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마고도길을 찾아서~해남 달마산 등산코스 끄태서부터 끈티까지

댓글 7

≪국립공원 산행지≫/국립공원(월출산)

2016. 5. 19.

2016. 3. 26(토)

예전부터 꼭 한번 가고 싶은 곳 해남 달마산

 끝에서 끝까지 그리고 진달래가 필때면 더욱 아름다울 것 같고

 나 없으면 하루라도 못 산다는 사람과 함께 모처럼 여행삼아

 

코스 : 송촌리-관음봉-불썬봉-달마봉-문바위-도솔암-도솔봉-마봉리(6시30분)

 

 

 

작지만 아담한 도솔암의 풍경입니다

 

 

 

 

 

송촌마을회관에서 부터 산행은 시작되고

 

 

 

 

 

멀리도 가까이도 아닌 저곳 달마산이 한눈에 보입니다 

 

 

 

 

진달래 보다 생강나무가 먼저 반겨 줍니다

 

 

 

 

 

언제까지 잘 갈지 의문이지만

항상 그러하듯이 시작 좋습니다

 

 

 

 

 

웅장한 바위군들이 즐비하니

 딱 내 스타일 이야

 

 

 

 

 

님이 좋아 꽃이 좋아

 

 

 

 

 

꽃보다 님이 좋아

오늘 같이 오기를 참 잘 했다는 것을 느끼면서

 

 

 

 

 

 

 

 

 

 

 

생긴 것들은 꼭 미라미드 같이 생겨 가지고

 

 

 

 

 

진달래꽃이 없으면 모델이라도 쭉쭉빵빵이면 좋을려면

그래도 좋다고 해줘야지 

 

 

 

 

새가 울고 진달래꽃이 피면 봄이라고 하지만

오늘은 찬바람이 쌩쌩불어 쌀쌀한 겨울날씨였다

 

 

 

 

 

모르는분의 뒷모습 찍는 것 보다 훨씬 좋네요 

 

 

 

 

 

초라한 내모습도 한번 찍어 봅니다

 

 

 

 

 

 

진달래꽃이 아름다운 달마산 대신

동백꽃으로 대신합니다

 

 

 

 

 

와던길이 아니고 가야할 능선입니다

 

 

 

 

 

모델 겸 찍사를 모셔왔더니 초라한 내모습도 자주 등장합니다

 

 

 

 

 

 

 

 

 

 

 

예쁜짓 브이도 하고요

 

 

 

 

 

차기 국립공원 1순위라고 해도 무방 할 듯 합니다

 

 

 

 

 

 

 

 

 

 

 

 

다시 굽이 굽이 돌아 저 높은곳으로 갑니다

 

 

 

 

 

다시 똘똘뭉쳐 갑니다

 

 

 

 

 

일행들은 먼저 보내드리고 풍경 좋은 곳에서

사진찍기 놀이를 하고 갑니다

 

 

 

 

 

 

 

 

 

 

 

 

등산로를 살짝 벗어나  여기로 오길 참 잘 했지요

 

 

 

 

 

 

 

 

 

 

두마리 동물사이에서 여러가지 포즈를 취해 달라는

찍사의 요구사항이 많습니다

 

 

 

 

 

 

 

 

 

 

 

 

 

외로이 허느끼는 저 발걸음 아직 반에 반도 못왔는데

뒤따르는 내가 안쓰럽네요

 

 

 

 

 

달마산의 풍경

 

 

 

 

 

 

내가 고백할게 있어

오늘 달마산에 반했다고요

 

 

 

 

 

 

진달래꽃 대신 곱게 핀 군자꽃

 

 

 

 

 

 

힘들텐데 손은 안들어도 되는데

 

 

 

 

 

내인생 고달프다 하더라도

산에서 만이라도 즐겁게

 

 

 

 

 

 

 

 

 

 

 

 

이쁜짓 브이

 

 

 

 

 

 

 

 

 

 

 

 

힘들지 이 고개만 넘으면 물이라도 한잔 하고 갑시더

 

 

 

 

 

아하 물 마실 마땅 한 곳이 없네요

저 앞의 고지가 달마봉인 듯하니 저기가서 물이라도 한잔 해요

힘내시고요

 

