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2020년 11월

18

≪국립공원 산행지≫/국립공원(월출산) 낮에도 보름달이 뜬다는 월출산등산코스 구정봉에서 천황봉까지

2020.11.14.(토) 문디 지랄개떡 같은 코로나 겁나 산에 못간다면 그것이 바로 코로나 걸리는 것보다 더 겁나는 것이다 코로나 이후 산악회 따라 멀리 집을 나서 본다 코스는 경포대-바람재-구정봉-바람재 천황봉-산성대 [경포대-구정봉] 새벽같이 집을 나셨다 만 경포대에 도착을 하니 10시 반이 되어 간다 먼데서 오신 손님이라고 국립공원 직원 및 곱게 핀 단풍이 우리를 맞이한다 알고 보니 코로나 땜시 열 체크하려 나왔단다 국립공원 답게 잘 만들어 놓은 이정표 따라 월출산 등산코스 중에 제일 편한 코스 바람재 코스를 발길을 옮긴다 잠시 깊은 계곡을 지나니 등산로는 고개를 쳐들고 능선에 도착을 하니 바위군들의 위용을 폼 내며 국립공원에 온 느낌이 난다 [바람재] 바람이 열나 많이 분다 하여 바람재가 아닐까..

07 2020년 11월

07

≪일반 산행지≫/영알(천황,재약산) 천황산등산코스 용아능선 그리고 용의 혓바닥(용설지대)로

2020.11.7.(토) 욕심은 고생이란다. 욕심이 적으면 적을수록 인생은 행복하단다 낡고 고전적인 말 결코 모든 사람이 다 안다고는 하나 실천에 옮길 수 없는 진리이다 코스는 얼음골-용설지대-용아능선(B코스)-동의굴 용아능선(A코스)-천황산(사자봉)-능동2봉 -용아능선(A코스)-얼음골 곱게 핀 아름다운 단풍을 보니 발걸음이 가벼워진다 [무환자나무] 다음날 통도사 백련정사에 들렸다가 찍은 모습이다 은행나무처럼 보이나 의사 선생님 제일 싫어하는 무환자나무란다 또 다른 이름은 보리수나무이며, 열매는 염주를 만든다고 한단다 집에 한그루 심어 놓으면 무병장수를 한다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싸다 싸 입장료 1,000원 받아 직원 월급도 안 되겠다는 것 입장료 1,000원이 아까워 샛길로 다니는 등산객들이 있단다 등..

05 2020년 11월

05

≪일반 산행지≫/영알(영축,신불산) 신불산등산코스 탈레이릿지,에베로릿지 / 쓰리랑릿지,아리랑릿지에서 오르가즘을 느끼다

2020.10.31.(토) 10월 마지막 날은 코스는 탈레반릿지-얼라베로릿지-쓰리랑릿지- 삼봉능선-신불릿지-신불공룡-신불산- 아리랑릿지 버선발로 마중 나온 산국화를 안내를 받으며 고민과 걱정은 아름다운 비경 금강골에 고이 내려두고 마음껏 즐기고 내려 가고자 한다 바위에 흘러 내린 물줄기를 보니 여기가 금강폭포라는 것을 흔적을 찾을 수 있을 정도이다 오늘 1차전은 몇 번을 올라도 질리지 않은 곳 탈레이(일명, 탈레반) 릿지이며 2차전은 사진의 에베로(일명, 알라베로) 릿지이다 얼라베로의 멋진 소나무들 영남알프스에서 단풍이 아름답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금강골 그러나 올해는 가뭄으로 인해 예년에 비해 못한 듯 지난주에 오늘 코스를 오르기로 하였으나 그동안 이를 악물고 산에 오르다 보니 치아를 두개 티눈을 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