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흐르듯이 순리대로

悠悠自適 세상을 만나고 싶다, 보이는 것 만이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는 따듯한 세상을!!

06 2020년 04월

06

山 行 日 記/서울·북한·도봉 북한산 탕춘대능선에서 장미공원(2020년 4월 5일)

차마고도 끝지점 탕춘대성이 보인다, 탕춘대성(蕩春臺城)은 한양도성과 북한산성을 연결하기 위해 만든 성으로 탕춘대성은 이곳에서 부터 인왕산까지 연결되는 성이다, 탕춘대성은 인왕산 동북쪽에서 시작하여 북쪽의 능선을 따라 내려가다가 사천을 지나 북한산 서남쪽의 비봉 아래까지 연결해 축성한 산성이다. 이 산성의 명칭을 탕춘대성이라고 한 것은 현재 세검정이 있는 동쪽 약 100여m 되는 산봉우리에 탕춘대(蕩春臺)가 있었던 것에서 연유한 것이며, 한성의 서쪽에 있다고 하여 서성(西城)이라고도 했다, 임진왜란과 호란 속에서 서울이 함락되며 갖은 고초를 겪은 조선왕조는 전쟁이 끝난 후 국방은 물론 유사시에는 수도를 방위하기 위한 대비책으로. 효종(1649∼1659), 현종(1659∼1674)을 거쳐 숙종때는 수도방위에..

15 2011년 05월

15