 

 

 

 

달마산의 풍경

 

 

 

 

 

발 아래 천년고찰 미황사가  보입니다

 

 

 

 

 

달마봉에 도착을 했습니다

누구나 하는 것 인증샷 부터 하고요

 

 

 

 

 

여러사람이 인증샷 할려고 북새통에서

젭사게 찍고 물한잔 하는 것도 잊고

 

 

 

 

 

미황사를 바라보며

 

 

 

 

 

 

또 바위산을 넘고 넘어

 

 

 

 

 

 

이렇게 두발로 때론 네발로

 

 

 

 

 

 

좋은곳에서는 잊지 않고

 

 

 

 

 

 

 

 

 

 

 

웃어요 웃어봐요

 

 

 

 

 

 

 

 

 

 

 

미항사를 우측에 두고 갑니다 가요 도솔봉으로

 

 

 

 

 

하이라이트 코스로

 

 

 

 

 

사진찍을 곳이 많아 진도는 나가지 않고

 

 

 

 

 

 

 

 

 

 

 

끄태서 끈티까지 계속되는 바위  넘 멋집니다

 

 

 

 

 

단풍철에 와도 괜찮은 듯

 

 

 

 

 

 

떠나는 나그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곳이네요 

 

 

 

 

 

 

설악산에서나 볼 수 있는 아름다운 곳 

 

 

 

 

 

 

 

 

 

 

 

 

문바위

 

 

 

 

 

 

 

 

 

 

 

 

 

 

 

 

 

 

갈길이 멀지만 멋진곳에서 실큰 놀면서

 

 

 

 

 

 

 

 

 

 

 

 

 

 

 

 

 

문바위 손들어 주는 모델

 

 

 

 

 

 

 

 

 

 

 

문바위 지나

 

 

 

 

 

저기서 뛰어 내려도 되는데 한명도 뛰어 내리는분 없네요 

 

 

 

 

 

 

 

 

 

 

 

 

여기 안 올려가보면 섭섭하죠 

 

 

 

 

 

 

 

 

 

 

 

 

 

 

 

 

 

 

 

 

 

 

 

 

 

 

모델겸 찍사도 좋은곳은 지나칠수 없죠 

 

 

 

 

 

초라한 내모습 멀리서 찍으니 잘모르겠네요 

 

 

 

 

 

 

 

 

 

 

 

 

 

 문바위를 통과하면서

 

 

 

 

 

 

전설에 의하면 여자는 아래로 남자는 위로 통과해야 한다고 하는데

다들 편한 곳으로만  

 

 

 

 

 

 

달마산의풍경 

 

 

 

 

 

다시 네발로 기어 오릅니다 

 

 

 

 

 

바위틈으로 통과하는 곳에 많네요 

 

 

 

 

 

 

바위능선길 보이시죠 갈길이 구만리입니다 

 

 

 

 

 

 

겨우 빠져 나옵니다 

 

 

 

 

 

 

물은 한번 마셨는지 모르겠네요 

 

 

 

 

 

 

 

물도 마시고 도시락도 까먹어야

다시 넘어 갈수 있어요

 

 

 

 

 

 

달마산의 풍경 

 

 

 

 

 

 

힘들어요 힘들면 앞으로 따라 오지 말고 

 

 

 

 

 

 

달마산의 풍경

 

 

 

 

 

 

남름대로 특생을 가진 기암들 입니다 

 

 

 

 

 

 

달마산의 풍경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곳에서 

 

 


 

 

 

달마산의  풍경 

 

 

 

 

 

 

 달마산 만물상 지대를 지나 갑니다

 

 

 

 

 

지금 웃고 있지만 웃고 있는 것이 아니랍니다 

 

 

 

 

 

 

 

 

 

 

 

 

 

족저근막염 치료 받고 있는 와중인데

사뿐사뿐 다니고 있는데도 통증이 오고 있는 느낌입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바위 자체가 뽀족하니 발바닥이 마이 아프네요 

 

 

 

 

 

 

 

 

 

 

 

 

 

 

 

 

 

 

 

 

오르고 오르니 도솔봉이 가까이 오나 봅니다 

 

 

 

 

 

다시 작은 봉우리를 올랐습니다 

 

