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흐르듯이 순리대로

悠悠自適 세상을 만나고 싶다, 보이는 것 만이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는 따듯한 세상을!!

01 2020년 04월

01

Dulle-gil/양평물소리길 양평물소리길 2코스 터널이있는기차길-2,(2020년 3월 29일)

도곡리저수지에서 해발 150여m 의 산을넘어 국수역으로 가는 산길은 남여 노소 누구나 여유롭게 걸을수 있는 넉넉한 길이다, 산길을 넘어오니 주차장이 있다, 주차장 한켠에 있는 청계산 안내도 이곳은 청계산 등산로 입구다, 청계산은 625당시 치열했든 전쟁의 역사 장소인 산이기도 하다, 2010년부터 제20기계화보병사단이 625전쟁 전사자 유해발굴을 해왔어나 지금까지 호국용사 2위와 유품 10여점을 발굴했다는 내용과, 아직도 나라를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용사 13만여위가 남아있다고 안내해주고 있다, 국수리일대 는 묘지가 많이보인다, 공동묘지인듯 했어나 이곳에 왜 묘지가 많이 있는지는 알수없다, 경의중앙선 철길 아래로 나있는 도로가 보인다, 물소리길 안내표식을 찾을수 없어서 철길아래 글다리로 나가지 않고 오른쪽..

01 2020년 04월

01

Dulle-gil/양평물소리길 양평물소리길 2코스 터널이있는 기차길-1,(2020년 3월 29일)

물소리길 1코스는 신원역에서 끝나고 이제부터는 물소리길 2코스로 터널이있는 기차길로, 이곳 신원역에서 출발해서 약 10km정도 떨어진곳에 있는 아신역까지 가는길이라 안내되여 있다, 물소리길 이정표를 따라 한강변으로 나간다, 한강변을 따라 나 있는 경강로 건널목을 건너서 한강으로 나간다, 이곳 어딘가에 있었을 월계나루는 찾을길이 없지만 팔당댐으로 거대한 호수로 변한 이곳 한강에는 오리 한쌍이 여유로이 놀고있다, 한강변을 잠시 따라 가다가 경강로 아래 안쪽으로 들어간다, 경의중앙선을 따라 나있는 자전거 도로를 따라 가는데 좁은길에 달리는 자전거와 함께가는 길이라서 조금은 망서려지기도 하는길 가는길 한강변으로는 복사꽃이 곱게 피였다, 길이 좁어니 별다른 방법은 없을것 같고 자전거나 도보여행자나 서로 조심해서 ..

01 2020년 04월

01

Dulle-gil/양평물소리길 양평물소리길 1코스 문화유적길-2,(2020년 3월 29일)

목양2리를 지나 전나무가 울창한 산길을 따라간다, 이 길은 아주 여유로운 길이다, 오르내림이 심한길도 아니지만 목왕2리에서 신원역으로 넘어가는 산길이다, 도로가 있어니 이길로 다니지는 않겠지만 아주 예전에는 혹시 이길이 두 마을을 이어주는 길이 아니였을까? 여유롭게 고개로 올라왔는데 금방 내려간다, 물소리길 안내목도 있고 리본도 걸려 있어니 길을 잃어버리지는 않겠지만 길이 하나 뿐이니 잃어버릴 일도 없겠다, 3월 말인 오늘 이곳은 봄날이다, 오래된 집들보다 새로지은 집들이 더 많아 보이는 곳 이곳은 신원리다, 신원1리 월계, 샘골은? 월계나루가 있었든 곳으로 남한강을타고 한양으로 가든 곡물을 실은 뗏목이 마지막으로 정박하든 곳이였다는 안내가 보인다, 월계나루와 관동대로 였든곳이라 월계원이라는 역원도 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