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일주 해파랑길32코스(덕산해변입구~추암해변)-1,덕산해변입구~맹방해수욕장~한재(2013년 8월 29일)

댓글 1

해파랑길(동해안縱走)/삼척동해 105,2 km

2013. 8. 29.

덕산해변 입구에서 해파랑길은 32코스로 바뀐다,

이곳에서 동해시 추암해수욕장 까지는 22,6km로 꽤 먼길이다,


맹방 해수욕장 아치간판을 따라 들어서니 보이는 해변, 이곳이 맹방 해수욕장이다,

맹방 해수욕장은 해변을 따라 길게 길이 나 있다,

그런데 이 길의 끝이 어딘지 도무지 알길이 없을 정도로 멀다, 멀어도 너무 먼길이다

삼척 정라항이 가물거리며 다가 온다, 정말 이길 끝까지 갈수는 있을까?

뛰다가 걷다가, ~

아무리 걸어도 빤히 보이는 길은 줄어들 기미마저 안보인다,

맹방 해변은 정말 길어도 너무 길다,

처음 들어선 해변이 상(上) 맹방이고 중간을 지나면 하(下) 맹방이라는데 도대체 이 해변의 길이는 얼마나 될까?

이 사진의 끝 자락이 맹방 해변의 끝이자 삼척시내에서 4km가량의 근거리에

위치한 해변으로 다른 해변에 비해 주변에 갯바위 등이 있어 낚시도 할수있는 곳이다,

맹방해변 명사십리의 시발점이기도 하지만 덕산방향에서 보면 끝자락이다,

여기서는 아무런 생각도 없이 잰걸음으로 걸었다,

끝이 없을듯이 느껴지는 마읍천길에서 부터 맹방 해변길은 멀기도 했지만

주변경관을 느낄수있는 여유도 없을만큼 빤히 보이는 길이였고 가도 가도 거리가 좁혀지지

않는 길이였다, 한재밑에 다다라서 저 낭만가도 표지판을 보는 순간 반가움이 밀려오는

것을 보니 4km나되는 백사장 길이 결코 만만한 길이 아니였음을 말해준다,

낭만가도 팻말을 따라 오른쪽으로 따라 가다가

다시 왼쪽으로 한참을 더 가야 오른쪽 도로 아래 터널로 지나간다,

그리고 신도로 옆으로 삼척 한재로 올라간다,

이제 서서히 여유를 부리면서 두리번 거린다, 길은 이렇게 나 있어야

멀어도 멀지 않을것 같았다, 약 8 km 가까이 되는 빤한 뚝방길과 일자로 쭉뻗은 해변길에서

너무 많은 체력을 소모 했더니 금방이라도 쓰러질듯 했는데 우거진 수풀을 보며 걸어니

다시 힘이난다,


삼척 한재정상에 도착했다, 그리고 지금 내가 걸어온길을 내려다 본다,

명사십리라 했어니 저기 보이는 해변이 족히 4km 정도는 되겠지만, 정말 저길을 내가 걸어서 온길이 맞는가 싶다,

물통을 꺼내 물을 마신다, 온몸이 땀으로 범벅이되여 배낭까지 물이 줄줄 흐르도록 냅다 달려 왔다, 왜? 무었때문에 나는 걷는가 

처음 출발할때부터 내 스스로에게 물었든 질문이 언제쯤 답을 얻을수 있을련지 나두 내가 궁금하다,

반대편인 북쪽으로 삼척항이라 불리는 정라진항이 보인다,

맹방 해변이든 정라진항이든 여기서 보이는 주변은 모두가 다 그림같다,

바다가 보이는 높은곳이라 일출 장소인듯 긴 방책길도 보인다, 

한재 정상도 지금 공사 중이다,

아마 주변 경관을 잘 둘러볼수 있는 휴식터를 만드는 중인듯 했다,

그래도 아직 갈길이 멀다,

이제는 삼척으로 들어가는 이 길을 따라 가야한다,


길을 따라 한참을 내려 가다가 한재 방향으로 돌아보니

모두가 다 꿈길 같은 그런 전경이 다가온다, 오늘따라 파도한점 일지않는 저바다,

시리도록 맑은 저바다를 눈이 아프도록 보고 또 본다,

이제 마지막으로 정라진을 바라본다,

아래는 아기자기한 해변이 보인다, 낚시도 할수 있는 아름다운 바닷가,

그러나 저기는 갈수가 없다, 군 통제 지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