] 역사의 걸림돌 돼버린 기득권 사회 전 분야에 똬리 튼 기득권 동맥경화 현상으로 역동성 상실 사회는 유기체, 피처럼 순환해야 “법질서가 혼란을 겪고, 모든 것이 엉망이 됐다. 상벌은 아무 효과를 내지 못하고 거짓말과 위조가 판치고 있다…관리들은 그 자리를 감당할 능력이 없으며, 모든 것이 무너지고 있다…이들은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나든 오늘만 괜찮으면 신경 쓰지 않는다. 이러니 국가가 어떻게 유지될 수 있겠는가…총체적 개혁과 단호한 조처 없이는 이 나라를 구할 수 없다.” 조선 왕조의 승정원은 오늘날의 신문인 ‘조보(朝報)’를 발행했다. 1894년 7월8일자 조보에 실린 고종의 전교(傳敎)는 조선 멸망 직전 조정의 모습을 잘 전해주고 있다. 하지만 딱히 조선 말기로 국한할 필요가 있을까. 지..

댓글 Opinion Leader 2016. 10.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