 

 

 

 

 

오르고 오르니 못오르는 곳이 있을련만 

 

 

 

 

 

 

달마산의 풍경

 


 

 

 

달마산의 만물상 지대를 지나 

 

 

 

 

 

 

쭉 쭉 뻐든 능선을 따라 숨가쁘게 선두조를 따라 갑니다 

 

 

 

 

 

 

 

 

 

 

 

 

 

 지나왔던 능선도 가끔 뒤돌아 보면선

 

 

 

 

 

 

화이팅 하고 조금만 가면 도솔암이 나오겠지 

 

 

 


 

 

 

 

 

 

 

 

 

 

 

 

 

 

 

 

 

 

 

 

 

 

 

 

 

 

 

 

 

 

 

 

 

 

 

 

 

 

 

 

 

 

 

 

 

 

 또 한고개를 넘어 갑니다

 

 

 

 

 

 

 

어디서 왔어 어디로 가는지 생각없이 무작정 넘어 갑니다  

 

 

 

 

 

 

 

  

 

 

 

 

파이팅 

 

 

 

 

 

 

아마도 희미하게 보이는 곳이 도솔봉인 듯 합니다 

 

 

 

 

 

 

저기만 넘으면 쉬었다 가니 힘내고요 

 

 

 

 

 

 

동물농장 지대를 지나 갑니다 

 

 

 

 

 

 

곰세마리가 한집에

엄마곰 아빠곰 애기곰 

 

 

 

 

 

 


 

 

 

 

 

 

 

 

 

 

 

 

 

 

 

 

 

 

 

 

 

 

 

 

 

 

 

 

 


  

 

 

 

 희귀한 동물을 지나고

 

 

 

 

 

 

 

 

 

 

 

 

 

달마산의 풍경 

 

 

 

 

 

 

정든산 금정산 좋다지만 나는야 달마산이 너무 좋아 

 

 

 

 

 

 

옆으로 지나서 

 

 

 

 

 

 

엉금엉금 기어 오릅니다 

 

 

 

 

 

 

 

 

 

 

 

 

 

자자 다왔나이다

여기만 넘으면 쉬어가 가는 코스 도솔암입니다 

 

 

 

 

 

 

도솔암 입니다 

 

 

 

 

 

 

푹 쉬었다 갑니다 

 

 

 

 

 

 

도솔암 풍경 

 

 

 

 

 

 

 

 

 

 

 

 

 

산신각 가는 곳  

 

 

 

 

 

 

도솔암에서 

 

 

 

 

 

 

 산신각 주변의 풍경입니다

 

 

 

 

 

 

 

 

 

 

 

 

 

도솔암에서 

 

 

 

 

 

 

다시 산신각으로 갑니다 

 

 

 

 

 

 

산신각에서 보는 도솔암 풍경입니다 

 

 

 

 

 

 

도솔암 산신각 입니다  

 

 

 

 

 

도솔암 풍경입니다 

 

 

 

 

 

 

가면 안된다는 곳에서 보는 땅끝 도솔봉 모습입니다

 

 

 

 

 

 

정말 멋진곳에서 자리잡은 도솔암이네요

108배 안해도 자연스럽게 기도빨이 잘 받는 곳일 듯 합니다

 

 

 

 

 

 

저자리에 암자가 아니라 예배당을 지어도 잘 어울릴 듯 합니다 

 

 

 

 

 

 

 

 

 

 

 

 

 

내가 가야할 곳인데

시간상 생략해야 하니 오늘 여행에서 제일 아쉬움이 많은 코스

 

 

 

 

 

흰구름 먹구름 사이로 보는 도솔암

 

 

 

 

 

다시 도솔암을 벗어나 도솔봉으로 갑니다 

 

 

 

 

 

 

피곤한 모습이 보이기 시작하는 군요

 

 

 

 

 

달마산 공룡능선

 

 

 

 

 

 

달마대사 흉상입니다

 

 

 

 

 

 

땅 끄태서 만나는 하늘 끈티 도솔암

 

 

 

 

 

 

 

 

 

 

 

 

 

도솔봉에서 단체사진을 찍으면서

오늘의 실질적인 해남달마산 여행을 마칩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